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메이저 MMA 단체 로드 FC의 54번째 넘버링 이벤트인 ROAD FC 054가 15일 강원도 원주에 위치한 원주종합체육관에서 개최됐다. 

[백마운트에서 라인재를 괴롭히는 양해준]


'낭인' 양해준(31. 팀파시)은 타이틀 홀더 라인재(32, 팀코리아MMA)를 TKO로 격파, 프로 12년 만에 첫 메이저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발목 받치기, 힙 토스 등 다채로운 라인재의 테이크 다운에 쉽지 않은 1R을 보내야 했던 양해준은. 2R서도 끈적한 상대의 클린치에 고전이 이어지는 듯 했으나 라인재의 힙 토스를 찌그려뜨려 백 마운트를 획득했다. 스크램블 끝에 백마운트까지 뽑아낸 양해준이 파운딩으로 결국 승부의 종지부를 찍었다. 

[마음놓고 들어오다 최원준의 카운터를 허용하는 황인수]


무패의 미들급 최대어 황인수(25, 팀매드)는 경기 시작 5초만에 KO로 덜미를 잡혔다. 시작하자 들어가던 황인수는 들어가자 라이트를 날렸으나 같이 펀치를 건 최원준(29, MMA스토리)의 라이트에 그대로 실신, 반쯤 기절한 상태의 터틀 포지션에서 최원준의 연속 파운딩을 그대로 받아내야 했다. 놀란 레프리가 즉시 경기를 중지시켰고, 타이틀 획득 후 큰 무대를 노리겠다던 황의 '원대한' 포부는 먼 길을 돌아가야 하게 됐다. 

[김태균이 유재남과 필사적으로 그립싸움을 벌이고 있다]


정문홍 대표의 제자 유재남(31, 로드짐 원주MMA)은 스트라이커 김태균(29, 팀피니쉬)을 상대로 또 한번의 서브미션을 뽑아내고 2연속 서브미션 승리를 기록했다. 잠시간의 타격전을 걸쳐 테이크 다운을 시도한 유재남은 상대방이 버티자 클린치에서의 테이크 다운으로 전환, 김태균을 그라운드로 끌여들였고, 얼마 지나지 않아 백 마운트까지 앗아냈다. 김태균이 필사적으로 탈출을 시도했으나, 꾸준히 백 초크를 노리던 유재남이 결국 그립을 완성, 탭을 받아냈다. 

[쓰러진 류기휸 위로 파운딩 샤워를 쏟아내는 심건오]

심건오(29, 김대환MMA)는 MAX FC 출신의 타격가 류기훈(23, 오스타짐)을 펀치와 파운딩 컴비네이션으로 제압, 2연속 TKO승을 거뒀다. 초반 안면으로 들어오는 류기훈의 타격을 안면으로 받아내는 듯 했던 심건오는 근접거리에서 니 킥으로 거리를 벌린 뒤, 훅을 상대의 안면에 꽂아 넣었다. 순간 굳어버린 류기훈의 안면에 심건오의 펀치가 쏟아졌고, 견디지 못한 류기훈이 주저 앉자 심건오의 파운딩 샤워가 이어졌고, 경기시작 56초만에 레프리가 경기를 중단시켰다. 

[박정은의 초크에 김은혜가 기절하자 레프리가 급히 경기를 종료시키고 있다]

로드가 자랑하는 여자 아톰급의 강호 박정은(22, 팀스트롱울프)은 29개월의 서브미션 승리를 챙겼다. 무에타이 국가대표 심유리 대신 참전한 오두석의 제자 김은혜(19, 팀 타이혼 향남)와 조우한 박정은은 상대의 예상치 못한 타격에 여러 차례 안면을 내주는 등 장기인 타격을 활용하지 못하는 불안한 출발을 했다. 그러나 곧 러쉬 후에 이어진 테이크 다운으로 상대를 캔버스에 처박은 박정은은 그대로 암트라이앵글 초크를 캐치, 잠시 버티던 김은혜를 실신시켜버렸다. 

[길로틴 초크로 김영한의 목을 조이는 박재성]

박재성(23, 로드 짐 원주MMA)은 월장한 베테랑 킥복서 김영한(28, 팀혼)을 제물로 프로 두 번째 승리를 가져갔다. 단신인 김영한을 상대로 카운터 등을 히트시키는 등 자신의 유리한 리치를 잘 살리며 경기를 이끌어가던 박재성은 거리를 좁히기 위해 들어온 상대와 클린치, 밀고 들어오는 김영한의 목에 팔뚝을 집어넣어 들어올리기 시작했다. 캐치의 타이트함을 확인한 박재성이 그대로 그라운드로 돌입, 김영한으로부터 탭을 뽑아냈다.

[상대의 목과 팔을 역 삼각의 크루시픽스로 고정시킨 필거가 암 락을 시도하고 있다]

영어 선생님 로웬 필거(29, 미국)는 복합 서브미션으로 파죽의 3연승을 이어갔다. MMA 프로 데뷔 전에 나서는 킥복서 박하정(20, 제주 팀더킹)을 싱글렉의 스핀으로 테이크다운시킨 필거는 사이드에서 노스사우스-사이드로 포지션을 자유로이 넒나들며 상대방을 농락했다. 피겨포 리버스 삼각의 크루시픽스 포지션으로 박하정의 상체를 묶은 필거가 묶이지 않은 손을 캐치, 암 락으로 연결해냈다. 

[ROAD FC 54 결과]

<메인>
12경기: 라인재 < 양해준 (TKO 2R 3:00) * 미들급 타이틀 전 
11경기: 김세영 > 에브기니 라쟈노프 (판정 3-0)   
10경기: 황인수 < 최원준 (KO 1R 0:05)  
09경기: 유재남 > 김태균 (TKO 1R 3:05)   
08경기: 심건오 > 류기훈 (TKO 1R 0:56)  
07경기: 장익환 > 정상진 (판정 3-0)  

<Young Guns 43>
06경기: 박정은 > 김은혜 (암트라이앵글 초크 1R 2:51)   
05경기: 오두석 > 박찬수 (판정 3-0)  
04경기: 박재성 > 김영한 (길로틴 초크 2R 2:42)  
03경기: 장정혁 > 최우혁 (판정 3-0)  
02경기: 로웬 필거 > 박하정 (암 바 1R 2:25 ) 
01경기: 김진국 < 박성준 (판정 1-2)   

* 사진제공 = ROAD FC 

Posted by kungfu45




지난 3월 6일 일본 카와사키에서 열린 글래디에이터 대회에 출전한 양해준이 동유럽 산타 챔피언 출신인 콘스탄틴 이오넛과의 MMA 경기에서 판정패했습니다. 경기 영상을 보면 아시겠지만, 뭔가 우리가 알던 양해준의 모습이 아닙니다. 


원래 이 경기는 콘스탄틴 이오너트의 킥복싱룰 매치로 셋업됐었습니다. 그리고 그 상대로 처음 내정됐었던 것은 대도숙 한국지부의 이전국 사범이었습니다. 그런데 경기를 일주일 남겨놓고 갑자기 이오넛 측에서는 MMA룰로 경기 방식을 바꾸기를 요구했습니다. 상식적으로 경기를 일주일 남겨놓고 룰을 바꾸자는 요구는 말이 안되는 것이었고, 이오넛이 산타 챔피언 출신에 최근 일본에서 MMA를 배우고 있는 선수란 걸 알고 있었던 이전국 사범 측에서는 킥복싱룰에 맞춰 준비하고 있던 차에 위험 부담이 크다고 판단해 보이콧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결국 이사범 대신 다른 종합 경기를 준비하고 있던 양해준 선수가 급히 대체 투입된 것입니다. 


하지만 그렇다고는 해도 양해준의 경기 모습은 의아할 정도로 소극적입니다. 게다가 중심이 뒤로 쏠려있고, 타격을 할 때나 태클을 할 때도 뒤발이 매트에 붙어있으며, 고개를 푹 숙인 채 상대를 안 보고 훅을 휘두르는 등 좋지 않은 자세를 너무 많이 보여주고 있습니다. 


여기에는 크게 두어가지 요인을 생각해볼 수 있을 듯 합니다. 첫째는 최근까지 자신이 있어야 할 팀을 찾지 못하고 체계적인 지도나 감독 없이 개인 훈련 및 타 선수들과 스파링 위주의 훈련을 해오면서 나쁜 습관이 붙은 것으로 보입니다. 또 하나는 지난 경기에서의 패배입니다. 비록 부상에 의한 것이긴 했지만, 워낙 자신감 넘치던 어린 선수가 한 번 패배라는 벽에 부딪히고 나면 패배와 상대에게 맞는 것, 다치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그만큼 상대적으로 더 커지고 생각도 많아지면서 소극적인 경기 태도를 보이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양해준은 얼마 전  김동현이 속해있는 명문 팀매드에 새 둥지를 틀었으니, 훈련에 빨리 적응하고 자신감을 되찾으면 곧 다시 성장세를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 믿습니다. 


p.s : 그런데 영상을 보고나니, 이러고 싸울 거면 이오넛은 뭐 때문에 킥복싱 경기를 MMA 경기로 바꾸자고 한 건지 이해가 잘 안가는군요. 





Posted by 류운

최무배 선수를 인터뷰하러 팀태클에 찾아갔다가 뜻밖에 훈련하는 최홍만 선수를 만났습니다. 최홍만은 12월 9일에 열리는 K-1 GP FINAL 레이세포전에 대비해 최무배, 랜디김, 양해준과 돌아가면서 스파링하고 있었습니다. 오사카 정도회관에서 김태영 사범과 함께 훈련하고 있을거라고 생각했는데 의외였습니다. 훈련이 끝나길 기다리면서 핸드폰으로 한장찍었는데 역시 핸드폰으로 이렇게 뿐이 안나오는군요. 평상시에 카메라를 들고 다녀야 하는데 게으름이 문제였습니다. 하여간 잠시 구석에 앉아서 최홍만 대 최무배, 최홍만 대 랜디김, 최홍만 대 양해준의 스파링을 돌아가면서 구경하는 특권을 누렸습니다.

최홍만과 최무배가 스파링 중입니다.

최홍만은 바다하리전에 비해서 전체적으로 스피드가 좋아졌습니다. 스텝은 아직 문제가 있어 보였고 몰아 붙이기는 잘하나 상대가 물러설때 쫓아가야 하는데 아직도 머뭇거리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스파링 파트너인 3명 모두 최홍만은 지금 컨디션이 좋고, 스피드가 좋아졌다고 평했습니다. 물론 힘이 천하장사란 말도 빼놓지 않았습니다.

연습이 끝난후에 최홍만 선수와 짧은 인터뷰를 했습니다.


- 옆구리는 괜찮나?
 괜찮다. 지금 특별히 아픈데도 없고 컨디션도 좋다.

- 바다하리 전이 끝나고 팬들이 비판이 거셌다.
알고있다. 하지만 팬들은 최홍만에 대해서 정확하게 모르고 있다 그건 기자들도 모르고 나만 알고 있다. 시간이 지나면 알 것 이고 이해할 것이다.

-그전에 알수는 없나?
기다려줬음 좋겠다.

-레이 세포랑 상당히 친하지 않나?
대회나 회견이 있을 때 마다 언제나 이야기를 나누곤 하는 좋은 친구다. 이번 리저버 전에서는 친구인 것 잊어 버리고 열심히 싸우기로 서로 약속했다.

-레이세포의 전성기가 지났다. 라는 의견이 많은데 부담 스럽진 않나?
그건 나도 마찬가지 아닌가? 나에 대해서도 그런 이야기가 인터넷에 많은 거 알고 있다. 그건 그렇게 중요한게 아니다.

-레이 세포 전은 어떤 작전 같은 게 있나?
어떤 작전을 세우고 어떻게 하겠다 라고 미리 말하고 싸운다고 그렇게 되지 않는다. 그럼 또 말들이 나온다. 그냥 열심히 싸우겠다.

-이번 대회의 목표는 어디까지인가?
아시다시피 리저버전은 처음이다. 기대가 크다. 일단 레이세포를 이기는게 먼저고 기회가 된다면 4강 결승도 가고 싶다.

-일본에서 영화 찍은 것은 잘됐나?
재미있으면서도 힘들었다. 일부에서는 저보고 시합 앞두고 찍어서 운동안하는 것에 질타를 하시는데 이번 영화는 액션신 뿐이라 상당한 운동이 됐다. 영화 보시면 아실 거다.

-T.V 시리즈물은 상당히 재미있던데, 한국 개봉은 언제하나?
잘모르겠다. 시합 날(12월 6일)에 일본 전국 동시 개봉을 하는데 한국 계획은 못 들었다. 뭐 시간 지나면 나오지 않겠나? 개봉을 안해도 네티즌들은 찾아 보지 않겠나?

-레이 세포 전은 어떤 작전 같은 게 있나?
세워도 작전에서 써먹기가 좀 힘들지 않나, 직접 부딪치고 상황을 봐야 할 듯 싶다.

 


 

Posted by 무진 giIp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