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터 겸업을 선언한 개그맨 이승윤의 참전으로 화제가 됐던 국내의 신생 철망 종합격투기 단체 ROAD FC(이하 로드 FC)의 첫 이벤트인 로드 FC 01 'The Resurrection of Champions(챔피언들의 부활)'이 23일 서울 섬유센터 이벤트 홀에서 개최, 무사히 첫 대회를 마쳤습니다.

로드가 세간의 주목을 받을 수 있게 만든 주인공인 이승윤은 전적은 없으나 해외 무대 진출을 계획해 왔던 엘리트 파이터 박종우를 상대로 강렬한 스트레이트와 훅 카운터 등의 타격과 테이크다운을 성공시키며 초반 어그레시브한 공격을 보여주며 선전했으나 박종우의 타격에 코골절에 의한 출혈로 닥터스탑 TKO패로 데뷔전 첫 패배를 기록했습니다.

                   [피투성이가 된 이승윤이 박종우에게 일격을 가하고 있다. 촬영=윤여길 기자]
 
이승윤은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상대 박종우에게 "넌 형도 없니?"라는 등 개그맨다운 익살로 파이터 첫 패배의 아쉬움을 달랬으며, 앞으로도 자신이 남자가 되는 걸 보아달라며 종합격투기를 포기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이날의 메인이벤터이자 스피릿MC 웰터급 무패의 챔프 남의철은 일본의 탑 클래스 그래플러 오카자와 코우타의 초반 태클을 펀치 카운터로 격추, 이후 계속되는 상대의 끈질긴 태클 시도와 서브미션 시도를 물리치고 상대의 머리를 케이지 방향으로 몸을 돌려버리는 베테랑의 기술에 이은 광폭한 파운딩으로 TKO승리를 거머쥐었습니다. 

             [남의철이 자신의 발목을 노리는 오카자와의 태클을 피하고 있다. 촬영=윤여길 기자] 

예능 프로그램에서 끼를 발휘했던 네오파이트 2009년 토너먼트 우승자 서두원은 판크라스의 젊은 피 사카구치 유키오가 이끄는 명문 팀 사카구치 도장 소속의 기대의 신인 하라 아키히토와 킥을 주력으로 한 타격전을 펼치다 복부 펀치 페인트에 이은 라이트 하이킥으로 상대를 다운, 추가 파운딩으로 통쾌한 TKO 승리를 거뒀습니다.

                      [서두원이 라이트 하이킥으로 승부를 결정짓고 있다. 촬영=윤여길 기자]

서두원의 경기 직후 인터뷰에는 남자의 자격에 함께 참여했던 개그맨 이경규가 케이지로 올라와 축하 인사말을 건냈습니다.  

자신과의 시합을 위해 파이트머니를 반 이상 삭감하고 달려온 일본의 탑 클래스 MMA 레슬러 하나자와 '13' 다이스케와 격돌한 DEEP 전 라이트급 챔피언 'MACHO' 방승환은 특기인 복싱으로 경기를 풀려했으나 당일 오전부터의 컨디션 난조로 인해 클린치와 테이크다운에 이은 리어네이키드 초크를 내주고 말았습니다.

                      [하나자와에게 초크를 잡힌 방승환이 괴로워하고 있다. 촬영=윤여길 기자]

이번 대회의 가장 많은 파이터를 집어 넣은 격투기 유닛 팀 파시의 감독이지만 이번엔 갓 태어난 조카와 자신을 위해 싸우겠다던 스피릿 인터리그 2 헤비급 우승자 '흑마' 위승배는 추성훈의 팀 메이트이자 FMC 사건의 주동자 중 한명인 모리카와 슈지의 빰클린치 니킥으로 승기를 잡은 후 사이드에서의 파운딩 연타로 로드FC 데뷔 전 승리를 기록했습니다. 

                           [파운딩 연타로 모리카와를 압박하는 위승배. 촬영=윤여길 기자]

교포 파이터 양정기의 팀 메이트이자 복싱 전일본국체 3위의 타격강호 야마사와 유키를 상대로 오랜만의 복귀전에 나선 '이승윤의 스승'이자 탑 클래스 유술가 장덕영은 상대의 벨런스를 무너뜨리는데 초반 애를 먹었으나 일단 그라운드에선 탑 마운트를 순식간에 빼앗는 압도적인 그래플링 실력으로 우위를 보이다 2라운드 깔끔한 암바로 승리에 대한 갈증을 풀었습니다.    

                        [하이 미들킥으로 야마사와 유키를 압박 중인 장덕영. 촬영=윤여길 기자]

지난 LFC의 애드리언 팽과의 대결에서 판정패를 기록했던 '야생마' 유우성은 호리호리한 몸매이지만 슬램으로 상대를 기절시킬 정도의 강단있는 파이팅을 구사하는 가라데카 히라야마 케이고에게 태클로 상위 포지션을 빼앗은 뒤 후 짜는듯 한 길로틴 초크로 손쉽게 탭을 받아내며 지난 패전의 아쉬움을 달랬습니다.

                [테이크 다운에 성공한 유우성이 히라야마를 압박하고 있다. 촬영=윤여길 기자]

복싱, 무에타이, 쉬도칸 가라데, 우슈 등 다양한 무술을 섭렵한 자렐 보우먼과 격돌한 엘리트 아마 레슬러 출신의 기대주 길영복은 초반 카운터 등 보우먼의 타격에 위험한 순간을 맞이하기도 했으나 회전 카운트 태클 등 한 수위의 레슬링 실력으로 상대를 압박핟 암트라이앵글 초크로 탭을 받아내는 완승을 거두고 며칠 전 운명을 달리한 부친의 영전에 승리를 바쳤습니다.

                   [보우먼에게 시간차 파운딩 공격을 가하고 있는 길영복. 촬영=윤여길 기자]

데뷔 전에서 해외 단체 챔피언에 올라 실력파 신인 파이터들의 공적이 되었었던 약관 19세의 거물 신인 김수철은 파이터답지 않은 귀여운 외모를 자랑하는 구미MMA 소속의 유술 파이터 김효룡을 초반부터 레슬링으로 공략, 업킥으로 안면을 크게 강타당하기는 했지만 그라운드서 유리한 경기를 이끌어오다 상위에서의 길로틴 초크로 탭을 받아냈습니다.

            [김수철이 김효룡에게 더블 레그 테이크 다운을 성공시키고 있다. 촬영=윤여길 기자]

올해 판크라스 코리아 네오블러드 토너먼트에서 난타전을 구사해 눈길을 끌었던 판크라스 코리아의 추천 선수 유재훈과 대만 무대에서 대회장을 울릴 정도의 타격을 당하고도 멀쩡히 경기를 할 정도로 뛰어난 맷집의 소유자 '더 피라니아' 사무엘과의 일전은 유재훈이 날카로운 타격을 보였지만 레슬링의 우위를 가진 사무엘이 그라운드를 제압, 판정승을 거뒀습니다.  

                             [사무엘이 유재훈의 몸에 피를 떨구고 있다. 촬영=윤여길 기자]

[ROAD FC 01'The Resurrection of Champion' 결과]

10경기: 남의철 > 오카자와 코우타 (TKO 1R 4:30)
09경기: '코리안핏불' 서두원 > 하라 아키히토 (TKO 1R 2:07)
08
경기: 'Macho' 방승환 < 하나자와 '13' 다이스케 (리어네이키드 초크 1R 2:54
)
07
경기: 이승윤 > 박종우 (TKO(닥터스탑) 1R 4:12
)
06
경기: '흑마' 위승배 < 모리카와 슈지 (TKO 1R 2:21
)
05경기: 장덕영 > 야마사와 유키 (암바 2R 1:37)
04
경기: '야생마' 유우성 > 히라야마 케이고 (길로틴 초크 1R 1:56
)
03
경기: 길영복 > 자렐 보우먼 (암트라이앵글 초크 2R 4:06
)
02
경기: 김효룡 < 김수철 (길로틴 초크 1R 3:50
)
01
경기: '더 피라니아' 사무엘 > 유재훈 (판정 3-0
)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