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스트리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6.23 [MAX FC 퍼스트리그 011] 토너먼트로 7인의 본선 진출자가 선발

[경기 종료 후 각 체급 토너먼트 우승자들과 자리를 함께 한 이용복 MAX FC 대표  제공=RANK5]

본선에서 활약할 차세대 파이터들을 선발하는 맥스 FC의 세미프로 이벤트인 MAX FC 퍼스트리그 '2019 신인왕전 'Rookie of the Year' 가 전라북도 익산의 익산실내체육관에서 23일 개최됐다.

총 7명의 본선 무대 진출자를 가려낸 이번 대회는 렉가드를 착용했으나, 클린치에서의 포인트를 제외, 킥과 펀치만의 점수를 카운트하는 실험적인 룰을 도입, 기대 이상의 격전을 이끌어냈다.  

85kg 4강 토너먼트에 출전했던 대구 피어리스 짐의 김진국은 결승상대 조승표의 기권으로 본선 진출권을 챙겼다. 목포스타 짐의 이장한과 여주 정진의 김수남은 각각 상대였던 부산 팀매드의 장여진과 군산 엑스짐의 문성근을 스플릿 판정으로 제압, 토너먼트의 우승과 본선에 진출할 기회를 얻었다.

박수범(옥천 팀천하)를 제압하고 60kg급 결승진출을 달성한 조준모(진해 정의회관)는 심판 전원일치 판정으로 김천 산호관의 홍재훈을 제압, MAX FC 본선 진출 기회를 챙겼다. 

베테랑 MMA 파이터 이재선의 제자 이정현(서울 싸비짐)은 -55kg급의 우승을 차지했다. 목포스타의 이재훈을 누리고 올라온 김해 국제엑스짐의 박형우와 결승에서 만난 이정현은 거침없는 펀치 러쉬로 스탠딩 다운을 이끌어 냈다. 박형우가 카운트 후 재정비를 했으나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한번의 러쉬로 또 한번의 스탠딩 다운을 뽑아 TKO승을 확정지었다.  

93kg 이상급인 헤비급에서는 류병현(밀양 JYW소룡)의 원투 스트레이트를 허용한 이정재(순천 팀 암낫짐본관)가 다운, 10카운트를 세기 전에 일어섰으나, 스탠딩 후 일어난 이정재가 비틀거리는 것을 본 저지 측이 경기를 중지, 류병현의 TKO승으로 결정났다. 

[MAX FC 퍼스트리그 11 '2019 신인왕전 Rookie of the Year' 결과]

<+93kg급 토너먼트> 
11경기 이정재 < 류병현 (TKO 2R 2:49) * 결승

<-85kg급 토너먼트>
16경기 김진국 > 조승표 (N/a) -85kg급 결승 / 부상으로 인한 조승표의 경기 포기  
09경기 김주영 < 조승표 (판정 0-3) 

08경기 김진국 > 한승호 (판정 3-0
)

<-70kg급 토너먼트>
15경기 장여진 < 이장한 (판정 2-1) * 결승
07경기 이장한 > 박상현 (판정 1-2) 

06경기 장준현 < 장여진 (판정 1-2)  

<-65kg급 토너먼트>
14경기 김수남 > 문성근 (판정 2-1) * 결승  
05경기 김수남 < 여민혁 (판정 3-0)

<-60kg급 토너먼트>
13경기 조준모 > 홍재훈 (판정 3-0) * 결승
04경기 정승현 < 홍재훈 (판정 0-3) 
03경기 박수범 < 조준모 (KO 1R 2:25) 

<-55kg급 2조 토너먼트>
12경기 박형우 < 이정현 (TKO 1R 2:28) * 결승
02경기 이재훈 < 박형우 (판정 0-3)

<-55kg급 1조 토너먼트>
10경기 배정국 > 최혁재 (판정 3-0) * 결승
01경기 배성국 > 안정호 (판정 3-0)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