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었던 스트라이크 포스 헤비급 초대 토너먼트의 왕좌는 '동안의 암살자' 조쉬 바넷을 꺾은 미 레슬링 국가 대표 출신의 전 KOTC 챔피언 데니얼 코르미에가 차지했습니다.

한국시각으로 20일, 개최지인 미국 캘리포니아 산 호세 시각으로 19일 열린 스트라이크 포스의 60번째 이벤트이자 40번째의 넘버링 이벤트 Strikeforce 'Barnett vs Cormier'에 출전한 코르미에는 프라이드 2006년 무제한 급 파이널리스트의 베테랑 조쉬 바넷을 상대로 헤비급 월드 그랑프리 결승전에 나섰습니다.

엘리트 레슬링을 경험해 본 코르미에의 그래플링에 바넷의 장기인 그라운드는 그다지 빛을 발휘하지 못했습니다. 타격이 묵직하다고는 하지만 본래 그래플러에 가까운 바넷은 그라운드가 꺾이자 코르미어에게 타격에서도 어퍼컷 등을 허용하며 반전의 기회를 찾지 못했습니다.

                                         [Strikeforce 40의 공식포스터 ⓒZuffa LLC]

클린치 후 더티 복싱으로 타개방안을 찾으려 했던 바넷이지만 코르미에는 그다지 어울려주지 않으며 영리하게 체력을 비축했고, 테이크다운을 성공해도 포지셔닝 싸움에서 계속 백을 빼앗기는 등 바넷은 그동안 경기해 온 것 중에 가장 밀리는 경기를 하고 말았습니다.

결국 흐름이 바뀌지 않은 채 경기가 종료. 코르미에는 49-46,50-45, 50-45 이라는 큰 점수차로 바넷을 제압하고 초대 스트라이크 포스 헤비급 WGP 토너먼트 챔피언에 등극, KOTC, XMMA에 이어 3번째 타이틀을 자신에 올리게 됐습니다.   

전 라이트급 벨트 홀더 조쉬 탐슨 대 현 챔프 길버트 '엘 니뇨' 멜렌데즈 간의 3차전에서는 탐슨이 타격과 그라운드를 오가는 팽팽한 와중에서도 후반 멜렌데즈를 맹렬히 추적했으나 레프리진들은 1라운드부터 3라운드까지 타격으로 근소한 우세를 차지한 멜렌데즈의 스플릿 판정승을 선언했습니다. 

자신에게 KO패를 안겨 준 베테랑 마이크 파일과 3년만에 2차전에 나선 전 라이트헤비급 챔프 하파엘 페자오는 보디에 니킥으로 파일을 케이지 쪽으로 몰아붙인 뒤, 그라운드로 돌입 파운딩 후 길로틴 초크를 시전했습니다. 파일이 슬램으로 대항해 보았습니다만, 역부족. 페자오가 30여초만에 복수에 성공했습니다.  

어제 벨라토어 미들급 토너먼트 시즌 6에서 패한 안드레아스 스팽의 동생 크리스 스팽은 경기 시작하자마자 레프트 훅으로 기선을 잡는데 상공, 유리하게 이끌다 니킥과 어퍼컷 등 타격으로 상대 나-숀 버렐을 수세로 몰다가 빰 클린치 니킥으로 심판의 경기 중지를 이끌어 냈습니다.   

한 때 세계 최고의 경량급 파이터로 평가받았으나 최근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는 히어로즈 미들급(-70kg) 챔프 JZ 칼반은 하이킥으로 상대 아이작 바리에-플래그를 그로기시킬 정도로 초반 몰아붙였으나, 후반 뒷심에서 밀리면서 타격을 상당히 허용, 초반 쌓은 점수를 잃고 역전 판정패의 굴욕을 겪어야 했습니다.

[StrikeForce 40 'Barnett vs Cormier' 결과]

09경기: 조쉬 바넷 < 대니얼 코르미에 (판정 3-0) * 헤비급 토너먼트 결승
08경기: 길버트 멜렌데즈 > 조쉬 탐슨 (판정 2-1) * 라이트급 타이틀 전
07
경기: 하파엘 '페자오' 카발칸티 > 마이크 카일 (길로틴 초크 1R 0:33)
06경기: 나 숀 버렐 < 크리스 스팽 (TKO 1R 3:25)
05경기: 제시어스 'JZ' 카발칸티 < 아이작 바리에-플래그 (판정 2-1)
04경기: 버질 즈위커 < 카를로스 아우구스토 '구또
' 이노산치 필리우 (판정 2-1)
03
경기: 지안 빌리안테 > 데릭 마맨 (판정 3-0)
02경기: 퀸 멀혼 > 유리 벨포트 (판정 2-1)
01경기: 제임스 테리 < 바비 그린 (판정 3-0)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