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Fight Night 139 의 공식 포스터]

21개월 만에 복귀한 정찬성(31, 코리안 좀비MMA)은 격전 끝에 1초를 남기고 역전 KO패하고 말았다. 

[로드리게즈와 타격전을 벌이는 정찬성]

부상당한 프랭키 에드가 대신 2주 남기고 오퍼를 받은 야히르 로드리게즈(26, 멕시코)를 상대로 11일, 미국 콜로라도 댄버에서 개최된 UFC Fight Night 139 메인이벤터로 출전한 정찬성은 상대의 로우킥에 균형을 잃거나 부인각(오블리킥)에 수술부위인 무릎을 내주는 등 불안한 출발을 했다. 

상대의 카운터 스핀 엘보와 타격에 안와골절과 코에서의 출혈까지 입은 정찬성은 그러나, 잽과 훅 등 한 수 위의 복싱 능력을 앞세워 로드리게즈의 안면을 두들겨 댔다. 잠시 상대의 킥과 타격을 흘린 후 꾸준히 정찬성의 클린 히트가 로드리게즈의 고개를 꺾어대며 경기 후반의 점유율을 높여가며 판정승 가능성을 점점 높여갔다. 

문제는 5라운드 막판에 발생했다. 펀치를 앞세워 경기를 리드한 정찬성에게 경기가 비어갈 때 로드리게즈가 파이팅을 요구하는 퍼포먼스를 연발했다. 종료 10초 전 정찬성은 펀치로 로드리게즈를 몰아갔고, 정찬성의 펀치를 깊숙한 더킹으로 필사적으로 피하던 로드리게즈가 숙인 채 엘보를 어퍼처럼 걷어 올렸다. 

[정찬성과 로드리게즈 간의 UFC 공식 채점표]

종료 벨이 울림과 동시에 보지 못한 각도에서 날라온 엘보에 맞은 정찬성은 그대로 실신, 버저비터 KO를 당한 꼴이 됐다. 종료와 거의 동시에 KO가 터진 탓에 판정으로 갈 가능성도 조심스레 제기됐으나 4분 59초 KO로 로드리게즈의 승리가 선언됐다. 정찬성은 로드리게즈와 함께 파이트 오브 더 나잇에 선정, 보너스 5만불 획득에 만족해야 했다. 

[패리에게 암 바를 시도하는 세로니]

고향 댄버에서의 경기에 나선 도널드 세로니(35, 미국)는 차분한 서브미션으로 승리, 단체 최다승, 최다 피니쉬를 동시에 갱신 했다. 단신이지만 탄탄한 타격가 마이크 패리(27, 미국)를 상대로 맞이한 세로니는 클린치 게임과 잽으로 재미를 보다 테이크 다운을 내줬다. 스윕에 성공했으나, 백에서 떨어져 하위에 깔린 세로니는 하위 가드에서 리버스 암 바를 캐치했다. 카운터 슬램을 낸 패리가 몸을 돌렸으나, 버티지 못하고 탭을 쳐 경기를 포기했다. 

Embed from Getty Images

[상위 포지션을 잡은 바버가 엘보고 사이퍼스의 안면을 찧고 있다]

무패의 메이시 바버(20, 미국)는 TKO승으로 UFC 연착륙에 성공했다. 10전을 치러낸 터프한 중견 한나 사이퍼스(26, 미국)와의 단체 첫 승 대결에 나선 바버는 긴 리치의 타격과 지속적인 압박으로 첫 라운드를 보냈다. 2R, 하이킥 이후 클린치에서 바버의 엘보가 사이퍼스의 안면에 깊은 컷을 남겼고, 테이크 다운 스크램블 끝에 바버가 상위를 차지, 파운딩을 쏟아냈다. 사이퍼스의 하체 관절기를 피해낸 바버의 파운딩 샤워가 지속됐고. 보다못한 레프리가 경기를 끊었다. 

[모펫의 다스 초크에 괴로워하는 스캘리]

밴슨 핸더슨의 팀 메이트 바비 모펫(28, 미국)은 논란의 서브미션으로 UFC 본선 첫 승을 기록했다. 채스 스캘리(33, 미국)와 만난 모펫은 2R 슬램으로 테이크 다운을 만들었다. 스캘리가 포지션을 역전시키자, 모펫이 타이트한 다스 초크 그립으로 목을 잠갔다. 다리 락까지 잠그려는 모펫과 스캘리의 추격전이 벌어졌고, 스캘리가 기절했다고 판단한 레프리가 경기를 중지시켰다. 스캘리의 항의에 따라 비디오 판독이 이어졌고, 모펫은 서브미션 승이 아닌 TKO승을 받아냈다. 

[하모스에게 초크를 잡힌 건터가 당황하고 있다]

탑 클래스 그래플러 다비 하모스(32, 브라질)는 단체 2승을 노리는 TUF 27 리거 출신의 동갑내기 존 건터(미국)를 서브미션으로 완파, 9번째 승리를 거머쥐었다. 상대의 로우킥에 카운터로 라이트 훅을 더한 싱글 렉으로 테이크 다운을 성공시킨 하모스는 사이드에서 물흐르듯이 백을 획득, 락을 걸어 잠갔다. 한 차례 초크가 막혔던 하모스는 백에서 파운딩 직후, 목에 팔뚝을 쑤셔 넣어 그립을 만들어 타이트한 초크를 완성했다. 결국 건터가 견디지 못하고 탭을 치고 말았다.

[다운된 에로사에게 파운딩을 내려 꽃는 스미스]

컨텐더 출신 디본테 스미스(25, 미국)은 초살 TKO승으로 UFC 본선 첫 무대를 장식했다, 자신의 신장보다 큰 190cm 대의 범상치 않은 리치를 지닌 스미스는 컨텐더를 통해 복귀한 TUF 22 리거 쥴리안 에로사(29, 미국)와 격돌했다. 짧은 탐색전을 거쳐 가드를 내리고 걸어들어오는 상대를 레프트 잽으로 견재하던 스미스는 레프트-라이트의 원투를 로우킥을 내려던 에로사의 턱에 쑤셔넣었다. 쓰러진 에로사의 안면에 클린 파운딩이 연달아 꽃혔고, 46초만에 승부가 결정됐다.

[UFC Fight Night 139 'Korean Zombie vs Rodriguez' 결과]

12경기: 정찬성 < 야히르 로드리게즈 (KO 5R 4:59)   

11경기: 도널드 세로니 > 마이크 패리 (암 바 1R 4:46)

10경기: 라쿠엘 패닝턴 < 저메인 다 란드미 (판정 3-0) * 62.59kg 계약

09경기: 벤닐 다리우쉬 > 티아고 모이세스 (판정 3-0) 

08경기: 메이치 바버 > 한나 사이퍼스 (TKO 2R 2:01

07경기: 마이크 트리자노 > 루이스 페냐 (판정 2-1)  

06경기: 애쉴리 요더 > 아만다 쿠퍼 (판정 2-1 

05경기: 채스 스켈리 < 바디 모펫 (TKO 2R 2:43)

04경기: 데비 하모스 > 존 건터 (TKO 1R 4:11)

03경기: 디본테 스미스 > 쥴리안 에로사 (TKO 1R 0:46)

02경기: 조셉 모랄레스 < 에릭 쉘턴 (판정 2-1)

01경기: 마크 델 라 로사 > 조비 산체스 (판정 2-1)


* 사진=Getty Image / William Morris Endeavor Entertainment LLC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