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ZIN 18 의 공식포스터]

일본의 메이저 격투기 이벤트 라이진의 18번째 넘버링 대회인 RIZIN 18이 18일, 일본 나고야의 돌핀스 아레나에서 개최됐다.

라이진&벨라토르 밴텀급 타이틀 홀더 호리구치 쿄지(28, 일본)는 논타이틀 전에서 아사쿠라 카이(25, 일본)에게 경기 시작 후 68초만에 KO패했다. 길이 차이를 줄이기 위해 급히 타격전을 벌이던 호리구치의 안면에 아사쿠라의 라이트 카운터에 얹혔다. 클린치가 쉽사리 뜯겨버린 호리구치는 니 킥 등 상대의 압박에 제대로 균형을 잡지 못했고 따라들어온 아사쿠라의 라이트에 그대로 격침되어 버렸다. 3년만의 패배를 맛본 호리구치는 아사쿠라와 타이틀 방어전이 확정됐다.

전 인빅타FC 챔프이자 현 라이진 수퍼아톱금 여왕 하마사키 아야카(37, 일본)은 차분한 그래플링 대응 끝에 80전의 낙무아이이자 블랙벨트 주지떼로 겸 그래플링 챔프 스와난 'AMP 더 로켓'분손(23, 태국)으로부터 탭을 받아냈다. 하이킥 후 태클에 순식간에 백을 빼앗겼으나, 기무라와 스트레이트 암 바 그립으로 벗어난 하마사키는 백에서의 초크와 탑 마운트를 연달아 탈출, 탑을 빼앗았다. 리버스서 그립을 잡은 하마사키가 상대의 몸을 돌린 후 팔을 빼, 탭아웃승을 거뒀다.

조쉬 바넷의 애제자이자 DEEP 밴텀급 타이틀 홀더 빅터 헨리(32, 미국) MAX FC 65kg 토너먼트 파이널리스트 트렌트 거드햄(22, 호주)을 난전 끝에 서브미션으로 제압, 단체 데뷔 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카운터 펀치 히트의 근소한 우세로 첫 라운드를 가져간 헨리는 테이크 다운을 빼앗기는 등 만만찮은 그래플링 능력을 지닌 상대의 대응에 애를 먹었으나, 3R,태클 허용 후, 스윕으로 상위를 차지했다. 잠시 후 역삼각을 잠근 헨리가 암 바를 더해 그랜트로부터 탭을 받아냈다.

최근 승패를 마넬 케이프(25, 앙골라)는 전 UFC 리거 미즈가키 타케야(35, 일본)를 KO로 잡아내고 연승행진을 재개했다. 빠른 반사신경을 앞세운 타격과 클린치 자체를 허용치 않은 거리감으로 미즈가키를 압박, 첫 번째 라운드를 챙긴 케이프는 2R 초반, 링 포스트 쪽으로 상대를 몰아가던 중 급격히 거리를 줄이면서 라이트 어퍼컷을 히트 후, 스탭을 이용해 곧바로 상대의 뒤로 돌아갔다. 케이프가 곧바로 라이트를 연결했고, 대비가 늦은 미즈가키는 그대로 다운되어 버렸다.

전 UFC 리거 제러드 브룩스(26, 미국)과 DEEP 스트로급 챔피언 오치 하루오(35, 일본)간의 경량급 일전은 출혈에 의한 노 컨테스트로 결정이 났다. 경기 시작하마자 첫 타격 교환 중 브룩스가 머리를 파묻으며 들어왔고, 브룩스의 머리가 오치의 안면에 꽂히는 버팅이 발생했다. 오치의 두부에서 출혈이 발생했고, 상처를 살펴보던 닥터가 경기를 중지시켰다. 경기 시작 11초만의 일이었다. 

로드에서 홍영기를 30여초 만에 꺾은 바 있는 우에사코 히로토(33, 일본)는 전 UFC 리거 디아바테의 팀 메이트이자 브레이크 댄서 이브스 란두(33, 프랑스)를 TKO로 잡아내고 라이트급 GP 출전권을 손에 넣었다. 트리키한 상대의 움직임에 태클을 내주거나, 2R 초반 플라잉 킥과 훅에 위험을 노출했었던 우에사코 였으나, 기본기가 부족한 상대를 차츰 압박해 나갔다. 결국 태클을 스프롤, 상위를 잡은 우에사코가 견실한 포지셔닝 킵에 이은 파운딩으로 TKO승을 이끌어냈다. 

쿠메 다카스케의 팀 메이트 무로모토 유타로(24, 얼라이브)는 라이진 데뷔 전에서 스탠딩 TKO패의 참패를 당했다. RIZIN 16에서 KO승으로 안착한 한 체급 위의 소야 타키기(24, 일본)와 맞붙은 무로모토는 막판 훅 카운터에 플래쉬 다운, 뒤 이은 그라운드 압박에 첫 라운드를 내줬다.  2R 타격전 중 어퍼를 턱에 허용하고 발이 굳은 무로모토에게 어퍼와 스트레이트 컴비네이션이 터졌고, 선 채로 맞는 걸 보다못한 레프리가 경기를 중지시켰다. 

[RIZIN 18 결과] 

<MMA>
13경기: 호리구치 쿄지 > 아사쿠라 카이 (KO 1R 1:08)    
12경기: 하마사키 아야카 > 스와난 분손 (암 바 1R 3:20)    

11경기: 트렌트 길드햄 < 빅터 헨리 (리버스 트라이앵글 암 바 3R 3:)   
10경기: 미즈가키 타케야 > 마넬 케이프 (KO 2R 1:36)   
08경기: 아사쿠라 칸나 > 알레샤 자피텔라 (판정 2-1) 
07경기: 오치 하루오 = 제러드 브룩스 (NC 1R 0:11) * 출혈로 인한 닥터스탑 
06경기: 우에사코 히로토 > 이브스 란두 (TKO 2R 3:45) * 라이트급 GP 참전자 결정전 
05경기: 소네 카즈마 < 저스틴 스코긴스 (판정 0-3)   

04경기: 소야 타카기 > 무로모토 유타로 (TKO 2R 2:27) * 59kg 계약  
03경기: 시미즈 아이 > 타바사 왓킨스 (판정 3-0) 

<KICK>
09경기: 존 웨인 파 < 다닐로 자놀리니 (판정 1-2) * 75kg 계약
02경기: 다키야 쇼타 < 오사키 카즈키 (판정 0-3) 
01경기: 호리오 류지 > 사쿠라이 우츄 (판정 3-0) 

Posted by kungfu45

[UFC 241의 공식 포스터]

ROAD FC 밴텀급 챔프 출신의 UFC 리거 강경호(31, 팀매드)가 한층 발전된 잽과 장기인 태클로 판정승을 따냈다. 

18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 애너하힘의 혼다 센터(Honda Center)에서 개최된 UFC 241에 출전한 강경호는 페더급에서 내려온 컨텐더 시즌 4 출신의 신인 브랜던 데이비스(29, 미국)와 격돌, 2-1 스플릿 판정승리를 거두고 연승행진을 재개했다.

초반부터 낮은 로우킥을 연사하는 상대에 레프트 잽 중심의 타격으로 맞섰던 강경호는 후반 상대의 로우킥에 맞춘 카운터 펀치로 플래쉬 다운를 뽑아내며 1R을 챙겨갔다. 2R, 초반 그라운드 스크램블로 테이크 다운을 한 차례씩 주고 받으며 좋은 스타트를 끊었은 강경호였으나, 1R부터 이어진 로우킥 데미지 탓인지 상대의 타격 러쉬에 막판 흐름을 내줬다. 

마지막 3R, 스위치를 해야 할 정도로 다리에 데미지를 입은 강경호는 킥 중 넘어진 상대의 상위를 잡았다. 교착으로 일으켜 세워졌으나, 장기인 태클로 다시 상위를 가져갔다. 스탠딩에 성공한 데이비스를 강경호의 태클이 재차 그라운드로 끌고들어갔고, 강경호는 하프가드서 무리하지 않는 파운딩으로 경기 종료 전까지 상위를 잡은 채로 경기를 마감했다.  

경기 종료 후 판정 발표에서 첫 저지가 28-29로 데이비스의 손을 들어주었으나 이어진 두 명의 레프리가 연달아 29-28을 발표, 강경호의 UFC 5번째 승리가 확정됐다. 

헤비급 전 챔프 스티페 미오치치(36, 미국)는 연달은 바디샷으로 벨트를 앗아간 다니엘 코르미어(40, 미국)를 TKO로 제압, 역전극을 만들어냈다. 첫 라운드 장체공 슬램, 두 팔을 들고 거리를 좁혀오는 상대의 펀치에 3R까지 끌려다닌 미오치치는 4R 시작 직후 레프트 바디샷을 대놓고 연사하기 시작했다. 결국 코르미어가 순간 움직임을 멈추자 미오치치가 원투원투로 케이지로 몬후 양 손 연사로 코르미어를 주저 앉히는데 성공, 레프리 허브 딘의 스탑을 이끌어냈다.  

3년 만에 경기에 나선 네이트 디아즈(34, 미국)는 특유의 좀비 복싱으로 전 페더급 챔피언 앤서니 페티스(32, 미국)를 판정으로 잡아내며 변치 않는 저력을 과시했다. 초반 상대의 훅 카운터에 고전하던 디아즈는 클린치와 테이크 다운, 좀비 복싱으로 페티스의 체력을 깎아댔다. 3R 스탭이 죽은 페티스를 원투와 두부에의 니 킥으로 그라운드로 다시 끌고간 디아즈는 종료 혼 전까지 그래플링 스크램블에의 우위로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뒀다.    

명 트레이너 로이드 어빈의 제자 소딕 유스프(26,미국)는 카운터로 역전 TKO승을 획득, UFC 본선 3연승을 이어갔다. 높은 회피력으로 이름난 TUF 라틴아메리카 1 맴버 가브리엘 베니테즈(31, 멕시코)에 묵직한 타격압박으로 경기를 리드하던 유스프는 상대의 연달은 카운터에 플래쉬 다운을 다운을 내주고 흐름을 내줬다. 압박에 케이지에 몰린 유스프는 그러나 원투 스트레이트를 찌르러 들어오던 상대의 턱을 라이트 훅 카운터로 돌려버렸고, 파운딩까지 연결해 냈다.   

4일전 오퍼를 받은 카마 월시(32, 미국)가 전 팀메이트이자 마동현의 전 대전 상대인 무패의 컨텐더 리거 데본테 스미스(26, 미국)에 TKO승을 거두고 인상적인 단체 데뷔 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긴 리치를 살린 로우킥 중심의 타격전을 벌이던 스미스와 큰 충돌없이 보내던 월시는 상대의 기습적인 레프트를 허용한 후, 곧바로 레프트로 카운터를 걸었다. 관자돌이를 허용하고 눈이 풀린 데본테를 월시가 파운딩으로 덮쳐 TKO승을 확정지었다. 

[UFC 241 'Cormier vs Miocic 2' 결과]  
12경기: 다니엘 코르미어 < 스티페 미오치치 (TKO 4R 4:09) * 헤비급 타이틀 전
11경기: 앤서니 페티스 < 네이트 디아즈 (판정 0-3) 
10경기: 요엘 로메로 < 파울로 코스타 (판정 0-3) 
09경기: 가브리엘 베니테즈 < 소딕 유스프 (TKO 4R 4:14) 
08경기: 데릭 브론손 > 이안 헤이니쉬 (판정 3-0) 
07경기: 카마 월시> 데본테 스미스 (TKO 1R 4:15) 
06경기: 하파엘 아순상 < 코리 샌드헤이건 (판정 0-3) 
05경기: 드라카 클로즈 > 크리스토스 지아고스 (판정 3-0) 
04경기: 매니 버뮤데즈 < 케이시 케니 (판정 0-3) * 63.50kg 계약 
03경기: 한나 사이퍼스 > 조디 에스키벨 (판정 3-0) 

02경기: 강경호 > 브랜던 데이비스 (판정 2-1) 
01경기: 사비나 마조 > 샤이나 돕슨 (판정 3-0)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