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론은 통한다입니다.

가장 실전, 아니 MMA에서 쓸모 없다고 평가 절하되어왔던 브라질 전통 무술 카포에라가 MMA에서 그 존재가치를 새롭게 평가받을 만한 사건이 하나 발생했습니다. 캐나다 밴쿠버 현지 시각으로 지난 4일 개최된 중소단체 노스아메리카 챌린지 24에서 카포에라 기술로 초살 KO승리가 나온 것입니다.




주인공은 카포에라와 MMA를 함께 수련해온 브라질 계 캐나다 파이터인 마커스 아우리시오. 키건 마셜과 격돌한 아우리시오는 카포에라를 몸에 익힌 파이터답게 몇 차례의 위협적인 킥 동작을 선보이더니 카포에라 특유의 준비 동작인 '징가'에 이은 두 차례의 연속 회전차기를 시도했습니다. 

                             [오늘의 주인공 마커스 아우리시오...아우렐리오가 아니랍니다] 

하단에서 상단으로 돌려차는 탓에 태클을 걸기도, 피하기도 어려운 회전차기를 마주한 마셜은 처음에는 워낙 먼거리에서 시도한 탓에 무사했으나 그나마도 잠시 뿐, 링 포스트에 걸려 피할 공간이 없어지자 턱에 아우리시오의 카포에라 킥을 턱에 얻어 맞고 경기 시작 20여초만에 실신 KO를 당하고 말았습니다. 

서론이 길었습니다만, MMA계에서 카포에라 파이터로 가장 좋은 성적을 거뒀던 영국 단체 케이지레이지의 전 페더급 챔피언 진 실바마저도 가끔씩 카포에라 동작을 하다가 피작살이 나는 탓에 카포에라는 큰 준비동작과 킥 모션 때문에 실전성 제로에 가깝다는 평가를 들어왔습니다. 

이번 아우리시오의 카포에라 기술의 실신 KO승리는 태권도나 태껸 등 발기술이 유독 많은 우리나라 무술의 실전성에도 시사하는 바가 있습니다. 카포에라가 MMA에서 통용된다면 태권도나 태껸 등도 MMA에 통용되지 못할 이유가 없습니다. 

굳이 우리나라 무술을 비교하지 않더라도 레슬링, 유술(유도), 복싱, 무에타이(킥복싱)가 통용될 수 있는 몇 않되는 베이스로 정형화되어 가는 듯한 느낌을 주었던 현대 MMA가 실제로는 어떤 무술도 받아 들일 수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해 준 셈이 되었습니다. 이래서 MMA는 재미있는 모양입니다.

주저리 주저리 사설이 꽤 길어졌네요...아래에 실제 동영상을 올려놨으니 즐감하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4.20 2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충분한 데이터가 있지 않기 때문에 쉽게 판단하지 못할 것 같습니다. 위의 동영상은 실력차이도 있고 운도 상당수 작용한 것으로 생각합니다. 개인적인 판단으로는 아직까지는 부정적 입니다. 우연히 카포에라 승부 동영상을 본 적이 있는데 결국 막싸움으로 변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죠 ㅡㅡ;;

    앞으로도 위의 선수의 화려한 기술들을 자주 볼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moozine.net BlogIcon kungfu45 2009.04.20 2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원심무형류 님이 달아주신 제 답글을 읽어보시면 아시겠지만 MMA에서는 한 가지 무술만을 고집한다는 것은 자살행위에 지나지 않습니다.

      실제로 베이스의 기술을 필요할 때 정확하게 낼 수 있느냐가 중점인 것이지 MMA 경기에 나가서 줄창 한 가지 무술만으로 승부를 내느냐 못내느냐는 중점이 되지는 못할 듯 합니다.

  2. 나이스 킥 2009.04.20 2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번의 연속킥의 속도가 엄청나게 빠르군요... 윗 영상에서는 잘 느끼지못했는데 아래의 영상으로는 그 속도가 확실히 느껴지는군요.. 슬로우모션으로 보아도 발끝이 잘 안보이니...메이저급대회에서 저런 킥을 볼수 있는날이 온다면 좋겠네요...

  3. Favicon of http://bryan3136.egloos.com BlogIcon 원심무형류 2009.04.20 23: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종 격투기에 맞는 공방이 오가는 상황에서 카포에라의 고유 기술이 보여진것은 아니기 때문에 성급한 판단은 힘들것 같습니다. 택견이나 태권도 역시 같은 맥락으로 생각이 되고요.

    • Favicon of https://moozine.net BlogIcon kungfu45 2009.04.20 2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원심무형류님이 말씀하시고자 하는 바는 이해는 갑니다만 준비 동작에서 이어지는 두 번의 스핀킥은 카포에라의 전형적인 차기기술입니다. 준비동작인 징가가 이름이 있는 것처럼 이 차기도 고유 기술명이 붙어있는 차기지요. 고유기술이 안보여졌다라는 말씀은 아니지 않나 싶군요.

      MMA자체가 믹스드 마셜아티스트라는 개념이 하나의 무술만으로 MMA에 출전한다는 것은 자살행위에 가깝습니다. 실제로 마커스 역시 그래플링과 복싱 등 기본적인 MMA 베이스를 연마하고 있다고 말하지요.

      중요한 것은 스스로의 베이스를 적재적소에 쓸수 있는가하는 것이지 처음부터 끝까지 그 베이스만을 고집한다라는 것은 이미 MMA가 아닌 겁니다.

      그리고 건방진 말씀같아 죄송합니다만...이종 격투기라는 표현은 올바른 표현이 아닙니다. 아직도 일부 멋모르는 비 전문매체가 이종이라는 표현을 서슴치 않고 있습니다만 이는 엄연히 틀린 말입니다.

      이종은 복싱의 알리와 프로레슬링의 이노키가처럼 전혀 다른 무술의 대결이 이종이고 현재는 이미 하나의 스포츠 혹은 무술로 굳어진 만큼 종합격투기 혹은 MMA란 표현과 표기를 사용하시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 Favicon of http://bryan3136.egloos.com BlogIcon 원심무형류 2009.04.22 2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넵 경기가 워낙 일방적이라 기술적인 효용성이 MMA에서 검증될만한 수준은 아니지 않겠는가 하는 이야기였구요. 종합격투기가 맞죠 UFC초창기때나 이종격투기 였고 지금은 뭐...솔직히 이종격투기쪽이 재밌는데;; 링이 생기고 하다 보니 그쪽에 맞는 룰이 발전하는건 어쩔수 없죠. ㅎㅎ

    • Favicon of https://moozine.net BlogIcon kungfu45 2009.04.22 2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이해해 주시니 감사합니다. 건방지다고 노여워 하실까 내심 노심초사했다는...저도 이종쪽이 훨씬 흥미 진진했다는 점은 100% 동감입니다. ^^

  4. Favicon of http://seomindang.com BlogIcon 서민당총재 2009.04.21 0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멋진 킥입니다. ^ ^/

    이종격투기로 시작되 이제는 종합격투기가 되어버려서 이런 경기는 요즘에는 사실상 보기 힘든데 정말 재미난 경기네요 ^ ^
    역시 팬들도 종합보다는 이종에 더욱 재미를 느끼는듯합니다. 카포에라의 발차기로 이기자 환호가 장난이 아니네요~~~ ㅎㅎㅎㅎ

    정말 멋집니다~~~~

    그래도 개인적으로 종합으로 발전되어도 선수마다의 개성강한 무술을 가지고 있었으면 합니다. 요즘은 대부분 비슷비슷해서 말이죠 ㅠ.ㅠ 타격이 강하다, 그라운드가 강하다 이런식이라 스타크래프트 보는듯합니다. 예전에는 정말 특이한 선수도 많고, 재미난 선수도 많았는데 말이죠.

    가끔은 이런 특이한 경기가 나오는 것도 무척이나 좋네요~ ㅎㅎㅎㅎ

    • Favicon of https://moozine.net BlogIcon kungfu45 2009.04.21 0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는 말씀입니다. 현대MMA는 다들 하는 걸 하는 터라 상향 평준화된 높은 레벨의 경기는 자주 나오게 되었지만 몰개성이라는 것도 특징이 되어버렸죠. 조금은 씁슬하군요.

  5. Favicon of http://blog.naver.com/windheim BlogIcon 빈트하임 2009.04.21 07: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터뷰 내용대로라면 카포에라를 타격 백본으로 하면서 브라질 유술을 익힌 선수인것 같군요. 연속 돌려차기가 엄청나게 가속력이 붙는것이 보이고, 실전에서 쓰기위해 엄청난 반복을 한 것 같군요. (처음 동영상에서)빗나간줄 알았던 처음의 돌려차기도 (두번째 동영상에서)상대방의 손에 맞은것을 보면 간합을 파악할 줄 하는 선수인것 같습니다. 종합룰에 덜 숙련된 태권도 선수들의 경우 자신의 간합도 파악 못하고 링에 올라서 고전하는 경우가 많은데 말입니다.

    저런 연속 돌려차기에 대한 가장 유효한 해법은 가드를 올리고 들어가는 몸통박치기이었을텐데 상대선수도 정보가 많이 부족했던것 같습니다. 몸통박치기는 태권도에 대해서도 아주 유효한 해법이죠.

    태권도와 같은 풀 스윙 킥은 개인적으로 암 가드로 방어하면 안되는 공격으로 알고 있습니다. (개인적인 경험상) 막아도 (손목등에 맞을 경우) 재수 없으면 팔이 부러지거나 팔이 삐걱거리기 때문이죠. 카포에라 킥도 마찬가지인것 같습니다. 저 정도 속도와 운동에너지라면 몸통으로 받던지 몸통으로 들이받아 가속도를 줄이는게 최선인것 같습니다. 통상공격처럼 팔로 받아서 좋을건 없어보이는 군요.

  6. Jota 2009.04.27 15: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을 읽어보니 카포에라의 MMA에서의 효용성에 대해 이야기가 오고가네요.
    우선 랄로(마커스 아우리시우선수의 별명)의 경우 카포에라 베이스에 유술을 함께 수련했습니다. 보통 카포에라 그룹별로 카포에라와 유술의 수련비율이 조금 씩다른데 랄로가 속한 axe 그룹의 경우 카포에라의 비율이 큼니다. 랄로의 본 직업이 카포에라 인스트럭터인데 MMA출전을 위해 타격과 유술쪽을 좀 더 보강했을것으로 생각되구요. KO에서 나온 킥은 발음대로 쓰면 "미알루아" 라고 불리는 기술입니다.
    링아나운서가 선수소개할때 랄로 옆에있던 사람이 랄로의 친동생인데 이 친구도 현재 MMA선수로 활약하고있고 메이저는 아니지만 경기 전적이 꽤 있습니다. 물론 카포에라 베이스구요. 유튜브에서 Vinicios라는 이름으로 capoeira나 MMA로 검색하면 경기장면들이 몇개 올라와 있습니다. 참고해서 보시면 MMA에 있어서 카포에라의 효용성을 얘기할때 좀더 도움이 될듯해네요

  7. UROBOROS 2010.11.27 11: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발차기의 이름은 메이아 루아 지 꼼빠수(Meia lua de compasso)라는 기술로 직역하면 반달 차기입니다. 가장 기본적인 발차기죠.
    (메이아는 반이라는 뜻이고, 루아는 달이란 뜻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