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중량급의 탑클래스 헤비 펀처 양동이가 난타전 끝에 아쉬운 판정패로 UFC 데뷔 전 승리에 실패했습니다.

한국시각으로 24일, 개최지인 미국 캘리포니아 에너하임 현지시각으로 23일 개최된 UFC 121 'Lesnar vs Velasquez'으로 UFC 첫 경기 겸 첫 승 사냥에 나선 양동이는 UFC의 선수 발굴용 리얼리티 프로그램 TUF 시즌 11의 출연자이자 균형잡힌 올라운드 파이터 크리스 카모지와 격돌했습니다.

날카로운 바깥쪽 로우킥과 깔끔한 더블 레그 테이크 다운으로 포문을 열었으나 탑 포지션을 빼앗기고 빰 클린치 & 니킥 공격 허용하는 등 매우 팽팽한 1라운드를 보낸 양동이는 상대의 끈적한 니킥을 지속적으로 허용하기는 했으나 장기로 삼는 훅과 테이크 다운 성공 및 방어를 선보였습니다.

                                         [UFC 121의 오피셜 포스터 제공=Zuffa LLC]

3라운드, 지난 라운드에서 공이 살려주었던 카모지는 그간 계속 허용하던 테이크다운을 방어해내고 비교적 긴 리치를 활용한 잽과 카운터 및 그간 꾸준히 써온 니킥을 계속 적중시키는 등 양동이의 공격에 어느 정도 적응한 모습을 보이기 시작했으며, 양동이는 점유율을 빼앗기는 와중에도 카운터와 훅을 날리는 등 종료 벨이 울리기 전까지 격렬히 저항했습니다.

경기 종료 후 UFC의 심판진들은 28-29, 29-28로 카모지의 승리를 선언했고 양동이는 프로 데뷔 후 첫 패전을 기록하게 됐습니다. 다만 그간 UFC에 진출했던 한국계와 한국 국적 파이터들 통틀어 가장 어그레시브하고 파워풀한 경기를 보였다는 점에서 UFC에서의 양동이의 미래가 어둡다고 말하기는 이를 듯 합니다.

이날 메인이벤트였던 UFC 헤비급 타이틀 전에서는 지난 방어전에서 쉐인 카윈과의 대결에서 죽다살았던 현 챔프 브록 레스너와 노게이라를 KO시킬 정도의 기대주 케인 벨라스케즈가 격돌, 레스너의 테이크 다운이 섞인 초반 러쉬를 견딘 후 타격으로 레스너의 다리를 풀려버리게 만든 벨라스케즈가 끈질긴 파운딩으로 TKO승을 거두고 새로운 헤비급 왕좌에 등극했습니다.

벨트를 반납하고 UFC 웰터급으로 로 넘어온 스트라이크 포스 미들급 챔프이자 탑 클래스 그래플러 제이크 쉴즈는 특유의 징글징글한 클린치와 테이크 다운을 사용하며 평소대로 경기를 풀려했으나 카프만이 번번히 그라운드 상황에서 일어나 버리거나 니킥 등으로 체력을 빼버린 탓에 쉽게 승리하지 못하고 고전하다 2-1 스플릿 판정으로 힘겹게 승리했습니다.

웰터급 복귀 전을 패배로 기록하고 두 번째 경기에 나선 TUF 시즌 1 챔프 디에고 산체스는 브라질 경찰 특수부대 출신의 실력파 그래플러 파울러 티아고에게 초반 타격과 다스 초크 등을 허용하며 1라운드를 완전히 밀렸으나 2라운드 테이크 다운 이후 뛰어난 포지셔닝 능력과 슬램형 테이크다운 등으로 경기를 완전히 뒤집고 판정승을 거머 쥐었습니다.

TUF 시즌 11에서 상대 코치 리델과의 대결을 부상으로 거부한 이후 이번엔 TUF 시즌 3에서 자신의 제자 중 한 명이었던 레슬러 맷 헤밀과 시합까지 해야하는 굴욕을 받게 된 UFC 전 라이트헤비급 챔피언 티토 오티즈는 깔끔한 테이크 다운 등 자신보다 훨씬 뛰어난 헤밀의 레슬링에 밀려 그라운드에 깔려 아무것도 못하는 졸전 끝에 판정패 했습니다.

하이킥으로 크로갑을 실신시켰던 크로캅 킬러 중 한 명인 가브리엘 '나파오' 곤자가는 격렬히 타격으로 반격했으나 TUF 시즌 10의 준우승자이자 전 미식 축구 프로 선수 브랜던 샤우브의 복싱 베이스의 스피디하고 적중도 높은 타격에 밀려 경기 내내 쫓겨다니다 심판 전원 일치로 판정패하는 망신을 당했습니다.

앤더슨 실바와 타이틀 전까지 치른 바 있는 캐나다 단체 TKO 챔피언 출신 패트릭 코테는 TUF 시즌 9 출연자이자 레슬러 탐 라울러의 레슬링 등 그래플링에 전반적으로 계속 밀리는 졸전을 펼치다 3-0 심판 전원일치 판정으로 패하고 말았습니다.

K-1까지 진출했던 실력파 킥복서이자 '파이트 오브 더 나잇'을 5차례나 차지한 강호 샘 스타우트는 3차례나 '파이트 오브 더 나잇'을 수상한 만만치 않은 어그레시브 파이터 폴 테일러를 상대로 양동이와 카모지의 경기처럼 난타전을 주고 받은 끝에 스플릿 판정으로 힘겨운 승리를 거뒀습니다.

UFC에 와서 '성질 많이 죽은' 킥복싱 베이스의 네덜란드 파이터 '허리케인' 길버트 아이블은 TUF 시즌 10 출연자 탐 매드슨의 라이트 페이크에 이은 테이크다운에 그라운드를 빼앗긴 뒤 뒤이어지는 파운딩에 무력한 패배로 UFC 3연패를 기록했습니다.

TUF 시즌 11의 우승자이자 우승을 거머쥔 경기에서 서브미션 오브 더 나잇까지 수상하는 진 기록을 남겼던 커트 맥기는 자신과 비슷한 타격이 좋은 그래플러 성향의 라이언 젠슨을 상대로 암 트라이앵글 초크로 제압, UFC 본무대 첫승으로 6연승 행진을 계속했습니다.

17전 12승의 올라운드 파이터이자 킹 오브 더 케이지 타이틀 홀더 마이크 가이먼과 맞붙은 명문팀 시저 그레이시 주짓수 소속의 대니얼 로버츠는 가이먼이 미끄러진 틈을 타 시도한 길로틴 초크에 이은 아나콘다 초크로 경기 시작 1분 10여초 만에 승전보를 기록했습니다.

[UFC 121 'Lesnar vs Velasquez' 결과]

11경기: 브록 레스너 < 케인 벨라스케즈 (TKO 1R 4:01) * 헤비급 타이틀 전
10경기: 제이크 쉴즈 > 마틴 캄프만 (판정 2-1)
09
경기: 디에고 산체스 > 파울로 티아고 (판정 3
-0)
08
경기: 티토 오티즈 < 맷 해밀 (
판정 3-0)
07
경기: 브랜던 샤우브 > 가브리엘 '나파오' 곤자가 (판정 3-0
)
06경기: 커트 맥기 > 라이언 젠슨 (암트라이앵글 초크 1R 1:21)
05
경기: 패트릭 코테 < 탐 라울러 (판정 3-0
)
04
경기: 마이크 가이먼 < 다니엘 로버츠 (아나콘다 초크 1R 1:13
)
03
경기: 샘 스타우트 > 폴 테일러 (판정 2-1
)
02
경기: 크리스 카모지 > 양동이 (판정 2-1
)
01경기: 존 매드슨 > 길버트 아이블 (TKO 3R 0:48)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