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의 MMA와 복싱의 콜라보이벤트, 어나힐레이션(Annihilation)의 첫 경기가 한국 시각으로 19일, 서울 등촌동 KBS 아레나에서 개최됐다. 

종합격투가 출신 KBF 웰터급 왕자 이중경은 OPBF 동양 타이틀 전에서 KO승을 거두고 챔피언에 등극했다.OPBF 랭킹 5위의 호주챔프 사무엘 콜롬반과 격돌한 11위의 이중경은 거칠게 밀고 들어오는 상대에게 카운터를 넣어가며 6라운드까지 경기를 이어갔다. 마지막 7R, 이중경의 훅이 히트, 콜롬반의 발을 멈추었고, 원투와 훅 컴네이션을 물흐르듯 꽂아 그대로 다운을 뽑아냈다. 콜롬반이 카운트 8에도 일어나지 못하자, 레프리가 경기를 중지, 이의 챔프등극이 확정됐다.  

김두환은 노련한 경기로 TKO승을 획득 어나힐레이션 MMA 메인이벤트에서 승리를 챙겼다. 러시아의 중량급 기대주 안드레이 렌젠과 맞붙은 김두환은 상대에게 먼저 백 마운트를 내줬으나, 몸을 돌려내 리버설을 만들어 상위에서의 압박으로 앞선 두 개의 라운드를 챙겼다. 3R 미들킥을 히트한 김두환은 태클 중 카운터 길로틴을 잡혔으나 차분하게 탈출, 파운딩으로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정찬성의 제자 홍준영은 주먹이 운다 세컨드 시즌 챔프 임병희에 판정승리를 챙겼다. 홍준영은 놀라울 정도로 발전된 타격을 들고 나온 임병희에게 타이밍 태클과 백 마운트로 첫 라운드를 가져갔다. 라이트 스트레이트 클린 히트를 내고 도 미들킥에 데미지를 입은 홍준영은 막판 테이크 다운으로 2R을 원점으로 돌렸다. 미들킥 데미지 탓에 테이크 다운이 약해진 홍준영은 임병희의 막판 타격 러쉬에 시달렸으나, 다운 없이 경기를 마쳤다. 2-0으로 홍준영의 승리.   

난민 복서 이흑산은 3번의 다운을 뽑아내는 압도적인 게임 끝에 단체 데뷔 전을 TKO로 장식했다. 배재덕을 상대로 숄더 쉴드와 플리커 잽으로 자신의 리치를 살린 전버을 펼치던 이흑산은 첫 라운드 근접 거리에서의 숏 블로우로 첫 번째 다운을 뽑아냈다. 두 번째 라운드 시작하자마자 라이트의 크로스가 배재덕을 다시 한번 주저앉혔다. 겨우 일어난 상대에게 러쉬가 쏟아졌다. 배재덕이 구르며 다운되자, 배 측 코너에서 타올을 투척, 경기를 포기했다. 

TAP 복싱 & 레슬링 MMA 부문의 박진우는 상대의 빈틈을 놓치지 않은 서브미션으로 MMA 데뷔 전 첫 승을 거뒀다. 수도관의 에이스 오태석의 유도식 던지기와 테이크 다운을 잡아내고도 상위로 탈출하는 포지셔닝 역전에 고전하던 박진우는 2R, 꾸준히 타격으로 오태석을 압박, 링 포스트에 몰아넣었다. 돌려차기를 실패한 오태석을 상위 포지션에서 파운딩으로 압박하던 박진우는 등을 내주고 일어나던 상대의 기습적으로 캐치, RNC로 연결했다. 

킹콩 짐의 간판 김성현은 대진 팀JS의 박종헌에게 그래플링에 덜미를 잡히고 TKO패를 기록, 5연승에 실패했다. 김성현은 경기 초반부터 상대의 태클과 클린치에 휘둘리며 그라운드에서의 미숙을 그대로 들어냈다. 두 번째 라운드에서는 상대의 아나콘다 초크 등 서브미션 기술에 무력한 모습을 보이던 김성현은 결국 마지막 3라운드, 경기 종료 30여초를 남기고 연속된 엘보 파운딩에 레프리가 경기를 종료시켜 TKO패배가 확정됐다. 

[Annihilation(어나힐레이션) 1 결과]

<복싱>

09경기: 이중경 > 사무엘 콜롬반 (TKO 7R 2:47) * OPBF 동양 웰터급 타이틀 전  

06경기: 이흑산 > 배재덕 (TKO 2R 0:55) 

04경기: 금동호 > 박준영 (판정 3-0) 

02경기: 김기태 < 윤원식 (판정 0-2) 


<MMA>

08경기: 김두환 > 안드레이 렌젠 (TKO 3R 2:12) 

07경기: 홍준영 > 임병희 (판정 2-0)

05경기: 박진우 > 오태석 (리어네이키드 초크 2R 3:24) 

03경기: 박종헌 > 김성현 (TKO 3R 4:28)

01경기: 김민우 > 이택준 (판정 3-0)


Posted by kungfu45

일본의 메이저 격투기 이벤트 라이진의 연말 대회 RIZIN 14가 30일, 일본 사이타마 수퍼 아레나에서 개최됐다.

[경기 후 인터뷰에 응하는 메이웨더]

[텐신을 다운시키고 웃으며 코너로 돌아가는 메이웨더]

은퇴한 5단체 복싱세계 챔프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1, 미국)는 천재 격투 소년 나츠카와 텐신(20, 일본)과의 복싱 경기에서 압승을 거뒀다. 가볍게 한대 내준 메이웨더는 무게가 다른 레프트 훅으로 첫 다운을 뽑아낸 후, 채 2분이 되기 전에 관자돌이를 히트, 두 차례의 다운을 더 만들었다. 다리가 풀린 텐신은 경기를 지속하길 원했으나, 세컨 측이 3번째 다운 직후, 타월로 선수를 보호했다.

[길로틴 초크로 콜드웰의 목을 조르는 호리구치]

호리구치 쿄지(28, 일본)는 역전 서브미션으로 밴텀급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현역 벨라토르 챔프 데리언 콜드웰(31, 미국)의 클린치와 링 줄이 살린 기무라 등에 초반부터 쉽지 않은 경기를 펼쳐야 했던 호리구치는 프런트 킥 등으로 분위기를 바꿨으나, 2R 라운드 내내 상대의 태클과 클린치에 묶여 있어야 했다. 3R, 크로스를 허용한 상대의 태클에 다시 넘어진 호리구치는 당황치 않고 길로틴을 캐치해냈다. 곧 콜드웰이 탭을 쳐 호리구치의 승리가 확정됐다. 

[하마사키의 암 바에 잡힌 아사쿠라가 브릿지로 탈출을 꾀하고 있다]

동체급 토너먼트 챔프 아사쿠라 칸나(21, 일본)과 만난 전 인빅타 아톰급 타이틀 홀더 하마사키 아야카(36, 일본)은 서브미션으로 라이진 여자 수퍼 아톰급 타이틀을 허리에 감았다. 초중반까지 장기인 그라운드가 아닌 아닌 적극적인 타격전을 고집하는 상대에 맞서 하마사키는 파워에서 한 수 앞선 타격으로 맞서 나갔다. 결국 태클을 치고 들어온 아사쿠라를 암 바로 잡아낸 하마사키는 팔을 잡힌 채 돌아나오려던 상대를 재차 암 바로 캐치, 탭을 받아냈다.

[일부러 굴러떨어지는 헐시에 링 위에서 짜증을 내는 프로하스카]

전 벨라토르 미들급 챔프 출신 PFL 리거 브랜던 헐시(32, 미국)와 격돌한 라이진 무제한급 토너먼트 파이널리스트 이리 프로하스카(26, 체코)는 난전을 거듭한 끝에 상대의 스태미너 고갈을 틈타, TKO승을 챙겼다. 격렬한 타격전과 그래플링 공방을 벌인 프로하스카는 체력 저하로 일부러 링 줄 사이로 굴러나가는 헐시에게 초크를 잡힐 뻔 했으나, 떨궈 낸 후, 백 마운트를 획득, 파운딩 샤워로 헐시의 탭을 이끌어냈다.

[팔을 잡아 저헝허는 네포무세노의 팔을 풀어내는 가르시아]

로드 FC의 계약이 원인이 되어 성사된 가비 가르시아(33, 브라질)와 킥복서 바바라 네포무세노(28)간의 일전에서는 몰라보게 발전된 타격을 장착한 가르시아의 서브미션 한 판승으로 끝났다. 타격 코치인 사이보그의 지도로 발전된 타격으로 상대를 몰아넣은 가르시아는 클린치와 레그트립의 테이크 다운을 성공, 상위 포지션을 잡았다. 본래 탑 클래스 주지떼로인 가르시아는 어렵지 않게 사이드를 잡았고 곧 기무라로 탭아웃 승리를 챙겼다.

[스탠딩에서 공방 중인 브라운과 크룩섕크]

라이진 첫 경기에 나선 전 UFC 리거 데미언 브라운(34, 뉴질랜드)은 카운터 서브미션으로 단체에서 가장 핫한 대런 크룩섕크(33, 미국)를 제압, 자니 케이스와 더불어 향후 있을 라이트급 GP의 강자로 이름을 남겼다. 슬로우 스타터인 탓에 스피드스타인 크룩생크의 백 스핀 블로우와 백 스핀 엘보, 로우를 비롯한 다채로운 킥에 시달려야 했다. 그러나 상대가 싱글렉을 걸자 저항하지 않고 넘어간 브라운이 카운터 길로틴을 캐치, 그대로 탭으로 연결했다. 

[트라이앵글에 슬램으로 카운터를 걸려는 아센과 이를 저지하려는 미야타]

키드의 최속 KO승의 희생양이었던 베테랑 미야타 카즈유키(42, 일본)는 키드의 조카 야마모토 아센(22, 일본)를 서브미션으로 잡아내며 묶은 원한을 털어냈다. 아센에게 테이크 다운을 내줬으나, 상위 있는 상대에 트라이 앵글과 기무라 락 등 서브미션으로 반격, 차분히 경기를 풀기 시작했다. 2R 초반, 태클로 다시 상위를 내준 미야타는 고 각도의 기무라 식 암 락을 캐치, 레그 락으로 몸통까지 잠궜다. 아센이 결국 탭을 내 경기를 포기했다. 

[케이스의 펀치에 크게 부어오른 야치의 눈]  

라이트급 대표 주자로 푸쉬를 받던 야치 유스케(28, 일본)는 경기 중 눈부상에 덜미를 잡혔다. 상대인 전 UFC 리거 자니 케이스(29, 미국)의 러쉬 후 테이크 다운을 내주며 불안한 출발을 보여줬던 야치는 전 UFC 리거 자니 케이스(29, 미국)에게 제법 클린히트를 냈으나, 상대의 원투에 걸려 눈 밑이 부어오르기 시작했다. 2R 카운터가 다시 부어오른 눈 밑에 터지면서 컷과 대량의 출혈과 더불어 더욱 크게 부었다. 닥터가 스탑을 선언, 케이스의 TKO승이 선언됐다. 

[트라이앵글 그립에 묶인 스코긴스에 펀치를 가하는 모토야]

DEEP의 2체급 챔프이자 코리안 킬러 모토야 유키(29, 일본)는 전 UFC 리거 저스틴 스코긴스(26, 미국)를 독특한 서브미션으로 잡아내며 5연승을 이어갔다. 활발한 스코킨스의 컴비네이션에 초반 거리를 잡지 못했던 모토야였으나,펀치 히트 후 들러붙은 상대를 스크램블로 그라운드에 끌어들였다. 하위에서 만든 깊숙한 트라이앵글 그립에도 스코긴스가 버티자, 모토야가 양 허벅지로 상대의 두부와 초크를 압박하는 시저스 초크로 변형, 탭을 받아냈다. 

[하바의 초크에 괴로워하는 오클레어]

현역 군인 야스타나 하바(27, 폴란드)는 1년 만에 복귀한 신주 노자와 오클레어(25, 미국)를 서브미션으로 제압, 프로 첫 경기에서 한 판승을 기록했다. 상대의 숏 라이트에 걸려 주저 앉았으나, 관절기로 대항, 미묘한 첫 라운드를 보낸 하바는 오클레어의 암 바 시도를 뒤집어 상위 포지션을 빼앗아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탑에서 묵직한 엘보 파운딩으로 상대를 괴롭히던 하바가 드디어 다리로 상대의 한 손을 잠근채, 초크를 시전, 신주를 오클레어를 실신시켰다.

[파운딩으로 노부미츠를 공략하는 무사에프]

9연승 중인 산타 파이터 토픽 무사에프(29,아제르바이잔)은 해머 피스트로 헤비 펀처로 이름난 7대 슈토 환태평양 챔프 타이손 노부미츠(32,일본)를 잡아냈다. 탐색전으로 앞선 라운드를 보낸 무사에프는 첫 라운드 막판에 성공시켰던 훅과 테이크 다운 컴비네이션을 2R 초반에 성공, 상대를 그라운드에 끌여들였다. 상위를 잡은 무사에프의 해머 피스트 파운딩 샤워가 시작됐고, 안면을 연달아 허용한 타이손이 전투불능이 되자 레프리의 스탑이 떨어졌다. 

[RIZIN 14 결과]

<복싱시범경기>

14경기: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 > 나츠카와 텐신 (TKO 1R 2:19) * 타월투척  


<MMA>

12경기: 호리구치 쿄지 > 데리언 콜드웰 (길로틴 초크 3R 1:13) * 밴텀급 타이틀 전

11경기: 아사쿠라 칸나 < 하마사키 아야카 (암 바 2R 4:34) * 女 수퍼 아톰급 타이틀 전

10경기: 이리 프로하스카 > 브랜던 헐시 (TKO 1R 6:30)  

09경기: 가비 가르시아 > 바바라 네포무세노 (기무라 락 1R 2:35) 

08경기: 대런 크룩섕크 < 데미언 브라운 (길로틴 초크 1R 4:00) 

07경기: 나가노 미카 < 야마모토 미유 (TKO 1R 4:58) 

06경기: 미야타 카즈유키 > 야마모토 아센 (암 락 2R 3:23) 

05경기: 야치 유스케 > 자니 케이스 (TKO 2R 4:47) 

04경기: 모토야 유키 > 저스틴 스코긴스 (레그시저스 1R 3:28)

03경기: 사사키 우르카 > 마넬 케이프 (판정 3-0) 

02경기: 신주 노자와 오클레어 < 야스타나 하바 (리어네이키드 초크 2R 3:41)

01경기: 타이손 노부미츠 < 토픽 무사에프 (TKO 2R 1:19)



* 사진제공=RIZIN FF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