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장 중인 이태현 제공=DREAM]

씨름판의 황태자로 많은 기대를 모았던 전 종합격투기 헤비급 파이터 이태현이 2년간의 격투가 생활을 접고 씨름계로 복귀할 예정이라 합니다. 김종화 구미시청 씨름단 감독은 지난 26일 연합뉴스 등 국내 매체를 통해 10여 차례의 설득 끝에 내달 이태현과 계약을 체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1993년부터 2006년 프라이드에 데뷔 하기 전까지 10년간 총 3번의 천하장사를 거쳤던 이태현은 630전 472승 158패를 기록하며 최강의 씨름꾼으로 자리잡았던 이태현은 씨름계의 총체적 위기를 견디다 못해 2006년 프라이드를 통해 종합격투가로 데뷔했습니다.

종합격투가로 데뷔한 이태현은 첫 경기에서 '몬스터' 같은 체격 조건을 자랑하지만 전성기가 한 참 지난 히카르도 모랄레스에게 체력 부족으로 경기를 스스로 포기하는 '추태'를 보였지만 이후 에밀리아넨코 표도르의 팀인 레드 데블, 요시다 히데히코의 요시다 도장 등 명문 팀에서의 트레이닝을 거친 후 1년 만의 경기인 야마모토 요시히사 전에서 이전과는 180도 달라진 실력을 선보이며 큰 기대를 모으게 됩니다.

그러나 이태현은 다음 경기로 미들급에서 헤비급으로 완벽한 육체 개조를 성공시킨 탑 파이터인 알리스타 오베림을 선택, 무력한 KO패를 기록하고 맙니다. 이부분에서는 짚고 넘어가야 할 부분이 하나 있는데, 외부에서는 이태현 측이 알리스타 오베림을 자발적으로 선택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만 이는 사실과 가능성이 매우 큽니다.

이태현은 프라이드 시절부터 요시다 히데히코가 이끄는 요시다 도장과 그의 후원 스폰서인 돈키호테와 친밀한 관계를 맺어왔고, 요시다와 돈키호테는 현재 드림과 일본 내 라이벌이라 할 수 있는 센고쿠의 간판과 제일 스폰서로 활약 중 입니다. 드림이 이태현에게 박했던 것은 어찌보면 당연하다 하겠습니다.

자의든 타의든 알리스타 전 패배는 이태현에게 적지 않은 충격을 가져다 주었을 것이고, 이태현의 MMA서의 부진을 안타깝게 여긴 김종화 감독 등 씨름계 인사들은 이태현에게 씨름으로의 복귀를 권했을 것입니다. 이미 32세라는 적지 않은 나이인 이태현으로서는 씨름계로의 복귀를 선택했을 수 밖엔 없었을 겁니다.

그러나 이태현은 아직까지 종합격투가로서의 성공 가능성이 높은 파이터입니다. 매우 우수한 신체조건을 굳이 언급하지 않더라도 어느 정도 푸쉬가 보장되어 있는 센고쿠에서 경험을 쌓으며 성장할 기회가 아직 남아 있으며, 국내에서 중견 이상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높은 얼마 안되는 헤비급 파이터라 인지도를 높이기 용이하다는 점 등 수많은 장점을 들 수 있지요.

솔직히 지금이라도 가능하다면 도시락이라도 싸가지고 다니면서 종합을 떠나는 것을 말리고 싶은 심정입니다만, 이태현도 여러가지 사정과 생각이 있겠지요. 아무쪼록 이태현 자신에게 어떤 것이 유리한 것인지를 잘 판단해 현명한 선택을 해주길 바랍니다.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브라질여친은 2008.11.27 17: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있지?

  2. 2008.11.27 19: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능성 있어보였는데, 아쉽네

  3. 이태현 2008.11.27 2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좋아하던 씨름선수였는데
    씨름판에선 그 누구라도 이길수있는 선수
    저선수는 테크닉 힘 다 갖춘 드문 선수
    역대 씨름선수중 가장 잘한다고 봄

  4. asd 2008.11.27 22: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zoozoo.ws 미국gdi 재택근무 월 250 하루 1~2시간 근무

  5. 특별한녀석 2008.11.29 21: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기결과가 나빠서 그렇지...스펙이나 가능성은 굉장히 좋은 선순데 아쉽군요

  6. Favicon of http://www.fakesunglassesreplicasale.com/ BlogIcon oakley dispatch 2013.04.16 18: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련 된 저렴 한 오클리 선글라스 있어야 오클리 선글라스 마지막 년 안에 저렴 한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