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신생 메이저 단체인 센고쿠의 페더급(-65kg)의 첫 번째 토너먼트의 1차 명단이 공개됐습니다.

센고쿠의 주최운영사인 월드 빅토리 로드(WVR)측은 전날인 28일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오늘 3월 20일 도쿄 요요기 체육관에서 개최되는 자사의 이벤트 '센고쿠 제7진 페더급 GP' 에 참가할 일본 페더급의 간판 스타이자 캐나다 단체 TKO 페더급 현역 챔피언인 히오키 하츠를 포함, 5명의 페더급 토너먼트 참가자를 공개했습니다. 

일본의 몇 안되는(사실 거의 없는) 해외 단체 현역 챔프인 히오키 하츠는 타격이 가볍다는 평을 듣고 있지만 압박형 그래플링과 서브미션이 그 부족함을 상쇄하고도 남는 올라운드 형 파이터로, '머신' 마크 호미닉이나 최근 WEC에서 전 챔프 유라이어 파이버와 타이틀 전에 나서기도 했던 강호 제프 커런 등을 상대로 승리를 거둔바 있습니다. 

                   [기자회견 당일의 히오키 하츠. 페더급 세계 10걸 안에 드는 강호 중의 강호.]

국내 팬들에게는 KTT 소속의 베테랑 경량급 파이터 김종만과의 승부로 기억되고 있는 하츠는 현재 단 3번의 패배를 기록하고 있는데 3번 모두 판정에 의한 것으로 위기 관리 능력 역시 매우 우수한 파이터입니다. 기본적으로 장신에 팔다리가 길기 때문에 상대하기가 매우까다롭습니다. 2007년 TKO에서는 GSP로 부터 극찬을 받기도 했습니다. 
   

[하츠의 몇 안되는 패전 중 하나인 김종만 전. 위기관리 능력이 뛰어남을 알 수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또한 하츠 외에도 4명의 강호의 참전이 발표되었습니다. 현역 킹 오브 판크라시스트(판크라스 챔피언) 말론 산드로, 영국 단체 케이지 글라디에이터 챔피언 로니 '우시와카' 만, 데니스 강의 팀이자 명문으로 이름높은 ATT 소속의 8전 무패의 크리스 마누엘, 6전 전승의 KOTC 캐나다 페더급 챔피언 닉 데니스가 바로 그들입니다.

센고쿠 측은 이날 발표로 총 16명이 참여하게 될 페더급 GP 엔트리에 11명을 남겨놓게 되었습니다. 또한 자국인인 일본 파이터 8명 대 8명의 대진 즉 '일본 대 세계' 라는 구도로 만들고 겠다는 의사도 아울러 표명했습니다. 그러므로 한국에겐 아직 4명 분의 참가 기회가 남아있는 셈입니다.

하츠를 심하게 몰아세웠었던 김종만이 이번 토너먼트에 엔트리하면 재미있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듭니다. 뭐 굳이 김종만을 들지 않더라도 최근 경량급에서 선풍을 일으키고 있는 2007 판크라스 코리아 네오블러드 토너먼트 페더급 우승자 정찬성이나 최무배가 이끄는 팀 태클의 파이터들 등 나갈만한 파이터들은 얼마든지 있으니 즐거운 마음으로 기대할 수 있을 듯 합니다. 

                           [페더급 GP 출장이 확정된 산드로, 마누엘, 데니스, 만.]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서 센고쿠 측은 또 한번의 재미있고도 의미 심장한 발언을 남겼습니다. 드림과 계약되어 있는 파이터라도 드림과 계약에 문제가 없다면 출전을 고려해보겠다는 뜻을 밝힌 것입니다. 본격적으로 드림과 경쟁을 시작한 것일까요?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