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2차전 겸 1년 여 만에 복귀 전에 나선 추성훈이 서브미션에 패했습니다.
 
본래 일본 무대 활약시절부터 대전 이야기가 오가던 '도끼살인마' 반달레이 실바와 대전할 예정이었던 추성훈은 실바의 부상으로 대신 출장한 대타이자 2주전 142승 1패라는 대단한 아마레슬링 전적을 가진 애런 심슨을 KO로 격파한 러프 파이터 크리스 리벤과 4일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개최된 UFC 116에서 격돌했습니다.

2주전에 경기를 한 탓에 데미지가 남아 있다곤 하지만 TUF 시즌 1에서 인간미 넘치는 모습(?)을 보여 준 탓에 전적에 관계 없이 미국 내에서 절대적인 인기를 자랑하는 리벤을 향한 미국 팬들의 일방적인 응원 속에서 싸워야 하는 악조건에서 추성훈은 초반 오소독스인 실바 대신 사우스 포인 리벤의 타격에 카운터를 잘 내지 못하는 불안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1라운드 후반부터 밧다리 후리기 등의 유도식 테이크 다운과 암바시도로 점수를 따낸 추성훈은 2라운드에서는 서로 데미지를 입은 상태에서 난타전을 벌이는 등 미국 팬들이 좋아하는 난타전을 만들어 내며 어느 정도 추격의 발판을 마련하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놀랍게도 2라운드에서 체력이 이미 바닥난 추성훈은 테이크 다운을 따 내고도 제대로 파운딩을 하지 못했고 하이 앵글에서 암바 를 내줄 뻔하는 등 밀리는 경기로 3라운드를 꾸려가다 결국 리벤의 트라이앵글 초크에 탭 아웃으로 경기를 포기, UFC 2번째 경기에서 패배를 기록했습니다.  

                                       [UFC 116의 오피셜 포스터. 제공=ZUFFA LLC]

UFC 헤비급 챔피언 브록 레스너와 잠정 UFC 헤비급 챔피언 쉐인 카윈 간의 통합 UFC 헤비급 타이틀 전에서는 1라운드 카윈의 타격에 놀라 1라운드 내내 파운딩에 얻어 맞았던 레스너가 2라운드 테이크다운 성공 후 하프가드에서 사이드로 옮긴 후 힘으로 짜낸 암트라이앵글 초크로 탭을 받아 내며 타이틀 방어에 성공, 케인 벨라스케즈와 3차전을 치르게 됐습니다. 

헤드벗에 의한 컷팅이 유발한 과다 출혈로 인해 TUF 시즌 8의 캐스트 맴버이자 폴란드계 캐나다 파이터 크리즈소프 소진스키에게 아쉬운 TKO 패를 당했던 TUF 시즌 1 파이널리스트 스테판 보너는 소진스키와의 5개월만의 2차전에서 자신의 안면에도 커다란 컷이 날 정도로 일전 일퇴가 오가는 격전을 벌이다 안면 니킥과 뒤이은 파운딩 TKO로 복수에 성공했습니다.

2007년 UFL이란 중소단체에서 경기한 이래 3년만에 UFC에서 재격돌하게 된 TUF 시즌 4 준우승의 베테랑 크리스 라이트와 김동현의 대전 상대였던 맷 브라운 간의 일전은 1라운드 다스 초크를 잡히며 위기를 맞았던 라이트가 2라운드 사이드에서 트라이앵글로 한쪽 팔과 머리를 봉쇄한 후 스트레이트 암바로 승부를 결정지으며 또 한번의 승리를 거머쥐었습니다.

스피릿MC에도 출장했으며 강호 조 스티븐슨을 상대로 압도적인 그래플링 능력을 보여 준 탓에 국내 팬들에게도 낮익은 TUF 시즌 6 출전자 조지 소티로폴리스는 또 하나의 라이트급 강호 커트 펠레그리노에게 몇 차례 카운터 태클과 종료 몇 초전 니킥을 허용한 것을 제외하곤 그라운드와 스탠딩 양면에서 경기를 지배, 판정승으로 6연승을 기록했습니다.

각자 레스너와 카윈의 트레이닝 파트너인 탓에 둘의 대리전으로 기대를 모았던 TUF 시즌 10 준우승자이자 전 프로 미식 축구 선수 브랜던 샤합과 EC, SNMAA 등 수많은 중소 단체 타이틀을 차지한 바 있는 베테랑 크리스 터크셔 간의 일전은 상대의 레프트 잽을 걷어낸 샤합이 라이트 훅에 쓰러진 터크셔에게 파운딩으로 경기를 종결시켰습니다.  

TUF 시즌 2 출연자로 2008년 엘리트XC에서 킴보를 14초만에 KO시켰던 세스 페투르젤리는 UFC 초짜 리카르도 로메로를 맞아 상대를 주춤거리게 만든 어퍼컷 등 강력한 타격과 여러 차례의 포지셔닝 러버셜 등 한 수 위의 경기를 펼쳤으나 체력 저하 탓에 사이드에서의 스트레이트 암바로 3년만의 UFC 복귀전에서 패배를 기록했습니다.

크로캅와 같은 크로아티아의 레슬러 고란 렐직과 격전을 벌였던 '하와이언 스파이더' 캔달 그로브는 2-1로 판정 신승을 거뒀습니다. TUF 시즌 7 출신으로 8연승 중이던 제럴드 헤리스는 자신에게 매달린 상대 데이브 브랜치를 자신의 체중을 실은 슬램으로 기절시키며 KO로 9연승을 확정지었습니다.

[UFC 116 'Lesnar vs Shalous' 경기 결과]

11경기: 브록 레스너 > 쉐인 카윈 (암트라이앵글 초크 2R 3:52)
10경기: 추성훈 < 크리스 리벤 (트라이앵글 초크 3R 4:40)
09경기크리스 라이트 > 맷 브라운 (스트레이트 암바 2R 3:21)
08경기: 크리스조프 소진스키 < 스테판 보너 (TKO 2R 3:08)
07경기조지 소티로폴리스 > 커트 펠레그리노 (판정 3-0)
06경기: 브랜던 샤합 > 크리스 터크셔 (TKO 1R 1:07)
05
경기: 세스 페트루젤리 < 리카르도 로메로 (스트레이트 암바 1R 3:05)
04
경기: 켄달 그로브 > 고란 렐직 (판정 2-1)

03
경기: 제럴드 헤리스 > 데이브 브랜치 (KO 3R 2:35)
02경기: 대니얼 로버트 > 포레스트 페츠 (판정 2-1)
01
경기: 존 메드슨 > 카를로스 베몰라 (판정 3-0)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깜놀 2010.07.05 2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키야마의 몸이 왠지 좀 둔해 보였다. 몸도 좀 군살이 붙은 거 같고. 물론 그래도 몸은 훌륭했지만.
    여튼 나이가 들면서 체력에 한계를 드러낸 거 같고. 저번 경기 때처럼.
    어찌 보면 동양인으로서 체급의 한계에 부딪치고 있다는 느낌이랄까.
    좀 안 돼 보였다.
    김동현이라면 어쩔 것인지. 지루한 경기 중심인데 언젠가는 한소릴 들을 건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