[Mayweather vs McGregor 의 공식 포스터]

천문학적인 금액이 걸린 컴뱃스포츠 역사상 최대의 매치업은 메이웨더의 10라운드 TKO승으로 끝이났다. 

27일 미국 네바다 주 모바일 아레나(T-Mobile Arena)에서 개최된 복싱 수퍼파이트에서 UFC 2체급 챔피언 코너 맥그리거(29, 아일랜드)와 격돌한 5체급 복싱 챔피언 플로이드 조이 메이웨더 주니어(40, 미국)는 상대의 체력이 떨어진 후반, 펀치 클린히트 러쉬로 레프리의 경기 중지를 이끌어내는데 성공, 50전 무패 기록을 수립했다. 

2년 만에 복귀한 메이웨더를 상대로 두 체급 이상으로 여겨지는 체급과 리치의 우위를 지닌 맥그리거는 첫 라운드에서의 날카로운 어퍼컷 카운터를 선보이거나 빠른 잽으로 기대 이상의 경기를 보여주며 4라운드까지 경기를 리드, 프로 복싱 데뷔전이라고는 믿어지지 않는 좋은 경기를 보여주었다. 

하지만 메이웨더는 상대를 잡는 것이 아닌 엉기는 복서 특유의 클린치에 바디 샷과 맥그리거의 체력을 깎아나가기 시작했다. 복싱 경험이 없는 맥그리거는 그립을 만들어 백을 가는 등, 구태여 체력을 소비하는 클린치로 자신의 스태미너를 스스로 깎는 실수까지 저질렀다. 

백스탭을 밟으면서도 끊임없이 손을 내던 맥그리거의 카운터가 8라운드 후반 잠시 반짝했으나, 9라운드 메이웨더가 펀치로 맥그리거의 다리를 거의 풀어버렸다. 클린치로 라운드를 넘긴 맥그리거가 10라운드 초반 놀라운 회복력을 보여줬으나 코너에 맥그리거를 몰아넣은 메이웨더의 라이트가 상대의 턱에 작렬했다. 

뒤이은 메이웨더의 추적이 시작, 맥그리거의 필사적인 클린치를 뜯어낸 메이웨더가 링 줄에 의지해 서 있는 맥그리거에게 양 손 샤워를 퍼부은 것을 본 레프리 로버트 버드가 경기를 중지, 메이웨더의 승리를 확정지었다. 

직후 인터뷰에서 메이웨더는 '이게 내 마지막 경기' 라며 은퇴를 공식 표명했으며, 첫 복싱 경기임에도 불구 선전한 맥그리거는 MMA로 돌아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 편, 이날 같이 치러진 WBA 라이트헤비급 타이틀 전에서는 WBC 수퍼 미들급 챔프 바도우 잭(34, 스웨덴)이 챔프 네이던 클레버리(30, 웨일스)을 TKO로 꺾고 3번째 타이틀을 손에 넣었다. 프란시스코 폰세카(23, 코스타리카)를  반칙인 백헤드 블로우로 논란의 2차 방어전에 성공했던 IBF 주니어 라이트급 챔프 자본테이 데이비스(23, 미국)은 두시간 후 타이틀을 박탈당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