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원들과 함께 상금 2백만원 앞에서 포즈를 취한 라인재]

DMF MMA 부문의 챔프이자 명문 짐인 서울 정진 체 소속의 파이터 라인재가 행운과 실력의 힘으로 입식단체 K-의 무제한급 토너먼트 챔피언에 올랐습니다.




14
일 국제 킥복싱 연맹이 2년 만에 재계하는 입식 이벤트 제10 KOREA K-무제한급 8강 원나잇 토너먼트에 출전한 라인재는 8강에서 자신에게 판정승을 거뒀으나 감기에 의한 발열이 심해져 경기를 포기한 이경준 대신 4강에 진출한 뒤 윤신한을 꺾고 결승전에서 32전의 배테랑 김한준과 우승상금 200만원을 놓고 격돌했습니다

김한준과 라인재는 모두 이날 8강과 4강에서 격전을 치르고 올라운 상태라 체력과 스테미너의 소비가 극심한 상태였습니다만 MMA를 경험한 라인재는 초반 김한준의 날카로운 카운터 컴비네이션 등을 허용하고도 강력한 압박을 지속하며 경기를 풀어나갔습니다.

 

타격으로 팽팽히 라인재에 맞섰던 김한준이 라인재의 로우킥 공격에 하이킥을 찼던 발을 잘못 디디고 부상을 입으면서 승부는 라인재 쪽으로 기울기 시작했습니다. 라인재의 이어진 공격으로 김한준이 다시 한번 다운을 당하자 더 이상의 경기가어렵다고 판단한 세컨 측이 타월을 투입함으로서 라인재의 승리가 결정되었습니다.

지난 1 DMF에서 한국판 랜디 커투어 이한근을 상대로 2차전이자 DMF -80kg MMA 타이틀을 훌륭히 방어해낸 라인재는 이번 무제한급 입식 토너먼트에서도 우승하며 새로운 스타에 목말라 있던 한국 중경량급 MMA와 입식에 떠오르는 기대주로 떠오르게 됐습니다.  

라인재에게 패해 준우승에 머무르게 된 파이널리스트 김한준은 결승에서 의도하지 않은 사고로 아쉽게 우승문턱에서 멈춰야 했으나 32전의 커리어에서 오는 풍부한 타격 컴비네이션과 특유의 긴 리치를 활용해 이상목과 최경태를 여유롭게 연파하며 관개들과 관계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습니다
.

8
강 토너먼트의 마지막 경기에서 부천 백룡 체 소속의
2m이상의 거인 강진구와 격돌한 포천 파이터 짐의 윤신한은 상대보다 빠른 스탭을 이용한 회피와 초반부터 날카롭고도 묵직한 로우킥을 연발해 강진구의 다리에 데미지를 차근차근히 쌓아 2라운드 초반 강진구를 제압해 '다윗과 골리앗' 대결에서 승자가 되었습니다. 

여자
52kg급 타이틀 전에 출전한 31세의 노장 박효선은 11세나 어린 산타 출신의 김희준을 몰아붙이다 빰클린치에 이은 니킥 연타로 김희준 측 세컨으로부터타올을 받아내고 타이틀을 손에 거머 쥐었습니다.

이날 함께 타이틀 전을 치렀던 김대환 등 같은 도봉 국제 체 소속의 팀원 4명과 함께 모히칸 스타일의 헤어스타일로 등장한 김성은은 1라운드 빰 클린치와 니킥 연타에 이은 다운, 상대의 스탠스를 뒤흔드는 로우킥과깔금한 스트레이트 카운터 등으로 착실히 점수를 쌓아 3-0 판정으로 챔피언에 자리에 올랐습니다

중국식 킥복싱인 산타 국가 대표 출신으로 스피릿 MC 아마무대 등에서 주목받았던 도봉 국제 체 소속의 김대환과 63.5kg급 타이틀을 놓고 격돌한 대화 체의 김현석은 본래 종합이 특기인 김대환의 러프한 공격에도 불구백스핀 엘보로 김대환의 코를 골절시키고 경기 포기를 이끌어  웰터급 왕자가 되었습니다.

이날 대회에서는 가야금 연주, 가수의 노래, 특전무술 시범, 어린이들의 무에타이 시범 경기 및 와이크루 시범
, 타고(북치기), 벨리댄스, 비보이 공연 등 총 8개의 타 대회 비교 압도적인 가지수의 퍼포먼스가 개최되어 관객들을 즐겁게(?) 해주었습니다.


[제10회 KOREA K-王 무제한급 8강 토너먼트 및 남여 3체급 타이틀 전 경기 결과]


<타이틀 전
>
11경기김대환 <김현식 (TKO 1R 5:00)(63.5kg)
08
경기류나나 < 김성은 (판정 3-0)(여자 55kg)
03
경기박효선김희준 (TKO 2R 1:52)(여자 52kg)

<무제한급 8강 토너먼트>

12
경기라인재 > 김한준 (TKO 1R 1:42)
10
경기라인재윤신한 (TKO 2R 1:05)
09
경기이상목 김한준 (TKO 2R )
07
경기: 강진구 윤신한 (TKO 2R 0:20)
06
경기김한준 > 최경태 (TKO 2R 3:10)
05
경기이경준 라인재 (판정 3-0)
04
경기이상목이동욱 (판정 3-0)

<
랭킹전>

02경기: 신동욱 < 천민성 (판정 3-0)

01경기김상천 장병원 (KO 2R)

<오프닝>

02경기박창운길세만 (판정 3-0)
01
경기: 강선영 >박문지 (판정3-0)


[사진협력=변광재 오마이뉴스 기자]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염태희 2010.08.15 22: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재형 파이팅

  2. 격빠 2010.08.16 15: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김재경이 뒤에 서 잉네? ㅋㅋㅋ
    관장님이군하 ㅋㅋㅋㅋ

  3. 박찬 2010.08.17 22: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한다~!!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