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OF 17 공식 포스터  ⓒCaesars Entertainment]

북미의 메이저 단체 MMA World Series of Fighting의 올해 첫 이벤트인 WSOF 17 'Shields vs Foster' 가 한국 시각으로 18일, 개최지인 미국 라스베가스 주 현지시각으로 17일 개최되었습니다.

없다시피한 타격이지만 북미 MMA 제일의 그래플러인 제이크 쉴즈는 UFC에서 맷 브라운을 길로틴으로 격침시켰던 실력파 레슬러 브라이언 포스터에게 두 번째 테이크 다운을 만들어 낸 후 탑에서 자신의 암트라이앵글 초크 그립을 벗어나려 백을 내준 포스터에게 백 초크를 시도, 저항에 막혀 턱 밑으로 팔을 집어넣지 못하자 고각도의 넥 크랭크 초크로 변환해 간단히 탭을 받아내고 WSOF 2연승을 기록했습니다.  

UFC 타이틀 챌린저 조 스티븐슨의 제자로 단 한번의 KO승을 거둔 적이 없는 조 콘돈은 아마 2전, 프로 5전 전승의 기대주 조나단 누네즈에게 첫 라운드엔 리어네이키드 초크, 두 번째 라운드엔 스트레이트에 콧 잔등에 컷을 입는 등 좀처럼 기회를 잡지 못해 패색이 짙었으나, 3R 타격 거리를 잡으며 타격을 맞추기 시작하더니, 종료 50여초를 남겨두고 누네즈의 테이크 다운을 스프롤, 넥 크랭크를 곁들인 길로틴 초크로 역전승을 획득했습니다.


RFA 시절 한국계 태권도 파이터 제임스 문타스리에게 KO패한 바 있는 그래플러 조던 리날디는 타격은 강하지만 서브미션에 약점을 보이는 러시안 소슬란 아바노코브를 한 수위의 그래플링 능력으로 앞선 두 라운드 내내 괴롭히다 마지막 라운드인 3R, 캔버스로 끌고 들어간 후 사이드 포지션에서의 리버스 트라이앵글로 상대를 고정, 노출된 안면에 파운딩을 집어 넣다 스트레이트 암 바에 이은 리버스 기무라 락으로 항복을 받아냈습니다. 


두 번째 종합전에 나선 제이미 포인트를 상대로 단체 첫 경기 겸 프로 데뷔 전에 출장한 91년생 미들급 신인 트레이 윌리엄스는 테이크 다운 선점과 어퍼컷 중의 서밍으로 주의를 받긴 했으나 훅 등 펀치 중심의 공격으로 리드를 유지하며 기회를 엿보다가 케이지 쪽에서 테이크 다운을 성공시킨 후 즉시 아나콘다 초크 그립으로 캐치, 잡힌 채로 펀치를 내며 저항하는 포인트를 실신시키고 프로 데뷔 전을 한판승으로 장식했습니다.   


[WSOF 17 'Shields vs Foster' 결과]

08경기: 제이크 쉴즈 > 브라이언 포스터 (넥 크랭크 1R 2:51)  

07경기: 조 콘돈 > 조나단 누네즈 (길로틴 초크 3R 4:22)  

06경기: 크라쉬미르 밀라데노브 > 브렌단 크롬버거 (판정 3-0) 

05경기: 브라이슨 핸슨 > 루디 모라에스 (판정 3-0

04경기: 애덤 셀라 < 데니 데이비스 주니어 (판정 0-3

03경기: 소슬란 아바노코브 > 조던 리날디 (TKO 2R 1:47) 

02경기: 테일러 맥크리스턴 < 도너번 프레로우 (판정 0-3)

01경기: 제이미 포인트 < 트레이 윌리엄스 (아나콘다 초크 1R 3:5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