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격투기월드컵 M-1 챌린지 데뷔를 앞두고 있는 한국 중경량급의 차세대 주자 김재영의 연습현장을 찾았습니다.

지난 해 스피릿MC에서 탑 클래스인 데니스 강과의 3차전을 치른 김재영은 비록 KO로 패하기는 했습니다만 1,2차전과는 달리 초반 데니스 강을 압박하는 발전된 모습을 보이며 한국 중경량급의 미래를 이끌어 갈만한 재목임을 증명한 바 있는 강자입니다. 

국내 최초의 프라이드 헤비급 리거이자 최근 일본 메이저 센고쿠에서 또 한번의 감동적인 승리를 가져다 준 베테랑 파이터 최무배가 보증하는 애제자이기도 한 김재영은 메인 코치 최무배와 세계적인 유술가 에디 브라보의 제자인 백형욱 그래플링 코치의 지도하에 더욱 더 파워업 중에 있습니다.

                  [스승 최무배와 함께 그라운드&파운드 훈련 중인 김재영. 촬영=gilpoto]

2006년 7월 파이트페스트(Fight Fest)5에서 승전보를 가져온 이래 31개월만의 해외 원정을 위해 팀메이트인 양해준, 김훈과 함께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김재영과 M-1 챌린지 데뷔 전, 영원한 라이벌 데니스 강 등 이모저모 이야기를 나눠보았습니다.

- 오래간만이다. 아까전에 훈련하는 중에 팔이 좀 아프다고 하는 듯 하던데 심한 부상인가? 
괜찮다. 그냥 고질적인 통증이다. 경기가 한달 밖에 남지 않았으니 이번엔 참고 경기 후에 완벽하게 치료받을 예정이다. 팔을 제외하면 현재 컨디션은 매우 좋다. 

- 방금 전까지 훈련하는 것을 보니 그라운드의 중점을 둔 경기운영을 염두에 두고 있는 듯 하다
꼭 그렇지는 않다. 조금전까지는 백형욱 사범님의 지도하에 파운딩을 효과적으로 사용하는 법과 체력 증진을 중점을 맞춘 훈련을 했을 뿐이고, 무에타이 훈련과 서브미션, 레슬링 등 입체적인 훈련을 하려고 노력 중이다. 

       [김재영에게 몸소 시범을 보이는 백형욱 코치. 탑클래스의 그래플링 지도자. 촬영=gilpoto] 

- M-1 챌린지에 출전한다는 얘기는 들었다. 정확히 경기 일자는 언제이고 상대는 정해졌는지?
내달 21일 시카고에서 있을 M-1 챌린지 미국대회에 출전한다. 상대는 미하일 자이츠라는 러시아 파이터다. 

- 미하일 자이츠라면 탑팀의 위승배한테도 승리한 강자다. 어떻게 평가하고 어떤 대응책을 준비 중인가?
자이츠의 거의 모든 것을 모아 놓고 매일 빠지지 않고 보면서 연구 중이다. 묘하게 나랑 파이팅 스타일이 닮은 구석이 있어서 은근히 까다로울 것 같아 특별히 신경쓰고 있다. 팀 동료였던 진오형이 암바로 패했었다. 진오형의 복수도 하고 싶다.
       [김재영의 상대 미하일 자이츠. 강인한 인상. 사진은 2007년 MFC 코리아 당시. 촬영=gilpoto]

- 이번에서 승리를 거둔 다면 한동안 M-1 챌린지에서 뛸 가능성이 있다. 동체급의 원하는 상대가 있나?
솔직히 잘 모르겠다. 아직 스피릿MC랑 계약도 남아 있는 상태고 이번 M-1 챌린지 출전도 스피릿과 얘기하고 나가는 것이다. 우선은 자이츠에만 집중하고 싶다. 

- 지금 현재 동체급의 파이터들의 비해 키가 작다는 얘기가 있는데 어찌 생각하나? 혹시 체급을 옮길 생각은 없는가?
불편한 것은 맞다. 여태까지 스피릿MC의 헤비급(+83kg)급에 맞춰 싸워 왔던 것은 싸울 수 있었기 때문이다. 차츰 세계 무대를 바라봐야 하니 차츰 조정해나갈 생각이다. 이번 M-1 챌린지에서는 라이트헤비급으로 싸운다. 

-표도르와 알로브스키의 경기는 어찌 봤나?
꽤 흥미로운 경기였다. 알로브스키 역시 데니스 강과 격돌했던 나와 같은 입장이 아니었나 싶다. 도전자는 이기면 챔피언이 가지고 있는 모든 것을 가질 수 있다는 생각에 공격적이 될 수 밖에 없고 자신에 대한 믿음이 과해지게 된다. 링에 오르면 반대로 조금씩 자신을 의심하기 시작한다. 결국 작은 성과가 나타나면 여기서 끝내지 않으면 안된다는 조바심이 생기고 그 조바심이 자신을 성급하게 만든다. 결과는? 챔프인 표도르의 승리였고, 데니스의 승리였다. 난 아직 미완의 파이터다. 그런 경험들이 모여서 완성된 파이터가 될 것이다.

- 좀 늦은 얘기이긴 기왕 데니스의 대한 얘기가 나왔으니 좀 해보자. 지난 데니스 강 전에서 초반에 잘 싸우고도 패했다. 원인이 뭐였다고 보나?
데니스는 내가 언젠가 깨야 할 상대다. 데니스에게 이런 편지를 보내고 싶다. '당신은 분명히 강하다. UFC에서 최고가 되라. UFC의  챔피언 벨트를 놓고 다시 만나자. 당신을 깨는건 나라는 걸 잊지 말아라.'

           [데니스가 김재영과 스피릿 벨트 대신 UFC 벨트를 두고 격돌할 날은 언제? 촬영=gilpoto]

- UFC챔피언은 꿈꾸는 건가?
파이터라면 누구나 큰 무대의 챔피언을 꿈꾼다. 나도 마찬가지다. 아직은 미완의 파이터지만 완성된 파이터가 되었을때는 UFC챔피언을 꿈꾸고 있다. 그때는 우리나라에 종합격투기를 인기 스포츠로 정착시키는 것이다. 가능하다면 데니스 강도 UFC 챔피언이 되고 나도 나의 능력을 최대한 발휘해서 UFC 도전자가 되어서 다시 겨뤄보고 싶다. 여태까지는 '데니스 강이 김재영에게 지면 끝장이다'라는 소리를 듣고 있지만, 다시 데니스와 내가 대결할 때는 한국 뿐만 아니라 세계가 주목하는 매치로 만들 것이다.

                    [웅장한 팀 태클 마크의 앞에서 포즈를 취한 김재영. 촬영=gilpoto]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용직 기자 2009.01.30 09: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데니스 케인은 점점 약해지고 말았음...
    김재영 언니는 앞으로 데니스 케인 말고 다른 목표물을 찾기 바람...

  2. 날자 2009.02.16 15: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ufc는 안갔으면 한다 왠지 떡실신 될꺼 같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