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1.07 투혼의 승리를 거두고 온 최무배와의 인터뷰 (21)


최무배 " 내 경기를 보고 모두들 힘내길 바란다"

최홍만 선수가 시합에서 연패 중이고 스피릿은 대회를 무기한 연기한 후에 이렇다 할 이야기가 없는 상태에서 대한민국 선수로는 최초로 프라이드에 나가서 첫 승을 거두었던 최무배의 승리는 가뭄의 단비처럼 반가웠다. 소아 파랄레이전에서 보여준 역전 투혼을 다시 한번 보여줬으니 격투기 팬의 입장에서는 박세리의 맨발 투혼만큼 감동적인 장면이었다.

최무배는 이제 한국 나이로 마흔 살이다. 선수를 그만 두어도 아무도 할 말이 없으며 종합격투기 도장 대부분의 코치나 감독들은 최무배 선수보다 어린 게 현실이다.



[시합 직후의 얼굴 생각보다는 괜찮은 편이다 -사진제공: 최무배]

[인터뷰 당시의 모습]

승리를 축하합니다. 얼굴이 생각보다 괜찮은데요?
▽ 충격이 전부 안으로 파고들어서 외상은 별로 없는 편이다. 소아 파랄레이전 때보다 적게 맞기도 했지만 주먹 하나 하나의 충격은 더 컸다.

힘든 승리였습니다. 특히 1라운드 중간에 무너졌을 때는 기절한 게 아닌가 싶었는데?
▽ 오른손을 맞고 기절하고 왼손을 맞고 깨는 그런 형국이었다. 뭐 아주 잠깐 정신을 잃었다고 해야 할까? 맞은 부위가 조금만 아래나 옆이었음 위험 할뻔했다.

[시합전 세컨과 작전을 이야기하는 최무배 -사진제공: 최무배]

김재영 선수는 세컨으로 들어갔는데 타월을 던지고 싶지는 않았는지?
▽ (김재영) 코치님이랑 일본 가기 전부터 이번 시합은 승패와 관계없이 진흙탕 싸움이 될 것이다.란 이야길 자주 나누었습니다. 그리고 최무배 코치님이 "내 한계를 다시 한번 시험 할 수 있는 한계가 될 것이다" 라고 이야기 하셔서 저희는 그말을 믿고 기다렸습니다. 그리고 코치님 눈이 살아있었기 때문에 타월은 쳐다보지도 않았습니다.

허먼 선수의 펀치 강도는 어때나?
▽ 세르게이 보다 쎄단 느낌을 받았다. 세르게이전 때는 나한테 운이 없었다면 이번엔 운이 좋았다고 해야 할까? 중간에 니킥을 대준 적이 있는데 너무 아팠다. 내 맷집에 아프다고 생각하면 다른 선수는 보통 쓰러진다. 다시는 대주지 않겠다고 생각했지. 권투 연습을 많이 해서 얼굴로 오는 펀치는 위빙으로 피할 수 있는데 중단이나 니킥은 사실 피하기가 힘드니 요령껏 맞아야 한다.

권투 이야기가 나와서 이야기인데. 게리굿리지 선수에 이어 두 번째 ko승이다
▽ 원래 레슬러의 펀치는 세다 단련된 강인한 하체에서 나오는 펀치는 강하다. 때리는 요령이 없었는데 이제는 타이밍 맞춰서 칠 수 있는 능력이 생긴 것뿐이다.

경기 끝에 허먼 선수를 몰아붙이는 장면이 인상적이었고, 평상시 최무배와는 다르다고 느꼈다.
▽ 잘 본거다. 평상시에 나는 사람을 그리 때리지 못 한다. 다만 여기서 끝내지 못하고 허먼에게 더 맞으면 큰일 날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했다. 1라운드에 너무 많이 맞은 게 오히려 득이 됐다고 해야할까.

이번 시합으로 “새싹 밟기 전문”이라는 소리가 있다.
▽ 소아 파랄레이에 이어 연승을 이어 오던 선수를 메이저 데뷔무대에서 꺾어서 그런 건가? 호주에 살다 온 사람에게 소아 파랄레이가 나에게 패한 후에 술만 먹고 망가졌단 이야길 듣고 가슴 아팠다. 하지만 허먼 선수는 매우 맑은 선수란 느낌을 받았다. 이번 시련을 잘 견뎌 낼 것이라 믿는다. 실제로 허먼의 표정은 다음엔 이기면 돼지. 뭐 그런 표정이었다.

(소아 팔랄레이는 최무배와의 경기 이후로 3년 동안 시합을 뛰지 않았습니다. 2007년 다시 등장해서 5초 만에 ko승을 거두고 ufc 데뷔전에서 에디 산체스에게 패한 후 1년이 넘도록 소식이 없습니다.)

경기가 끝난 후에 허먼과 인사를 나누었나?
▽ 숙소로 돌아가는 버스에서 잠깐 이야길 나누었다. 넌 아직 젊고 재능이 많으니까, 앞으로 좋은 선수가 될 수 있을 거라고 이야기 해줬다. 실제로 이번 시련을 잘 견뎌낸다면 허먼은 분명 좋은 선수로 성장 할 것이다.

경기가 끝난 후에 마이크 어필이 굉장히 인상적이었다. 혹시 미리 준비해갔나?
▽ 이번 시합은 앞에서도 이야기 했듯이 승패를 예측하기 힘들었다. 다만 힘든 경기가 될 거란 생각을 했었다. 운동에 전념하느라 마이크 어필은 생각 하지 못하고 갔다. 다만 요즘 다들 힘든데 내 경기를 보고 힘내길 바랬다.

시합을 응원해준 팬들에게 한마디 해준다면
▽ 최무배는 아직 살아있고 앞으로도 계속해서 내 한계에 도전할 것입니다. 애정 어린 눈으로 바라봐주길 바랍니다. 언제나 그렇지만 관원 대모집, 스폰서 대모집중 입니다. 레슬링은 남자를 진짜 남자로 만들어주고 다이어트에 최고인 운동입니다. 도장으로 나오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giIp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