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UFC 270의 공식포스터]

최대 규모의 MMA 단체 UFC의 올해 첫 넘버링 이벤트 겸 591번째 대회인 UFC 270 'Ngannou vs Gane' 이 한국 시각으로 23일, 개최지인 미국 캘리포니아 주 애너하임 현지 시각으로 22일 혼다 센터(Honda Center)에서 개최됐다. 

[캡쳐드 후 간을 패대기치는 은가누]

전 트레이닝 파트너 겸 잠정 챔프 시릴 간(31, 프랑스)를 상대로 첫 타이틀 방어전에 나선 헤비급 챔프 프랜시스 은가누(35, 카메룬)는 예상치 못한 레슬링 게임으로 판정승을 획득, 타이틀을 지켜냈다. 초반 스태미너를 소비한 은가누는 거리 게임에서 밀려 앞선 1,2R을 내줬다. 그러나 캡쳐드를 시작으로 3,4R 5개의 테이크 다운을 성공, 흐름을 바꾼 은가누는 마지막 5R 중반 테이크 다운을 내줬으나, 스윕에 성공, 하체를 버텨내고 막판까지 상위를 지켜 쐐기를 박을 수 있었다. 

[피게레도가 모레노에게 오버 언더 훅을 박아넣고 있다]

플라이급 전 챔프 데이비슨 피게레도(34, 브라질)가 타이틀을 앗아간 브랜던 모레노(28, 멕시코)로부터 접전 끝에 판정승을 거두고 타이틀 탈환에 성공했다. 파이트 레디에서 지난 적 헨리 세후도와 레슬링을 준비한 피게레도는 연타를 적잖이 허용, 히트 수에서 밀렸으나, 몇 차례나 균형을 잃게 만든 칼프킥과 발전된 레슬링으로 버티며 3R 막판과 5R, 경기를 끝낼 뻔 했던 라이트로 인한 플래쉬 다운 등을 뽑아냈다. 경기 후 저지 3인 전원이 피게레도의 손을 들어주었다. 

[몰린 피알류에게 플라잉 니 킥을 던지는 페레이라]

HEAT 챔프 겸 로드 FC 리거 미첼 페레이라(28, 브라질)는 AFC 챔프 유상훈을 초살시킨 바 있는 강호 안드레 피알류(27, 포르투칼)를 판정으로 제압, 4연승으로 랭킹 진입을 눈 앞에 두게 됐다. 압박에 밀려 1R을 내준 페레이라는 2R 초반부터 길게 찔러주는 펀치와 복부를 찌르는 프런트 킥, 플라잉을 포함한 니 킥, 라운드 막판 테이크 다운으로 흐름을 완전히 뒤집었다. 3R 급해진 피알류가 압박을 걸었지만 페레이라가 카운터로 경기 종료 전까지 더욱 재미를 봤다. 

[스테이먼의 싱글 렉을 누르마고메도프가 길로틴으로 카운터하고 있다]

AFC 왕자 사이드 누르마고메도프(29, 러시아)는 베테랑 코디 스테이먼(32, 미국)을 서브미션으로 제압, 2연속 초살 승리로 연승행진을 재계했다. 누르마고메도프는 장기로 하는 백 스핀 블로우와 롤링 소버트 콤보를 맞췄으나 스테이먼에게 클린치를 허용했다. 허나 스테이먼이 싱글 렉을 고쳐 잡자 기다렸다는 듯이 누르마고메도프가 길로틴을 캐치, 롤링 후 그대로 상대에게 탭을 이끌어 낼 수 있었다. 

[자일스의 턱에 라이트 훅을 쑤셔넣는 모랄레스]

프로 전승의 기대주 마이클 모랄레스(22, 에쿠아도르)는 초반 위기를 딛고 펀치 카운터로 TKO승으로 단체 입성 전에서 승리를 거두고 13전 무패 기록을 지켜냈다. 전 미들급 리거 트레빈 자일스(29, 미국)의 초반 빠른 레프트 라이트에 걸려 플래쉬 다운을 내준 모랄레스는 테이크 다운까지 빼앗겼으나, 스윕을 해내며 기회를 엿봤다. 라운드 막판, 카운터에 걸렸던 자일스가 쳐보라는 듯이 그냥 들어오자 모랄레스가 라이트 훅으로 다운을 뽑았고, 파운딩으로 마무리했다. 

[매달레나가 앞 손 훅으로 로드리게즈를 공략하고 있다]

10연승의 잭 델라 매달레나(25, 오스트레일리아)와 100%의 한판승 기록을 가진 프로 4전 전승의 피트 로드리게즈(25, 미국)간의 UFC 입성 전에서는 매달레나가 TKO로 단체 첫 승을 챙겼다. 서로간 치고 빠지는 슥빡 카운터를 노리던 양 자간의 승부는 사우스 포에서 앞 손 잽을 앞세운 매달레나의 펀치 컴비네이션이 로드리게즈의 안면을 두들기며 기울었다. 잠 시 후 어중간한 거리에 들어갔던 로드리게즈가 레프트 스트레이트에 다운, 가벼운 파운딩에 승부가 확정됐다.  

[들어가다 발데스의 펀치에 안면이 찌그러진 프레볼라]

지난 경기에서 7초 만에 패하며 체면을 구겼던 맷 프레볼라(31, 미국)는 5개의 다운을 뽑아내는 난전 끝에 TKO승리를 획득, 연패 사슬을 끊어내는데 성공했다. 10연승과 단체 데뷔 전 승리를 노리던 무패의 멕시칸 제나로 발데스(30)의 상대로 나선 프레볼라는 경기 시작 2분 동안 엘보와 테이크 다운 시도 등 발데스의 저항을 뒤로하고 4번의 다운을 뽑아냈다. 결국 5번째 다운을 뽑아낸 스크램블로 프레볼라가 상위를 타냈고, 백 마운트 파운딩으로 승리를 굳혔다.  

[하위에서 데모플로스가 후아레즈에게 암 바 셋 업을 걸고 있다]

정찬성의 팀 메이트가 된 LFA 플라이급 여왕 바네사 데모플로스(33, 미국)는 베테랑 스트라이커 실바나 고메즈 후아레즈(37, 아르헨티나)에게 역전 서브미션으로 꺾고 UFC 첫 승을 챙겼다. 근사한 후아레즈의 라이트를 얻어맞고 다운당한 데모플로스는 뒤이은 파운딩에도 자신의 가드에 들어온 상대의 팔을 캐치, 셋업을 시작했다. 잠시 후 롤링에 성공한 데모플로스가 팔을 펴내 암 바를 완성했고, 후아레즈는 탭을 쳐야만 했다. 

[UFC 270 'Ngannou vs Gane' 결과]      
11경기: 프랜시스 은가누 > 시릴 간 (판정 3-0) * 헤비급 타이틀 전 
10경기: 브랜던 모레노 < 데이비슨 피게레도 (판정 0-3) * 플라이급 타이틀 전
09경기: 미첼 페레이라 > 안드레 피알류 (판정 3-0) 
08경기: 코디 스테이먼 < 사이드 누르마고메도프 (길로틴 초크 1R 0:47)
07경기: 트레빈 자일스 < 마이클 모랄레스 (TKO 1R 4:06) 
06경기: 하오니 바르셀로스 < 빅터 헨리 (판정 0-3) 
05경기: 잭 델라 매달레나 > 페테 로드리게즈 (TKO 1R 2:59)     
04경기: 토니 그레이블리 > 사이몬 올리베이라 (판정 3-0)    
03경기: 맷 프레볼라 > 제라노 발데즈 (TKO 1R 3:15) 
02경기: 실바나 고메즈 후아레즈 < 바네스 드마플로스 (암 바 1R 2:25)
01경기: 케이 핸슨 < 재스민 재스다비시어스 (판정 0-3)

* 사진 제공/촬영=Getty Image/Chris Unger/Zuffa LLC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Afreeca TV Road Championship 007 의 공식 포스터]

국내 1위 스트리밍 업체 아프리카와 1위 MMA 단체 로드 FC의 합작 이벤트인 Afreeca TV ROAD Championship의 7번째 대회이자 2022년 첫 대회인 ARC 007이 18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 내에 위치한 HOT6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개최됐다.

[송지훈의 두부에 플라잉 니 킥을 날리는 설영호]

로드의 격투기 서바이버 프로그램 파이트 클럽에서 가장 주목을 받았던 설영호(26, 이천MMA)는 니 킥을 앞세워 프로 데뷔 전에서 판정승을 거뒀다. 20kg나 무거운 '우치하' 송지훈(23, 딥앤하이)과의 지리멸렬했던 첫 라운드를 보낸 설영호는 길로틴 시도와 니 킥으로 송을 잠깐이나마 무릎꿇리는가 하면 가드 위였지만 니 킥 연사로 2R을 챙겼다. 마지막 3R 더티 복싱에서의 어퍼 등으로 재미를 본 설이 라운드 막판, 니 킥을 퍼부었고, 경기가 종료, 3-0 판정승을 가져갔다. 

[정호연을 펀치로 몰아붙이는 배동현]

K2 출신의 전 축구선수 배동현(35, 팀 피니시)은 홍윤아의 팀 메이트로 프로 첫 경기에 나선 정호연(23, 송탄MMA)을 파운딩으로 제압, 연승을 재계했다. 경기 시작하자마자 러쉬를 감행한 배동현은 근접 거리에서 더티 복싱, 테이크 다운 후 파운딩으로 1R을 챙겼다. 이어진 2R, 펀치 카운터에 몇 차례 걸렸으나, 압박을 계속했던 배동현은 정호연을 찌그러뜨리는데 성공, 들러붙어 숏 블로우 연사, 길로틴 그립으로 다시 주저 앉힌 후 파운딩으로 레프리 스탑을 이끌어냈다.  

[기습적인 펀치 러쉬로 이준모를 다운시키는 이성원]

파이트클럽 출신 간의 첫 대결에서는 삼비스트 이성원(22, 마이티짐)이 펀치 한 방으로 이준모(24, 프리)를 잡고 생애 첫 프로 경기를 승리로 장식, 첫 파이트클럽 출신 승자가 됐다. 로우킥이나 긴 스트레이트 등 적극적인 타격을 내는 상대방에 비해 몸으로 압박해 들어가는, 서둘지 않는 압박을 걸어댔던 이성원은 레프트 스트레이트로 상대를 고정, 라이트를 다운을 뽑아냈다. 이준모의 이상을 감지한 레프리가 즉시 경기를 중단, 이성원의 승리가 확정됐다.  

[타격 교환 타이밍을 보는 최지운과 권민우]

정문홍 회장의 제자 최지운(19, 원주 로드짐)은 권민우(16, 남양주 팀파이터)의 세컨으로부터 타월투척을 받아내고 TKO승을 챙겼다. 최지운의 타격 압박에 케이지에 등을 붙은 권민우가 쉴 새없이 타격을 휘두르는 상황이 경기 내내 전계되는 가운데 리치를 살린 권민우의 위력적인 원투와 훅이 몇 차례 명중했으나, 승부를 뒤집기엔 부족했다. 결국 3R 중반 킥 캐치에 균형이 무너진 권에게 최의 파운딩이 연달아 꽃히자 보다못한 권 측 세컨이 타월을 던졌다.

[승부가 난 후 캔버스를 돌며 승리를 자축하는 세르게이 림]

전 유도 국가대표 출신간의 일전에서는 중화단체 ICKF의 챔프 김의종(28, JB짐)이 유도무대에서 최민호를 꺾은 바 있는 까레이스키 세르게이 림(33, MMA 팜스, 카자흐스탄)의 우직한 서브미션에 프로 첫 승의 희생량이 됐다. 초반 근사한 스탠딩 백 캐치 등 좋은 모습을 보여줬으나, 무리한 클린치 니 킥 시도와 로우킥 부재 등 리치를 살리지 못한 경기로 1R을 마친 김은 2R에서도 같은 스탠딩 백 캐치를 시도했다가 힐 훅에서 이어전 니 바에 탭을 치고 말았다. 

[김진국과 이정현이 난타전을 벌이고 있다]

이정영의 동생 이정현(23, 쎈짐)은 무에타이 국가대표 김진국(33, 오스타짐)의 서브미션에 무너졌다. 김진국과 난타전을 벌이던 이정현은 1R 테이크 다운을 시도하던 중 김진국의 카운터 길로틴을 빠져나왔으나, 타격 히트에서 조금씩 밀리며 흐름을 내주기 시작했다. 2R, 이정현의 버팅으로 잠시 중단 되었던 경기가 재계, 김진국이 낮은 테이크 다운을 성공 후 사이드에서 어깨와 팔을 싸잡아 누르기 시작, 결국 본 플루 초크에 그라운드 재한 시간이 지나기 전 이가 실신해버렸다.

[Afreeca TV Road Championship 007 결과]     
08경기: 설영호 > 우치하 송 (판정 3-0) * 무제한급 
07경기: 배동현 > 정호연 (TKO 2R 2:29) * 무제한급
06경기: 손지훈 < 이길수 (판정 3-0) * 63kg 계약 
05경기: 이성원 > 이준모 (KO 1R 1:23) * 75kg 계약 
04경기: 최지운 > 권민우 (TKO 3R 1:51)  
03경기: 김의종 < 세르게이 림 (니 바 2R 1:21)   
02경기: 이정현 < 김진국 (본 플루 초크 2R 1:47) * 68kg 계약 
01경기: 이신우 > 이재훈 (판정 2-1)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UFC on ESPN 032 의 공식포스터]

UFC의 2022년 개막 이벤트인 UFC On ESPN 032 'Katter vs Chikadze' 가 한국시각으로 16일, 개최지인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가스 현지 시각으로 15일, UFC 에이팩스(APEX)에서 개최됐다. 

[치카제에게 엘보를 히트시키는 케이터]

타이틀 전까지 요구하며 기세등등했던 페더급 8위 기가 치카제(33, 조지아)는 페더급 5위 캘빈 케이터(33, 미국)의 레슬링 전략에 덜미를 잡혀 졸전 끝 판정완패를 기록했다. 큰 킥을 시도했다 백을 잡힌 후 테이크 다운, 암 트라이앵글 초크 등에 시달리는 1R을 보낸 치카제는 이후 산발적인 카운터 만을 시도할 뿐 상대의 어퍼, 니, 엘보 등에 남은 경기 시간 내내 샌드백 신세가 됐다. 종료 후 판정은 50-45. 50-45, 50-44로 케이터의 원사이드 완승. 

[셔먼에게 펀치를 시도하는 콜리어]

미들급 시절 양동이의 대전 상대였던 현 헤비급 리거 제이크 콜리어(33, 미국)는 첫 UFC내 서브미션 승리를 챙겼다. 베어너클 복싱대회인 BKFC 우승으로 UFC로 돌아왔지만 2연패 중인 체이스 셔먼(32, 미국)을 초반부터 잽과 훅 등으로 흔들며 압박하던 콜리어는 셔면의 카운터에도 불구, 결국 킥 캐치로 상위를 타냈다. 하프에서 발을 빼내 탑, 뒤이어 백 포지션까지 뽑아낸 콜리어가 비어있던 셔먼의 목을 RNC로 락,  탭을 받아냈다. 

[부쉬가 보르쉬체프에게 부드러운 백 스플렉스를 시도하고 있다]

알파 메일 소속 스트라이커 비아체슬라브 보르쉬체프(30, 러시아)는 근사한 바디샷으로 UFC 입성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단체 첫 승을 노리는 다코타 부쉬(27, 미국)에게 라이트 훅-흔든 후 백에서의 슬램을 허용하며 불안한 스타트를 끊은 보르쉬체프는 끈질긴 테이크 다운에도 장기인 레프트 체크 훅, 니 킥으로 대항하며 기회를 엿보았다. 결국 망을 살짝 잡아 발목태클을 탈출한 보르쉬체프의 레프트 바디샷이 꽃히자 부쉬가 그대로 전투불능이 되어버렸다. 

[UFC On ESPN 032 'Kattar vs Chikadze']
10경기: 캘빈 케이터 > 기가 치카제 (판정 3-0) 
09경기: 제이크 콜리어 > 체이스 셔먼 (리어네이키드 초크 1R 2:26) 
08경기: 브랜던 로이벌 > 호제리우 본토린 (판정 2-1) 
07경기: 케이틀린 추카기언 > 제니퍼 마이아 (리어네이키드 초크 3R 2:59) 
06경기: 다코타 부쉬 < 비아체슬라브 보르쉬체프 (TKO 1R 3:47)
05경기: 빌 알제오 > 조안데르손 브리토 (판정 3-0)
04경기: 제이미 피켓 > 조셉 홈즈 (판정 3-0)    
03경기: 코트 맥기 > 라미즈 브라히마히 (판정 3-0) 
02경기: 브라이언 캘러허 > 켈빈 크룸 (판정 3-0) 
01경기: 찰스 로사 < 트랜턴 조셉 브라운 (판정 0-3)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ROAD to BRAVE KOREA 01의 공식 포스터]

중동아시아 메이저 이벤트 BRAVE의 한국 지부인 브레이브 코리아가 개최하는 브레이브 첫 한국 대회 겸 브레이브 본선에 진출할 파이터들을 선발하는 첫 이벤트인 ROAD to BRAVE KOREA가 7일, 대구 인터불고 엑스코 그랜드볼롬에서 개최됐다. 

[피투성이가 된 채 서로에게 주먹을 휘두르는 이민혁과 방재혁]

권원일, 김쟁웅의 팀 메이트 이민혁(24, 익스트림 컴뱃)과 3연승 중인 '매콤주먹' 방재혁(25, KTT) 간의 메인 이벤트는 난전타전 끝에 방재혁이 판정승을 거뒀다. 초반 원투와 엘보 등의 클린 히트로 이마를 부어오르게 만들 정도로 우세를 보인 방재혁은 2R 훅으로 흐름을 끊는 상대 타격에 애를 먹었으나, 막판 연타로 흐름을 내주지 않았다. 3R, 스크램블을 거친 방재혁은 적잖이 타격을 허용했으나, 막판까지 클린히트로 기세가 꺾이지 않았다. 29-29 후 29-28*2 의 박빙승부. 

[홍성찬이 깔려있는 이송하에게 파운딩을 시도하고 있다]

TFC 라이트급 챌린저 홍성찬(33, KTT)은 압도적인 테이크 다운과 그래플링 게임으로 판정승을 획득, 복귀 후 3연승을 이어갔다. 더블 언더 훅이나 등대고 일어나기 등 생각보다 나쁘지 않은 장신의 기대주 타격가 이송하(27, 싸비MMA)의 그래플링에 초반 애를 먹었던 홍성찬은 그러나 테이크 다운과 슬램으로 흐름을 가져오기 시작했다. 결국 시간이 갈 수록 이는 일어나지 못했고 경기 종료를 맞이했다. 30-25, 30-25, 30-27의 점수가 나온 원사이드 게임이었다. 

[이영훈의 슬램을 팔로 받아내는 정용환]

최근 더블지에서 좋은 활약을 보이고 있는 이영훈(20, 팀파시)은 부상을 힘입은 시원스러운 파운딩으로 승리를 더했다. 정용완(24, 큐브MMA)과 경기 시작하자마자 벌어진 타격전에서 접근, 클린치를 성공한 이영훈은 슬램으로 정용완을 떨궈내는데 성공했다. 슬램 시 어깨를 다친 정용환은 그대로 탑까지 빼앗긴 데다 뒤이은 이영훈의 엘보 스매쉬 연사에 대응을 하지 못했고, 레프리가 즉시 경기를 중단시켰다. 

[압박을 걸어오는 조효제에게 이준용이 라이트를 시도하고 있다]

이길우의 제자 이준용(26, 싸비MMA)은 근사한 펀치 카운터로 정한국의 제자 조효제(26, 울산 팀매드)를 잡아내고 3연승을 이어갔다. 사우스 포의 장신인 조효제가 압박을 계속 걸어오는 것을 로우, 프런트 킥으로 파해하며 옆으로 돌면서 기회를 엿보던 이준용은 카운터 훅으로 두 차례 조효제를 플래쉬 다운시켰다. 이에 아랑곳하지 하고 압박을 재계한 조효제가 플라잉 킥 이후 펀치를 휘두르자 이의 완벽한 레프트 카운터가 작렬, 그대로 승부를 갈랐다. 

[최성혁을 들어 뽑은 손 민]

전일 계체량을 크게 실패 각 라운드 당 1포인트 벌점을 받아야 했던 손 민(23, 팀매드)은 파운딩 피니쉬로 최성혁(26, 팀한클럽)을 꺾고 1승을 추가했다. 최성혁의 초반 스피디한 움직임에 스탠딩에서 백을 잡히고 덧걸이까지 당해 그라운드로 끌려들어간 손 민은 코에 작은 컷까지 입으며 경기를 시작했다. 그러나 클린치 게임에서 더블로 상대를 뽑아든 손은 상대의 길로틴 카운터를 파해, 탑까지 타낼 수 있었고 파운딩으로 레프리 스탑을 얻어냈다. 

[이승철에게 막판 백을 잡힌 권민수가 시간을 확인하고 있다]

이도경 부대표의 애제자 이승철(22, DK)은 난전 끝에 베테랑 권민수(30, 팀매드)를 3R 서브미션으로 제압, TBC에 이어 지난 경기에 RNC 승리를 챙겼다.  권민수와의 난타전 중에서는 크게 밀리지 않았으나 테이크 다운과 클린치에 밀려 앞선 두 개의 라운드를 가져가지 못했던 이승철은 3R 막판 근사한 테이크 다운을 성공, 상대로부터 백을 빼앗는데 성공했다. 클린치에서 스크램블로 RNC 그립싸움을 벌이던 이승철이 권을 바닥에 붙인 후 결국 RNC로 탭을 받아냈다.

[장용호에게 근사한 카운터 더블 렉을 시도하는 김동일]

프로 데뷔 전에 나선 김동일(28, KTT)은 훈련 중 입은 눈 부상에도 불구 스트라이커 장용호(33, 팀야차)를 상대로 파운딩 TKO로 프로 첫 승을 거뒀다. 긴 리치의 앞 손으로 러쉬를 걸어오는 상대에 더블 렉 테이크 다운과 상위 압박으로 첫 라운드를 챙길 수 있었던 김동일은 2R 막판 클린치에서의 덧걸이로 또 한판 상위를 차지했다. 곧 자신의 양 다리로 상대의 한쪽 손을 봉쇄, 크루시픽스 포지션을 만든 김동일이 파운딩 러쉬를 시작, 레프리의 스탑을 이끌어낼 수 있었다.  
 
[ROAD to BRAVE KOREA 01 결과]           
10경기: 이민혁 < 방재혁 (판정 0-2) * 68kg 계약 29-29 28-29 28-29 
09경기: 이송하 < 홍성찬 (판정 0-3) 
08경기: 정용완 < 이영훈 (TKO 1R 0:50)    
07경기: 이준용 > 조효제 (KO 1R 3:30)   
06경기: 이성철 > 매수혁 (TKO 1R 5:00) * 닥터스탑
05경기: 최성혁 < 손 민 (TKO 1R 4:38)
04경기: 남지훈 > 함정열 (판정 3-0)
03경기: 이승철 > 권민수 (리어네이키드 초크 3R 4:50)
02경기: 송규호 > 이성종 (판정 1-0) * 컴뱃 레슬링
01경기: 장용호 < 김동일 (TKO 2R 4:30) * 오프닝

* 사진제공=BRAVE KOREA


반응형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