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One Championsjhip  138의 공식 포스터]

격투기 대리전쟁 우승자 윤창민(26, 팀 스턴건)은 중국 레슬러를 재물로 삼아 연승행진을 재계했다. 

11일 방송된 원챔피언쉽(One Championship)의 이벤트 Full Blast 2에 출전, 박광철의 팀 메이트 다카하시 료고에게 당한 역전 KO패 이후 8개월만에 MMA 복귀 전에 나선 윤창민은 9전의 전적을 지닌 중견 레슬러 마지아원(24, 중국)과 맞붙은 끝에 서브미션으로 한판 승을 기록, 연승 복귀를 노릴 수 있게 됐다. 

잠깐의 타격 교환 중 상대의 더블렉 클린치를 내준 윤창민은 당황하지 않고 차분하게 호쾌한 유도식 던지기를 시도, 상위를 빼앗았다. 마지아원이 몸을 틀며 일어나려하자 윤창민이 계속 다리로 훅을 걸려 노력했고, 마침내 목에 RNC 그립을 먼저 완성해냈다. 

초크가 적잖이 깊었던 탓에 마지아원의 얼굴색이 파래졌고, 보다못한 레프리가 난입해 경기를 중단, 윤창민의 승리를 확인시켜 주었다.  중단과 동시에 손으로 탭을 쳤던 마지아원은 탭을 쳤음에도 불구, 레프리의 심판 전원에 항의하는. 프로답지 못한 모습을 보였다.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