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강호 오카미 유신이 난적 네이트 마쿼트를 꺾고 염원하던 UFC 미들급 타이틀 전 출전권을 손에 넣었습니다.

유럽 본토에서 열린 UFC의 두 번째 이벤트이자 독일 오버하우젠 현지시각으로 13일 개최된 UFC 122에 출전한 오카미 유신은 킹 오브 판크라시스트 출신의 미들급 탑 클래스 컨텐더이자 올라운더로 이름 높은 실력자 네이트 매쿼트를 상대로 미들급 챔피언 타이틀 도전권 획득에 나섰습니다.  

1라운드 시작 30여초 만에 길로틴 시도를 내주며 불안한 출발을 했던 오카미는 걱정하기엔 아직 이르다는 듯 차분히 빠져나온 뒤 곧 상대보다 우세한 신체조건을 이용한 한층 날카로워지고 묵직해진 타격과 클린치, 테이크 다운 등 레슬링에서도 마쿼트를 압도하며 1라운드를 지배했습니다

          [UFC 122의 공식 포스터. 할로윈이 끼어있어 '좀비' 버전도 존재. 제공=Zuffa LLC]

1라운드에 비해 테이크 다운을 빼앗기거나 점핑 니킥 중 카운터에 당하는 등 약간 기우는 경기를 했던 오카미는 몇 차례 테이크 다운을 빼앗기거나 약한 카운터를 내주기는 했으나 긴 리치의 스트레이트에 이은 타격 컴비네이션으로 팽팽한 와중에서도 높은 히트율을 기록, 3라운드를 마쳤습니다.

이날 3명의 저지는 29-28, 30-27, 29-28의 점수를 발표, 이미 실바와의 한 차례 타이틀 전에서 심한 패배를 기록했던 마쿼트 대신 경기 내내 센터를 지배했으며, 실바를 고생시켰던 레슬러 차엘 소넨처럼 뛰어난 그래플러인 오카미 유신을 현 챔피언 앤더슨 실바 대 비토 베우포트 전 승자와의 타이틀 전 상대로 결정했습니다.

2006년 비제이 팬의 하와이 지역대회 럼블 온더 락에서 실바의 업킥에 금적을 걷어차이고 반칙승이라는 찝찝한 승리를 손에 넣었던 오카미는 마쿼트와 경기이전에도 두 차례나 타이틀 컨텐더 결정전에 나섰지만 그 때마다 번번히 고배를 마셨으나 이번 경기 승리로 오랜 숙원인 실바와의 리매치 겸 UFC 미들급 타이틀 전을 확정지었습니다.

UFC 라이트급에서 활동 중인 러시아 계 독일인 삼비스트이자 뛰어난 킥 복서 데니스 실버는 TUF 9 출연자이자 댄 하디의 팀 메이트로 다이나믹한 타격을 구사하는 안드레 위너와 격돌, 타격 러쉬를 걸어들어오는 위너에 라이트 오버 언더 훅으로 상대를 그로기로 만든 후 리어네이키드 초크로 탭을 받아냈습니다. 

김동현에게 3연승을 저지 당한 TUF 시즌 7 챔프 아밀 사둘라는 2연패 중이지만 자국 팬들의 응원을 등에 업은 독일 파이터 페터 소보타를 김동현 전 보다 한층 더 발전한 무에타이 테크닉을 바탕으로 어그레시브한 스트라이킹 전법을 구사해 상대방을 위축시켜 원 사이드 게임을 이끌어가다 손쉬운 판정승을 거머쥐었습니다.

라이트 헤비급으로의 복귀 전에 나선 크로아티아의 기대주 고란 렐리치는 TUF 시즌 8 출연자이자 명문 팀 퀘스트 소속의 크리즈조프 소스진스키와의 일전에서 자신의 파이팅의 중심 전략인 테이크다운이 막히기 시작하면서 체력저하가 시작, 3라운드엔 일방적으로 공격당하다 결국 심판전원 일치 판정으로 패했습니다.
 
K-1에도 출전한 적이 있으며 UFC 비공식 최단시간 KO기록 보유자이지만 최근 2연패로 부진했던 스트라이커 드웨인 루드윅은 TUF 시즌 9의 쿵후 파이터 닉 오쉽잭을 상대로 초반 마운트를 빼앗기는 등 위기를 맞기도 했으나 베테랑다운 위기 관리능력과 3라운드의 일방적이고도 정확한 타격 연사로 역전, 2-1 판정승리를 거뒀습니다.

2009년 7월 M-1 코리아에서 이둘희의 본래 대전상대였으며 UFC 데뷔전에 나선 브라질의 베테랑 알렉산드레 '카카레코' 페레이라와의 일전에 나선 IFL 초대 라이트헤비급 챔프 출신의 베테랑 블라디미르 마츄센코는 페레이라에게 테이크다운을 빼앗아 그라운드로 끌고 들어간 후 엘보와 파운딩으로 상대의 8연승을 저지했습니다.

TUF 시즌 11 출연자이자 호주단체 XFC 미들급 챔프 카일 노크는 29전을 치른 베테랑 파이터 랍 키몬스를 상대로 테이크 다운 후 파운딩 등으로 1라운드를 선점하는 등 우세한 경기를 펼치다 풀마운트 선점 후 암바 시도가 여의치 않자 백마운트를 빼앗은 후 리어네이키드 초크를 성공시켰습니다.

UFC 데뷔 전 패배 후 첫 승을 노리는 파이터 간의 격돌이었던 '킴보 킬러' 세스 페투르젤리와  체코 국적의 카를로스 베모라간의 일전은 페투르젤리가 꽤 타이트한 암바와 트라이앵글 초크를 선보이며 분전했으나 그라운드서 일어서는 페투르젤리의 빈틈을 놓치지 않은 베모라가 상위 포지션을 선점, 엘보와 파운딩으로 TKO로 승리했습니다.

TUF 4 출연자이자  베테랑 조지 리베라와 ATT에서 훈련 중인 복싱 베이스의 이탈리아 파이터 알레시오 사카라 간의 준 메인이벤트는 사카라의 급병이 회복되지 못해 치뤄지지 못했습니다.

[UFC 122 'Marquardt vs Okami' 결과]

10경기: 네이트 마쿼트 < 오카미 유신 (판정 3-0)
09경기: 데니스 실버 > 안드레 위너 (리어네이키드 초크 1R 3:37)
08경기: 아밀 사둘라 > 페터 소보타 (판정 3-0)
07경기: 크리즈조프 소스진스키 > 고란 렐리치 (판정 3-0)
06경기: 드웨인 루드윅 > 닉 오쉽잭(판정 2-1)
05경기: 블라디미르 마츄센코 > 알렉산드레 페레이라 (TKO 1R 2:20)
04경기: 파스칼 크라우스 > 마크 스캔론 (판정 3-0)

03
경기: 카일 노크 > 랍 키몬스 (리어네이키드 초크 2R 1:33)

02
경기: 세스 페투르젤리 < 카를로스 베모라 (TKO 1R 3:46
)
01
경기: 크리스 맥크레이 < 카를로스 에두아르도 호챠 (니바 1R 2:36
)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이현준 BlogIcon doni1177 2010.12.01 20: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동현 출전

  2. BlogIcon Robert Michael Sofa 2012.01.17 14: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astounded했다. 제가 찾습니다 엔트로피를 만났 거든. 우리는 대단히 치환하는 욕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