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록 패하긴 했지만 최고로 화끈한 경기를 선보였던 하리드 디 파우스트

케이원 리저버 파이터 발표를 보고 엄청난 실망을 했습니다. 일단 3년 우승한 세미 슐트가 피터 아트에게 패하자 앓던 이 빠진 것처럼 시원해 하더니 결국 리저버에서 제외 시켰습니다. 그리고 뽑은 카드가 홍만, 레이세포, 폴 슬로윈스키, 그리고 난데없이 멜빈 맨호프입니다.

 

첫 번째 리저버 매치는 최홍만 대 레이 세포 입니다. 최홍만은 제대로 된 주먹한번 못 뻗고 바다하리에게 졌습니다. 물론 다운을 시키긴 했으나 거의 소가 뒷걸음질 치다가 쥐 잡은 격이라고 해야 할까요? 하여간 최악의 경기 운영 능력을 보여줬습니다. 두번째는 레이세포 입니다. 레이세포는 6연패의 늪에 빠졌습니다. 특히 GP에서는 신예인 구칸사키한테 지는 치욕을 맛 보았습니다. 팬들 사이에서 이미 퇴물이라고 찍힌 분위기 입니다. 전성기의 실력은 사라졌습니다. 전 레이세포가 카오클라이의 저주에 걸린 게 아닐까 싶습니다. 카오클라이를 조룡하면서 승리한 이후에 레이세포는 갑작스럽게 기량이 줄었습니다. 그리고 6연패의 늪에 빠져 자기가 뭐가 잘 못 된건지 조차 못 찾고 있습니다. 계속해서 늪으로 들어갈 뿐.

 

두 번째 리저버 매치는 폴 슬로윈스키 대 멜빈 맨호프입니다 폴 슬로윈스키는 레미 본야스키에게 승리를 도둑 맞았다고 인터뷰 할 정도로 최고의 경기를 보여줬습니다. 고로 뭐 딱히 할 말도 없습니다. 근데 멜빈 맨호프는 뭔가요? MMA에 집중하고 있던 멜빈 맨호프가 갑자기 K-1링에 그것도 K-1 WORLD GP FINAL에 참여하다니 이건 뭔가 이상합니다. 얼마전 드림 결승에 참여해 게가드 무사시에게 패한 멜빈 맨호프의 모습이 아직도 생생합니다. 바다하리 세컨으로 어차피 참여 할 사람이니 비행기표라도 아껴 보자는 긴축재정을 펼치는 K-1 이라면 이해가 좀 됩니다. 하지만  멜빈 맨호프의 리저버 매치는 지난 서울 대회에서 떨어진 선수들을 모독하는 매치입니다.

 

3연속 챔피언 세미 슐트를 뺀 것으로 이미 최고로 강한 자에 대한 예우가 없음을 보여준 K-1은 그저 흥미와 시청률만 생각하는 단체 같습니다. 세미 슐트는 연말 이벤트인 다이너마이트에 어울리지 않습니다. 그의 자리는 K-1 GP 입니다. 지난 서울 대회에서 최고의 화끈한 경기를 선보이면 산화한 하리드 디 파우스트 이름도 파이널에서 사라졌습니다. 비록 초반에 다운을 당하긴 했지만 끝까지 투혼을 발휘하며 에롤 짐머맨을 끝까지 괴롭힌 극진 혼 글라우베 페이토자, 제롬 르 밴너의 복수극의 희생양이 되어버린 사와야시키 준이치, 포인트 파이터 무사시 같은 선수들의 자리를 멜빈 맨호프가 뺏었갔습니다. 아니 뺏어서 멜빈 맨호프에 주었습니다. 파이널의 리저버로 대기하고 있었던 5명 모두 부상이라도 당한 것 인가?

 

결국 지상 최강의 입식 타격가를 선정하겠다던 K-1의 변하지 말아야 할 초심은 온데 간데 없이 사라졌습니다. 대한민국의 버라이어티처럼 시청률을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할 수 있다가 되었습니다. K-1은 시청률에 목메는 대한민국의 버라이어티도 초심을 버리면 시청률도 같이 떨어진다는 교훈을 잊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시합 다음 날 인사동을 관광중인 세미 슐트 사진제공 : slrclub의 nine님 ( http://nine.byus.net/ )
Posted by 무진 giIpot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eradfadsf.com BlogIcon 선화 2008.11.12 12: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i! ㅍㅏ트너를 알선중인 마*담임니다.
    ▶ http://wanna10.com ◀
    반가워요^^ 26살 선화라고해요.
    8만원저렴한 가격으로 섹*,쓰를원하시는분 환영.
    ● 선불 아닌 후불 100%, 55만명 회원보유!

  2. K-1 2008.11.12 15: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까지 케이원이 큰인기를 끈 이유는 재미와 빅매치 대진때문이였음을 생각 한다면 이런 글을 못쓰죠
    저역시 케이원의 광팬으로써 요즘 케이원의 매력에 그전의 케이원 대회보단 못하단 생각 뿐이였습니다.
    가만히 생각해보니 그시점이 세미쉴트가 등장하고 난 후였져 -_-;; 효도르의 그것에 비교하면 승률면에서 쉴트와 효도르와 비슷하지만 경기내용에서 큰 실망감을 줍니다. 케이원은 입식 타격대회보단 엔터테이먼트적인 이미지가 강합니다. 그래서 지금까지 큰인기를 누리는것 같구요~~

  3. ㅋㅋ 아나 2008.11.12 19: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슨 초심;;; 지금 k-1시청률 안나오면 타 방송에게 밀리게 생겼다는 소식 못들었수?? 시청률 매년 하락세에 이제 시청률 반등 못하면 퇴출되게 생겼는데 초심?? ㅋㅋㅋㅋ 어휴.....한국엔 격투기빠들만 있고 각 단체가 처한 상황을 객관적으로 볼줄아는 팬은 없나??

  4. 정면돌파 2008.11.13 0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MA가 인기를 얻기 전에 관중들이 재미없어 한다는 이유로 관절기나 그라운드 승부는 외면받았었다. 관중과 팬들은 보다 진지한 승부를 이해하고 관전 수준을 높이면서 단체와 선수들은 자신들의 기량을 함께 발전시키는 정면승부를 펼쳐야한다. 분명히 선수 물갈이가 안되고 경기 양상이 대동소이한 것이 K-1이 해결해야할 과제임은 분명하지만, 당장의 시청률을 핑계 대면서 만들어내는 서커스매치는 반짝 관심을 끌 뿐이지 결코 근본적인 해결책은 되지 못한다. K-1이 서커스매치로 비난 받은 게 한두해 일인가? 일반인들이 잠깐 관심을 가지고 봐주는 것도 한계가 있고 결국 있던 팬들마저 점점 떨어져나가는 결과를 낳고 있다. 따라서 초심으로 돌아가서 실력으로 멋진 승부를 보여주는 것이 해답이라는 본문의 논리 자체는 지극히 옳은 의견이다. 이에 시청률 운운하며 아는 척 하는 ㅋㅋ아나 같은 생각이야말로 상황을 객관적으로 보는 것이 아니라 그저 현실안주에 급급한 근시안적 견해일 뿐이다. 그 시청률 하락과 퇴출에 K-1의 서커스매치들도 일조했음을 안다면 결코 그런 말은 나올 수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