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Brave CF 66 의 공식 포스터]

로드 FC 미들급 챔프 출신의 83kg급 강호 라인재(35, 따봉크루)가 프로 첫 해외 원정에서 참패했다. 

한국 시각으로 27일, 인도네시아 발리 현지시각으로 폴리테니 파리위사타(Politeknik Pariwisata)에서 개최된 BRAVE CF 66에 출전, 메인이벤터로 생애 첫 해외 원정경기이자 브레이브 CF 두 번째 경기에 나섰던 라인재는 브레이브에서 6전을 치러 낸 라이트헤비급 리거 채드 하네콤(30, 남아공)과 맞붙었으나 채 1라운드를 버티지 못하고 실신 KO패를 기록했다. 

190cm가 넘는 신장 우위를 지닌 상대의 거리 싸움을 깨기위해 상대의 라이트 훅을 더킹, 클린치를 시도했던 라인재는 숏 훅으로 뿌리치려던 하네콤을 붙잡은 후 니 킥을 시도하며 다시 클린치를 잡으려 애를 썼으나 상대의 니 킥을 방어하기 위해 미치 방어하지 못한 안면에 상대의 라이트 엘보 훅을 받자마자 다운되어 버렸다.  

충격이 적지 않았는지 라인재는 양 팔을 치켜 올린 채로 기절하는 경직 상태까지 보였다. 올해 4월 첫 브레이브 한국 대회였던 BRAVE CF 44에서 아프리카 기대주 미즈와디에 홀룽와를 판정으로 잡을 때와는 다른 참패였다. 카

코 메인이벤트에서는 Naiza FC 등 두 단체의 타이틀 홀더이자 18전 16승 2패의 호성적을 보유한 기대주 아수 알람바에프(28, 카자흐스탄)가 이제 MMA 두 번째 경기에 나서는 대타 케네스 마닝갓(29, 필리핀)을 당연하다는 듯이 그라운드에서 압도한 끝에 리어네이키드 초크로 탭을 받아내고 타이틀 샷을 요구했다.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