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27일 일요일 일본 도쿄 히카리가오카돔에서 개최된 아부다비컴배트클럽(ADCC) 아시아트라이얼 2011에 출전한 한국 선수 전두광(동천백산)과 임재석(익스트림파이팅피트니스)이 -88kg급에서 나란히 결승에 진출해 각각 우승과 준우승을 차지했다. 

일본 현지에서는 한국 선수들끼리 결승전을 펼치는 모습과, 포지션에 의한 포인트 판정승이 대부분이었던 대회에서 빠른 한판승을 이어나간 전두광의 실력에 상당히 놀란 듯한 반응이 나오고 있다. 

지난 12월 한국대표 선발전에서 우승한 전두광 (출처_ 전두광 블로그 blog.daum.net/leglockboy )



1회전을 부전승으로 넘긴 전두광은 특기인 하체관절기를 살려 2회전에서 앵클홀드로, 준결승에서는 힐홀드로 일본 선수들을 꺾고 결승에 진출했으며 결승에서 만난 임재석 역시 전두광의 힐홀드에 항복했다. 전두광은 출전자 중 유일하게 전경기를 한판승으로 장식한 선수가 됐다. 

임재석은 2차전과 준결승에서 쟁쟁한 일본선수들에게 2-0 판정승을 거두며 결승에 진출, 약 4년여만의 선수 복귀임에도 불구하고 실력이 녹슬지 않았음을 증명했다.  

 
이 밖에도 곽명식(일산 팀맥스), 이길우(팀파시), 최정범(파라에스트라 청주), 안승호(동천백산), 김영수(동천백산), 박현갑(존프랭클주짓수) 등이 출전했지만, 아쉽게 모두 1회전 탈락하고 말았다. 

그러나 박현갑은 이날 오전에 열린 도복 부문 대회인 ADCC JAPAN 주지츠 오픈 토너먼트에 깜짝 출전해 전두광과 함께 결승에 진출, 은메달을 획득했다. 전두광은 도복 부문 대회에서도 우승을 차지해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결승전에서 임재석에게 아킬레스홀드로 탭을 받고 있는 전두광(사진제공_ 타카시마 마나부, 일본)



한편 이번 대회에는 유명 MMA 파이터 고미 타카노리가 -77kg급에 참전해 현지 관계자 및 언론의 관심을 모았다. 1차전에서 상대 선수의 이에 부딪히며 턱이 찢어지는 부상을 입은 고미는 계속되는 출혈에 닥터체크를 받으면서도 분투, 1차전 2-1, 2차전 7-0, 준결승 6-0의 점수로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에서 본전을 1-1 무승부로 마무리한 후 고미는 연장전에서 태클을 성공시켜 포인트를 따낸 후, 상대의 팔십자꺾기 반격을 잘 버텨내 1-0으로 승리, 체급 우승을 차지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류운
얼마 전 반가운 소식 하나가 전해져왔습니다. 존 프랭크 주짓수 네트워크 산하 관악BJJ와 방배BJJ의 이수용, 박진우 사범이 블랙벨트를 취득했다는 것인데요. 물론 이미 그 전에 박준영, 성희용, 이희성 등 한국인 블랙벨트가 탄생한 바 있고 최근 강성실 사범 역시 코브링야로부터 블랙벨트를 수여받는 등 그 동안 한국 BJJ의 발전과 노력의 결과로서 블랙벨트가 점점 늘어나는 추세에 있습니다만, 이 두 사람의 승단이 특히 뜻깊게 받아들여지는 것은 이들이 해외 무대나 선수 경력 등을 거치지 않고 순수한 국내 수련만으로 획득한 첫 블랙벨트이기 때문입니다. 8년 반이라는 긴 시간 동안의 수련을 거쳐 블랙벨트를 손에 넣은 심경은 어떨지, 두 주인공 중 한 명인 이수용 사범을 만나봤습니다. 


블랙벨트 승단 후 축하 받고 있는 이수용 사범 ( 사진출처_ 관악BJJ cafe.daum.net/gbjj )

축하한다. 지금 심정은 어떤가.
- 고맙다. 사실 기쁜 것보다도 부담이 더 크다. 블랙벨트에 어울리는 지도자가 될 수 있어야 할텐데, 그러려면 더 열심히 운동해야 할 것 같다. 그래서 마음이 무겁다. (웃음)

승단하게 된 날 분위기는 어땠나? 어떤 심사 기준이 있나?
- 특별히 따로 심사를 본다거나 한 것은 아니다. 평소대로 토요일 압구정 합동훈련에 참가했는데, 그 날 따라 존 사범님이 이상하게 빡세게 굴리시더라. (웃음) 왜 이러시나 했는데, 운동 끝나고 블랙벨트를 주겠다고 하시는 거다. 깜짝 놀랐다.

8년 반은 굉장히 긴 시간이다. 게다가 도중에 자기보다 브라질유술을 늦게 시작한 사람들이 해외 무대 등을 통해 먼저 블랙벨트를 취득하기도 했다. 그런 모습들을 보면서 자신이 뒤지고 있다거나 하는 불안감도 있었을 듯 한데?
- 그런 조급한 마음은 없었다. 앞서도 말했지만 사실 부담이 더 크기 때문에 오히려 더 늦게 받고 싶었다. 예전에도 한 번 존 사범님이 승단 얘기를 하신 적이 있었는데, 그 때도 좀 더 있다가 받고 싶다고 고사했었다.


이수용 사범과 함께 블랙벨트로 승단한 방배BJJ 박진우 사범

계속 부담스럽다는 얘기를 하는데, 구체적으로 어떤 부담인가?
- 블랙벨트 다운 실력을 보여줘야 한다는 부담이다. BJJ는 스파링을 거부해서는 안 되는 운동이다. 때문에 언제나 실력으로 자기를 증명해야 한다. 물론 블랙벨트도 색띠에게 탭을 칠 수도 있다. 단순히 탭을 치느냐 안 치느냐의 문제라기보다 스파링 안에서 블랙벨트 다운 움직임을 보여줌으로써 상대가 몸으로 납득할 수 있게 해줘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나 이수용 사범은 몸무게도 70kg이 안되는 걸로 아는데, 중량급의 학생들이나 힘 좋은 외국인들을 상대하자면 더 부담이 될 듯 하다.
- 그 점에서는 오히려 BJJ가 타 격투 종목에 비하면 기술로 체급을 극복할 수 있는 여지가 크기 때문에 지도자가 신뢰를 얻기에 더 유리하지 않을까 싶다. 일단 당해보면 납득할 수 밖에 없으니까. 실제로 우리 도장에는 힘 좋고 무거운 제자들이 많다. 물론 상대가 무겁고 힘이 좋으면 힘든 것은 어쩔 수 없는 부분이다. 그래서 그만큼 더 열심히 연습해야 한다. 

지도자로서 특별히 염두에 두고 있는 점이 있는가. 
- 제자들에게 평소 수련 때 항상 강조하는 것은 조급해하지 말고, 기술을 즐기면서 하라는 것이다. 그것이 다치지 않고, 오래 할 수 있는 비결이다. 당장 이기는 것에 치중하게 되면 무리하여 다치게 되고, 자신이 좋아하는 포지션이나 잘 쓰는 기술에 집착하게 된다. 이기는 경기만 하려고 하면 안 된다. 안되는 포지션에서 더 많이 연습해야 정말로 강해질 수 있다. 그래서 경기에 나가는 것도 일부러 권하지는 않는 편이다. 물론 본인이 원한다면 말리지도 않지만. 

현재 BJJ는 상당히 많은 계보가 형성되어 있고 국내에도 여러 계보의 도장들이 들어와있다. 일종의 '유파'라고도 볼 수 있겠는데, 유파마다의 특성이란 게 어느 정도나 존재하나? 예컨대 기술적으로 큰 차이를 보이는 점이 있을까?
- 일단 내 관점에서는 기술적인 부분에서 큰 차이는 없는 것 같다. 물론 디테일한 부분에서 사람이나 도장마다 각각의 특성이 묻어나는 경우나 간혹 독특한 경기용 기술들이 한두개 섞여있기도 하지만, 기본적으로는 대동소이하다.

순수 국내파 블랙벨트라는 점에서 남다른 자부심도 있을 것 같다.
- 존 사범님이 블랙벨트를 주시면서 그런 말씀을 하셨다. 당신 아래에서 드디어 한국인 블랙벨트가 나왔고, 또 몇 년 후면 우리 밑에서 블랙벨트를 받는 제자가 나올 것이고, 또 그 밑에서 블랙벨트가 나오고... 이런 단계를 차근차근 밟아가면서 한국BJJ의 역사가 만들어지고, 또 그 과정 속에서 우리들만의 스타일이 생성되면 그것이 바로 한국BJJ의 전통이 되는 것 아니겠냐고. 그런 점에서 의미가 있는 띠라고 생각한다.


6월 19일 블랙벨트 수여 현장을 담은 영상 (출처_ 관악BJJ)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류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