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BA 타이틀 전을 벌이는 홀리필드와 발루예프. 제공=캔디스 레인/포토차트닷컴(홀리필드/발루예프)] 

마이크 타이슨에게 귀를 물어뜯긴 희생자로 더 잘 알려져있는 미국의 베테랑 헤비급 복서 에반더 홀리필드가 다시 한번 메이저 타이틀에 도전합니다.
 
AP통신은 1년전 슐탄 이브지모프에게 판정패해 셰계복싱기구(WBO)타이틀 획득에 실패했던 홀리필드가 스위스 쥐리히 현지 시각으로 오는 12월 20일,  2m13의 거인이자 현 세계복싱협회(WBA) 헤비급 챔피언 니콜라이 발루예프를 상대로 타이틀 전을 치른다고 보도했습니다.

2007년 이브지모프에게 패한 뒤 경기에 나서지 않았던 홀리필드는 지난 여름 3명의 자녀에게 나가는 각각 3천 달러의 자녀 양육비를 지불하는데 실패했으며 현재 10살인 막내의 10만 달러 상당의 대학 교육 기금을 만들기 위해 자신의 집을 경매에 붙이기도 하는 등 경제 사정이 썩 좋지 못한 상태입니다. 

돈에 쫓기는데다 이미 46세를 넘긴 노장의 상대인 발루예프는 그러나 만만한 상대는 아닙니다. 51전 중에 단 1번 밖에 패배한 적이 없는 발루예프는 WBO 챔프시절 3차 방어전에서 자신에게서 타이틀을 앗아간 루슬란 차가예프와 재격돌할 예정이었으나 차가예프의 부상으로 대신 존 루이즈를 누르고 WBA 타이틀을 획득한 강자입니다.

만약 홀리필드가 타이틀 획득에 성공한다면 홀리필드는 1995년 46세의 나이로 국제복싱연맹(IBF)의 헤비급 챔피언에 등극했던 조지 포먼의 최고령 복싱 메이저 타이틀 홀더와 타이를 이루는 대기록입니다. 홀리필드가 현대 복싱의 기린아로 평가 받는 발루예프를 누르고 '복싱계의 랜디 커투어'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한편 이번 홀리필드와 발루예프의 WBA 타이틀 전은 1971년 무하마드 알리 대 독일인 복서 유르겐 블린과의 일전 이후 가장 큰 격투 스포츠 이벤트가 될 예정이라고 AP는 전했습니다. 

아 이건 사족입니다만 현재 홀리필드는 11명의 자녀를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물론 홀리필드 측은 돈이 목적이라는 얘기는 쏙 빼고 다시 한번 헤비급 타이틀을 손에 넣고 싶다는 포부(?)를 밝히는 것으로 이번 타이틀 전 도전각오를 대신하고 있습니다만...어쨌든 늙으막에 자식 때문에 고생한다라는 생각은 지울수가 없군요;;;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swissrolexonsale.com/ BlogIcon discount rolex replica 2013.04.17 17: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는 복제 시계를 구입합니까? 가장 가능성 대답은 원래 디자이너 시계의 비용은 종종 평범한 사람의 범위 저쪽에 것입니다. 사람의 외모에 너무 쉽게 저렴한 가격에 그것을 가지고하지 불가항력이됩니다 원래의 하이 엔드 버전의 복사

  2. Favicon of http://http://www.rolexreplicasrelojes.es/ BlogIcon replicas breitling 2016.05.30 1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일럿 디자인은 세계 대전과 포르투갈 선원 및 탐색 자신의 예민한 감각 약 가져온 영감이었다. 오늘의 모델은 자동 Pellaton 와인딩 시스템을 스포츠.

  3. Favicon of http://www.rolexreplicasrelojes.es/ BlogIcon replicas breitling 2016.05.30 1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일럿 디자인은 세계 대전과 포르투갈 선원 및 탐색 자신의 예민한 감각 약 가져온 영감이었다. 오늘의 모델은 자동 Pellaton 와인딩 시스템을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