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E World Series 2019 Semi Final Round in OSAKA 의 공식 포스터]

라이즈 61kg 토너먼트에 출장했던 수퍼페더급 챔프 '코리안데빌' 이찬형(28, 라온 짐)이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21일, 일본 오사카에 위치한 에디온 아레나 오사카에서 개최된 입식 격투기 단체 라이즈(RISE)의 이벤트 RISE World Series 2019 'Semi Final Round in Osaka' 에 출전한 이찬형은 이미 두 번의 대전 경험을 가진 일본의 전 라차담넌 라이트급 챔프 우메노 겐지(31, 일본)와 3차전 겸 토너먼트 준결승에 나섰으나, 3-0 판정으로 결승진출에 실패했다.

상대의 잦은 타격에도 큰 데미지 없이 꾸준히 압박을 건 이찬형은 바디와 안면에 연타를 집어넣으며 우메노를 괴롭혔으나, 잦은 로우와 미들킥을 바탕으로 한 꾸준한 타격과 이찬형의 타격 거리를 죽이는 클린치, 클린치 전과 직후의 빠른 타격에 포인트 차가 벌어졌고, 이를 극복하지 못했다. 

이찬형과 우메노의 준결승전(B블록)에 앞섰던 동체급 준결승(A블록)에서는 라이즈 5대 라이트급 챔피언 시라토리 타이주가 2015년 라차담넌 MVP겸 라차담넌 라이트급 챔프 색산 오크완무완을 세번이나 다운시키는 압도적인 경기를 펼친 끝에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 획득, 우메노와 결승전을 치르게 됐다. 

현역 룸피니 수퍼 페더급 챔프 아스킴 PK 센차이 무에타이 짐과 58kg 토너먼트 준결승 겸 2차전에 나선 천재 킥복서 나스카와 텐신(20, 일본)은 점핑 돌려차기로 인한 컷으로  TKO승을 획득, 결승전에 선착한 ISKA 무에타이 밴텀급 챔프 마츠모토 시로와의 결승전을 확정지었다.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

[UFC on ESPN 4 의 공식 포스터]

정찬성의 제자이자 DEEP 챔피언 손진수(26, 코리안좀비 MMA)가 판정패로 UFC 첫 승 사냥에 실패했다.  

21일, 미국 텍사스 주 샌 안토니오의 에티앤티 센터(AT&T Center)에서 개최된 UFC의 이벤트 UFC On ESPN 4 'Dos Anjos vs Edwards' 로 UFC 두 번째 경기에 나선 손진수는 한국계 전 챔프 밴슨 핸더슨의 팀 메이트인 마리오 바티스타(26, 미국)와 단체 첫 승 경쟁에 나섰다.  

현 체급 4위 랭커 페트르 얀과 판정까지 가는 접전을 벌였던 손진수는 초반 들어오는 상대의 오른손 카운터와 왼손 잽으로 좋은 스타트를 끊었으나, 상대의 카운터와 클린치에 첫 라운드를 가져가는데 실패했다. 두 번째 라운드 초반에서는 두 차례 테이크 다운을 뽑아냈으나, 클린치에서 엘보에 밀린데다 난타전 중 카운터에 살짝 다리가 풀려, 두 번째 라운드까지 내주고 말았다. 

마지막 3라운드, 압박을 걸었던 손진수는 클린 바디샷과 근사한 덧걸이 테이크 다운을 성공시켰으나, 상대의 빠른 움직임에 미처 눌러놓지 못했고, 어퍼컷과 플라잉 니 킥 등 끝까지 큰 공격을 히트시켰으나 스태미너와 집중력 저하로 타격전에서 우위를 점하지 못한 채 경기를 마감했다. 판정은 3-0으로 심판 전원일치 패배. 손진수는 지난 경기에 이어 끝까지 어그레시브함을 보여주었다는데에 만족해야 했다. 

웰터급 12위 랭커 레온 에드워즈(27, 잉글랜드)는 전 라이트급 챔프이자 4위인 하파엘 도스 안요스(34, 브라질)를 원사이드 게임 끝에 판정승으로 완파, 8연승을 이어갔다. 테이크 다운과 압박으로 첫 라운드를 챙긴 에드워즈는 2R 날카로운 클린치 엘보로 상대의 눈위에 큰 컷을 만들어줬다. 컷과 출혈로 거리감이 떨어진 안요스는 장기인 클린치 레슬링에 이어 타격에서도 밀렸고, 분발했으나 단 한개의 라운드도 가져가지 못했다. 에드워즈의 3-0 판정승리 

헤비급 14위 월트 해리스(36, 미국)는 전 트레이닝 파트너 랭킹 9위 알렉세이 올레이닉(42, 러시아)을 12초만에 KO로 잡아냈다. 터치 글러브 직후 가볍게 올레이닉과 펀치로 탐색전을 벌이던 해리스는 이단 플라잉 니 킥으로 올레이닉을 밀어붙였다. 해리스의 플라잉 니 킥 기세에 안면을 노출한 올레이닉에게 해리스의 레프트 스트레이트가 직격, 다운됐다. 레프리 제이콥 몬탈보가 파운딩을 시전하는 해리스를 만류, 해리스의 승리를 확인해 주었다. 

NFL 스타 출신의 그렉 하디(30, 미국))는 파운딩 샤워로 초살 TKO승을 거두고 지난 반칙패배로 인해 꺾였던 연승행진을 이어가게 됐다. 후안 아담스(27, 미국)의 잽에 안면을 내주며 불안한 스타트를 끊은 하디는 카운터 훅을 스치듯이 허용하고 싱글렉을 걸어오는 상대를 넘기는데 성공했다. 그대로 다리를 잡은 채 머리를 박고 있는 아담스의 두부에 하디의 파운딩이 쏟아졌고, 레프리 댄 머글리아타가 경기를 중지시켰고. 아담스가 스탑에 항의했지만, 경기는 이미 끝난 뒤였다.

장신의 파이터 댄 후커(29, 미국)은 펀치 한 방으로 KO승을 뽑아내고 7개월 만의 복귀 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자신보다 신장의 우위를 점하고 있는 라이트급 15위 랭커 제임스 빅(32, 미국)을 복귀 첫 상대로 맞이한 후커는 거리를 재며 비교적 소극적으로 임하는 상대를 타격으로 압박해 나갔다. 라운드 중반 라이트를 내는 듯 했던 후커는 라이트를 뻗는 대신 스위치, 레프트로 빅을 다운시켰다. 적잖은 데미지에 굳은 빅을 후커가 파운딩으로 실신, 종지부를 찍었다. 

[UFC On ESPN 4 'Dos Anjos vs Edwards'결과]     
13경기: 하파엘 도스 안요스 < 리온 에드워즈 (판정 0-3)   
12경기: 알렉세이 올레이닉 > 월트 해리스 (KO 1R 0:12)  
11경기: 그렉 하디 > 후안 아담스 (TKO 1R 0:25)
10경기: 제임스 빅 < 댄 후커 (KO 1R 2:33)       
09경기: 알렉산더 헤르난데즈 > 프란시스코 티리니날두 (판정 3-0)     
08경기: 안드레이 알로브스키 > 벤 로스웰 (판정 3-0)      
07경기: 알렉스 카사레스 > 스티븐 패터슨 (판정 3-0)      
06경기: 라쿠엘 페닝턴 > 이레네 알다나 (판정 2-1)     
05경기: 샘 엘베이 < 클리드슨 아브레이우 (판정 0-3)  
04경기: 록산느 모다페리  제니퍼 마이아 (판정 0-3) 
03경기: 레이 보그 > 가브리엘 시우바 (판정 3-0) 
02경기: 마리오 바티스타 > 손진수 (판정 3-0)   
01경기: 도밍고 필라르테 < 필리페 콜라레스 (판정 0-3)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