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턴건' 김동현이 UFC 3연승에 성공하며 무패행진을 이어갔습니다. 방금 펼쳐진 UFC100에서의 T.J.그랜트와의 경기에서 김동현은 3라운드 내내 상위 포지션을 점유하며 특기인 팔꿈치 공격으로 그랜트를 괴롭히는 여유있는 경기 운영으로 3-0 판정승을 거뒀습니다.

1라운드. 먼저 그랜트가 태클해서 테이크다운을 노려보지만 펜스에 기댄 채 잘 버틴 김동현은 이내 포지션 역전에 성공합니다. 가드 공방 중에 팔꿈치 공격을 간간이 성공시키는 김동현은 다시 그랜트를 일으켜 무릎 공격 후 테이크다운까지 뺏아냅니다. 이 때 그랜트의 왼쪽 관자놀이에 커트가 생겼습니다. 이후 다시 한번 그랜트의 테이크다운 시도 후 가드 공방이 벌어졌지만 김동현은 안정적인 경기 운영으로 그랜트의 오른쪽 눈가에 다시 커트를 만들었죠. 조급해진 그랜트는 아래에서 팔꿈치 공격을 시도해보기도 했지만 큰 영향을 주지 못한 채 1라운드를 마쳐야 했습니다.

2라운드에서는 김동현이 먼저 하이킥과 레프트스트레이트로 선공했습니다. 여기서 그랜트가 클린치로 대응한 후 테이크다운을 노렸지만, 김동현은 스프롤로 방어하며 길로틴초크 그립을 만드어내는데 성공합니다. 아주 좋은 그립이었지만 펜스 주변이다보니 다리의 위치가 좋지 않아 경기를 끝낼 수는 없었습니다. 그랜트는 길로틴초크에서 빠져나온 후 오모플라타 등 가드에서의 서브미션이나 스윕을 계속 시도했지만 김동현은 가드에 들어갔다 빠졌다를 반복하며 파운딩과 팔꿈치 공격으로 계속해서 경기를 주도했습니다. 이 시점에서 그랜트가 무릎을 꿇고 있는 김동현의 얼굴을 업킥으로 가격해 1점 감점을 당하며 경기의 판도는 완전히 김동현 쪽으로 기울고 맙니다.

3라운드가 되자 그랜트는 그라운드 공방으로는 승부를 내기 어렵겠다고 생각했는지 타격전을 시도해봅니다. 바뀐 그랜트의 흐름에 잠시 주춤한 김동현은 오른발 미들킥이나 안면스트레이트를 허용하기도 했지만 이내 끌어안으며 메치기로 분위기를 다시 자기 쪽으로 끌어옵니다. 이후 흐름은 1, 2라운드와 거의 유사하게 흘러갔습니다만 김동현이 여유를 찾은 모습이 확연히 드러나기 시작했습니다. 그림을 만들기 위해 허벅다리후리기, 발뒤축후리기 등의 유도식 테이크다운 기술을 시도하는가 하면, 가드 안에서도 마치 패스 기법을 '연습'이라도 하는 듯 다양한 패스 기법들을 활발하게 시도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물론 그 와중에도 팔꿈치 공격으로 포인트를 쌓는 것은 잊지 않았죠.

이렇게 경기는 마무리됐고 김동현은 심판전원일치 판정승을 얻어내며 또한번의 승수를 쌓는데 성공했습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김동현은 "그랜트가 내가 그래플링을 잘한다고 여기지 않았던 것 같다. 이제는 잘 알았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또 한 번 승리해서 기쁘지만, 앞으로 더 화끈한 경기를 보여주는 선수가 되고 싶다."라며 승리 소감을 밝혔습니다.



Posted by 류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용직 기자 2009.07.12 2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휸 스턴건 김....
    무난한 판정승.
    그러나 역시 스턴건이란 별명은 아시아용.
    힘 좋은 양키에게 KO승 거두는 건 무리였나...

  2. 아쉬워요 2009.07.12 23: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ㅜㅜ 전 추성훈 선수는 싫은게 아닌데 왤케 추성훈 선수는 띄워주고 김동현 선수는 잘하는데 잠잠한지... 무릎팍이라도 나와야대나-_-

  3. 카인군 2009.07.13 17: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동현 선수도 무릎팍 한번 나가야할듯... 솔직히 김동현 선수처럼 열악한 한국 사정에서 이런 선수가 나왔다는건 참 대단한거죠.

  4. 김동현화이팅 2009.07.14 09: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동현 선수는 아직도 ufc에서 underdog 취급을 당하며 ,dark match에 나오더군요..
    1승 때도 다크매치더니...이번엔 정식 경기에 참여할 수 있을거라 내심 기대했는데..
    ufc의 대우가 이렇게 아쉽다니..
    얼릉 추성훈 선수처럼 당당히 팬들이 가득 찬 본 경기에서 열심히 싸우는 모습 보고 싶습니다.
    김동현 선수 팬들 단체로 ufc측에 요구를 해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사이버를 통한 의견 올리기는 인터넷 강국 한국인들만이 할 수 있는 일이 아닐지..
    하여튼 김동현 선수 정말 잘 싸웠습니다. 아주 엘보우 공격 멋졌습니다.. ^^:
    추성훈 선수는 체력 더 보강해서 다음 번에는 knock down 승리를 따내시길...

  5. 김동현화이팅 2009.07.14 09: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고 하나 더...제발 김동현 선수 측에서는 통역 좀 잘 하는 세컨드를 영입하던지 햇으면 합니다.매번 김동현 선수가 말하는 내용을 제대로 미국팬들에게 전달하지 못 하는 것 같아 정말 아쉽습니다,,.

  6. 김동현화이팅 2009.07.14 09: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동현 선수가 혹시라도 이 글들을 볼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김동현 선수 측근 들이라도 모니터해서 팬들의 바람을 알아주실 바라는 마음에 더 적습니다.
    김동현 선수가 3연승을 달리고 있고 정말 세계적인 무대에서 주눅들지 않고 당당히 싸워나가는 모습은 정말 멋지지만 언젠가 빠른 시일 내에 상대방을 K.O시켜 승리하는 모습을 꼭 보고 싶습니다. 김동현 선수 그라운드 실력 좋지만 웰터급 챔피언 G.S.P처럼 체력이면 체력, 타격이면 타격, 택다운이면 택다운 ... 다 방면에서 연습을 더 하여 꼭 G.S.P 같은 세계적인 선수로 성장하길 진심으로 바라며 더 나아가 웰터급 챔피언으로 우뚝 서는 모습을 기대해 봅니다. . K.O승리에선 타격 연습 밖에 없습니다.. 끊임없는 연습을 통해 김동현 선수가 스스로 말했던 화끈한 경기 보여주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