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F 찍겠다고 한 적도 없는데...'

'MMA 황제' 에밀리아넨코 표도르가 여태까지 논란이 되고 있는 선유 꿀CF에 대해 불편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습니다.

25일 자신의 매니저인 바딤 핀켈슈타인 레드데블 대표 및 자신이 현재 활동하고 있는 종합격투기 단체 어플릭션의 탐 아텐시오 사장 대행과 함께 사단법인 대한민국삼보협회 창립행사에 참석한 표도르는 식전 기자회견에서 현재 재판 중에 있는 선유 꿀 CF 사건에 대해 'CF를 찍겠다고 한 적이 없는데 왜 이런 일이 있었는지 이해불가' 라며 갑갑한 감정을 드러냈습니다. 

2007년 1월 대한삼보연맹이 주선한 한국양봉협회의 선유 꿀 제품 광고에 출연했었던 표도르 측과 현재 표도르의 국내 매니지먼트사인 브이큐브홀딩스 측은 자신이 꿀을 마시는 장면을 광고로 사용했다며 한국양봉협회 측과 대한삼보연맹을 상대로 15억여원 상당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진행해왔습니다. 이 선유꿀 CF가 방영되자 국내 격투기 커뮤니티에서는 표도르에게 '꿀도르' 라는 별명을 붙여주기도 했습니다.

                       [선유꿀 때문에 심기가 불편했는지 표정이 그다지 좋지 않은 표도르]

브이큐브홀딩스 측은 이날 '선유꿀' 손해배상 청구소송이 오는 5월 14일경 최종선고가 내려짐으로써 1년 이상 끌어온 재판이 종결된다고 밝히는 한편 재판부에서 적절한 판단을 함으로써 이번 기회를 통해 국내에서 있었던 표도르 관련 불미스러운 일이 정리되길 바란다며 덧붙였습니다.  

표도르는 또한 오는 4월 29일 DEEP에서 개최되는 M-1 챌린지 대회에서 아오키 신야와의 대전설에 대해서 "시범 경기에 대한 얘기는 있었으나 상대가 누군지는 아직 모른다. 정식이든 시범이든 오퍼가 아직 없었다."라고 밝혔습니다. (*결국에는 일본 측의 주장대로 아오키와 시범경기를 하게 되겠습니다만...) 

한편 이날 표도르와 함께 한국을 동반 방문한 어플릭션의 톰 아텐시오 사장 대행은 자신이 직접 MMA에 데뷔할 것이라는 발언으로 취재진을 놀라게 만드는 한편 첫 상대로는 라이벌 단체 UFC의 사장 다나 화이트가 좋겠다는 '뼈가 있는' 농담을 하기도 했습니다. 

                             [직접 MMA 진출을 선언한 탐 아텐시오 어플릭션 사장 대리] 

한편 표도르는 이날 대한민국삼보협회의 고문으로 위촉되었습니다.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