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확히 4년만에 일본 무대로 복귀한 MMA 황제 에밀리아넨코 표도르가 KO손맛을 봤습니다. 

한달 전 제프 몬슨을 꺾고 간만의 승리를 맛봤던 표도르는 31일 일본 사이타마에서 개최된 DREAM과 IGF의 합동 연말 이벤트 Fight for Japan '元気ですか!! 大晦日(겐키데스카!! 오오미소카) 2011'에 참전, 올림픽 유도 금메달리스트 출신의 이시이 사토시를 상대로 일본 복귀전에 나섰습니다.

경기 시작 직후부터 자신을 따라붙는 표도르에 최근 파울루 필리우를 상대로 무승부를 기록할 정도로 실력이 오른 이시이는 나쁘지 않은 레프트로 반격했지만, 표도르는 언제나 처럼 포커페이스를 띄운 채 로우킥과 이시이의 태클을 침착하게 방어하며 다음 공격을 차분히 준비해 나갔습니다.
  
 
                         [元気ですか!! 大晦日 2011의  공식포스터 ⓒDREAM/IGF]

이시이의 가드를 뚫어버리는 스트레이트로 승기를 잡은 표도르는 이시이에게 재차 스트레이트-훅-스트레이트 컴비네이션을 히트시키고 이시이를 전투 불능 상태에 빠뜨렸습니다. 승리를 눈치 챈 표도르가 공격을 멈추자 레프리 시마다 유지가 황급히 경기를 중지, 표도르의 35개월 만의 KO승을 확인시켜 주었습니다.
                                   

현 챔프 아오키 신야 대 전 SRC 챔프 키타오카 사토루 간의 DREAM 라이트급 타이틀 전에서는 기술형 그래플러인 아오키가 기술을 걸면 파워형 그래플러인 키타오카가 힘으로 밀어내는 접전이 반복되다가 4라운드부터 아오키가 포어암 초크를 잘 활용하면서 흐름을 잡고 종료 때 까지 유지하는데 성공, 판정으로 승자가 됐습니다.   

슈토 간판 스타 이노우에 '리온' 다케시를 도전자로 맞이한 현역 페더급 챔피언 히로유키 타카야는 상대타격에 코에서 출혈을 보이기도 했지만 한 수위의 그래플링과 적극적인 타격을 앞세워 5개 라운드 전부를 자신의 것으로 만드는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심판 전원일치 판정을 이끌어내고 벨트를 지켜냈습니다.

밴텀급 월드 그랑프리 토너먼트 결승전에서는 이마나리 마사카츠와 호돌포 마르케스 데니즈를 각각 판정으로 제압한 안토니오 베누엘로스와 페더급 전 챔프 비비아노 헤르난데스가 격돌, 하이킥과 라이트 훅 컴비네이션으로 베누엘로스에 큰 데미지를 안긴 헤르난데스가 추가 연타로 TKO승을 거두고 밴텀급 초대 왕자가 됐습니다.

일본 MMA 여왕 후지이 메구미는 37전이나 되는 킥 베이스의 스페인 국적 종합격투가 카를라 베니데즈에게 페이크 더블렉 테이크다운과 하체관절기 시도로 그라운드로 끌어들인 뒤, 탑 마운트에서 사이드로 이동해 상대의 팔을 잡은 후 잠시간의 씨름끝에 암바를 성공, 손쉽게 탭을 받으며 여왕의 면모를 과시했습니다.  

'피라니아' 초난 료와의 9년 3개월 만의 리벤지 전에 나선 사쿠라이 '마하' 하야토는 컷을 입기도 했지만 일반적으로 스탠딩에서 터프한 타격전 후 유리한 포지션을 차지해서 경기를 끝내는 피라니아의 전법을 한 수위의 그래플링과 압박으로 완전히 봉쇄, 심판 전원일치 판정으로 리벤지 성공과 연패탈출을 이뤄냈습니다. 

페더로 체급을 내린 후 2연승 중인 '크러셔' 카와지리 타츠야는 일 레슬링 국대 출신의 미야타 카즈유키를 1라운드부터 특기인 더블렉 테이크 다운과 탑마운트 차지, 타이트한 암 트라이앵글 초크 등 압도적인 그래플링 능력으로 제압하며 일방적 경기를 이끌어가다 재차 시도한 암 트라이앵글로 탭을 받아 내는데 성공했습니다.  

토너먼트 페더급 리저버 매치이자 이날 첫 경기에 나선 도코로 히데오는 경기 시작 직후 플라잉 니킥을 히트시키며 빠른 KO를 노렸지만 이를 견뎌낸 유습 사브듀에로브에게 백을 빼앗긴 뒤, 상대의 슬램공격에 두부를 링 캔버스에 처박히고 실신, 42초만에 TKO로 패했습니다. 

1년 전, 아오키를 KO로 꺾은 나가시마 유우이치로와 믹스 룰로 격돌한 전 DEEP 챔프 키쿠노 카츠노리는 킥 룰에서는 라이트 훅으로 다운을 선점, 기세를 꺾지 않고 경기를 이어나가다 라운드 종반에 훅 카운터를 허용하고 다운을 빼앗겼으나 , 종합에선 압도적 그래플링 능력을 바탕으로 한 파운딩 난타로 승리를 굳혔습니다.

K-1 룰로 펼쳐진 킥 복싱 매치 두 경기에서는 K-1 MAX JAPAN 토너먼트 -63kg 우승자인 쿠보 유타와 준 우승자인 노이리 마사아키가 80여전의 전적을 가진 스웨덴 영건 닐스 베이란드와 코히류마키 다카유키의 제자 소노다 켄고를 각각 펀치연타와 하이킥에 이은 점핑 니킥 컴비네이션 KO와 판정으로 나란히 승수를 챙겼습니다.   

프로레슬링 단체인 IGF 룰 매치에서는 조쉬 바넷이 UWF 소속의 슈트 스타일 레슬러 스즈키 히데키를 수직 바디슬램에서 머리부터 떨구는 기술인 노던 라이트 밤으로 핀폴을 받아냈으며, UFC 시절부터 팀 실비아에게 시비를 걸어왔던 제롬 르 밴너는 슬램 후 백마운트, 뒤이은 파운딩으로 오랜 악연(?)에 종지부를 찍었습니다.

안토니오 이노키의 수제자 후지타 카즈유키는 IGF룰에서 K-1 레전드 피터 아츠에 싱글 보스턴 크랩으로 탭을 받으며 간만의 승리를 맛봤으며, 팀 DREAM 대 팀 IGF 간의 태크매치에서는 사와다 아츠시에게 초크 슬리퍼를 성공시킨 사쿠라바 카즈시의 활약에 힘입어 팀 DREAM이 승리했습니다.

[Dream & IGF Fight for Japan '元気ですか!! 大晦日 2011' 결과]

<DREAM 원 매치>
17경기: 에밀리아넨코 표도르 > 이시이 사토시 (KO 1R 2:34)

08경기: 후지이 메구미 > 카를라 베니데즈 (암 바 1R 1:15)
07경기: 카와지리 타츠야 > 미야타 카즈유키 (TKO 2R 4:54)
06경기: 사쿠라이 '마하' 하야토 > 초난 '피라니아' 료 (판정 3-0)

<DREAM 타이틀 전>
16경기: 아오키 신야 > 키타오카 사토루 (판정 5-0) * 라이트급
15경기: 히로유키 타카야 > 이노우에 '리온' 다케시 (판정 3-0) * 페더급

<DREAM 밴텀급 WGP 2라운드>
11경기: 안토니오 베누엘로스 < 비비아노 헤르난데스 (TKO 1R 1:11) * 결승전
03
경기: 비비아노 헤르난데스 > 호돌포 마스케즈 데니즈 (판정 3-0) * 준결승
02경기: 이마나리 마사카즈 < 안토니오 베누엘로스 (판정 2-0) * 준결승
01
경기: 도코로 히데오 > 유습 사브듀에로프
(KO 1R 0:42) * 리저버

<믹스 룰 매치>
10경기: 나가시마 '지엔오츠' 유우이치로 < 키쿠노 카츠노리 (길로틴 초크 2R 2:34)

<킥복싱 룰 매치>
05경기: 쿠보 유타 > 닐스 베이란드 (KO 3R 1:12)
04
경기: 노이리 마사아키 > 소노다 켄고 (판정 2-1)


<IGF 룰 매치>

14
경기: 사와다 아츠시 & 스즈카와 신이치 < 사쿠라바 카즈시 & 시바타 카츠노리 (초크 슬리퍼 15:00)
13경기: 후지타 카즈유키 > 피터 아츠 (싱글 보스턴 크랩 3:36)
12경기: 제롬 르 밴너 > 팀 실비아 (레프리 스탑 2:57)
09경기: 조쉬 바넷 > 스즈키 히데키 (카운트 아웃 3:15
)


신고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