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OF 26의 공식포스터 ⓒCaesars Entetainment]

북미의 제3 메이저 MMA 단체 World Series Of Fightings의 31번째 대회지자 26번째 넘버링 대회인 WSOF 26 'Palmer vs Almeida' 가 개최지인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가스 현지와 한국시각으로 19일 개최되었다.  

메인 이벤트인 페더급 타이틀 전에서는 도전자인 마르코스 알렉산드레 캄포스 데 알메이다가 난전 끝에 판정승으로 벨트를 허리에 감았다. 4차례나 올 아메리칸을 차지했던 실력파 레슬러 겸 챔프 랜슬 팔머와 만난 알메이다는 긴 리치에서 뿜어져나오는 클린 타격과 뛰어난 균형 감각으로 상대의 테이크 다운을 견디며 초중반까지 흐름을 잡고 있었으나, 4-5 라운드부터 터진 공격적인 슬램과 테이크 다운, 파운딩에 적잖은 점수를 잃었으나, 레프리들이 모두 알메이다의 우세를 선언, 새 챔피언에 등극할 수 있었다. 

디아즈 형제의 팀 메이트인 오지 두글럽코프는 안정적인 경기 운영으로 WSOF 전적 6전 5승 1패를 기록했다. 알레스카 단체 AFC에서 최근 4연을 거두고 단체 데뷔 전에 나선 닉 헤리온 웹과 일전을 벌인 두글럽코프는 백 스핀 킥 등 공격적인 스탠딩 타격으로 헤리온-웹을 케이지로 압박, 테이크 다운을 성공시킨 뒤 파운딩으로 그라운드에 묶어두는데 성공, 3개의 라운드를 전부 챙기며 심판 전원일치 판정으로 3연승 째를 기록했다. 

높은 타격 승률을 가진 24전의 중견 로비 퍼렐타와 격돌한 전 타이틀 챌린저 쉐이먼 다 시우바 모라에스는 이날 첫 타격 TKO승으로 지난 타이틀 전 패배의 아쉬움을 달랬다. 태권도와 킥 복싱 베이스의 킥 커인 모라에스는 초반부터 미들, 로우킥, 푸쉬 킥 등 다채로운 차기 공격으로 퍼렐타를 몰아붙였다..결국 2R, 킥과 펀치 컴보로 퍼렐타를 케이지 쪽으로 밀어붙인 모라에스는 훅 카운터 시도 탓에 열려있던 상대의 턱에 레프트 훅을 작렬, 다운시키고 추가 파운딩으로 TKO승을 확정지었다. .

[WSOF 26 'Palmer vs Almeida'  결과]

09경기: 랜스 팔머 < 마르코스 알렉산드레 캄포스 데 알메이다 (판정 0-3) * 페더급 타이틀 전

08경기: 오지 두글럽코프 > 닉 헤리온-웹 (판정 3-0)  

07경기: 로비 퍼렐타 < 쉐이먼 다 시우바 모라에스 (TKO 2R 3:21)    

06경기: 조쉬 힐 > 루슬란 베이커블랏 마고메도프 (판정 2-1) 

05경기: 제이크 휸 > 클린턴 윌리엄스 (리어네이키드 초크 1R 1:23) 

04경기: 아부바커 누르마고메도프 < 대니 데이비스 주니어 (판정 3-0)

03경기: 조나단 누네즈 > 데이빗 조던 (판정 3-0)

02경기: 하킴 다와두 = 마랏 마고메도프 (판정 1-0)  

01경기: 길 구와르다도 > 기가 치카제 (판정 3-0)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