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E CHAMPIONSHIP 116 의 공식포스터]

 

세계 최강의 그래플러 중 한 명인 아오키 신야(37, 일본)가 서브미션 한 판승을 추가, 단체 최대 서브미션 승리 기록을 수립했다. 

22일 공개된 원 챔피언쉽의 올해 첫 이벤트 One Championship 116 'Unbreakable' 로 2021년도 스타트를 끊은 아오키는 UFC 타이틀 챌린저였던 유신 오카미를 포함, 12전 무패를 기록 중인 일본계 미국인 레슬러 제임스 나카무라(32)의 상대로 나섰다.

날카로운 하이킥으로 포문을 열은 아오키는 펀치 카운터 등을 상대의 안면에 꽂아 넣는 등 발전된 타격을 선보였으나, 나카무라의 펀치에 맞춰 카운터로 더블 언더 훅을 캐치, 그대로 뒤로 돌아 백을 빼앗아 상대에게 업힌 형국을 만들어냈다. 

등에 매달린 아오키가 상대의 다리에 락 다운을 걸고 몸을 고정, 그립싸움을 걸었고, 나카무라가 아오키의 손목을 잡아내며 반격의 기회를 노렸으나, 아오키가 자세를 고쳐 바디 트라이앵글까지 감아내는데 성공했다. 잠시 후 아오키가 턱을 비틀어 목을 방어하려던 상대의 턱을 그대로 RNC로 쪼이기 시작했다. 

목에 넥 크랭크까지 걸려버인 나카무라는 견디지 못하고 속절없이 탭을 쳐야했다. 

무에타이 동급 최강자인 케피탄 페친디 아카데미(태국)는 무자비한 타격 맹폭으로 단체 밴텀급 무에타이 벨트의 새 주인으로 등극했다. 벨트 홀더인 알라베르디 라마자노프(26, 러시아)를 초반부터 태국 낙무아이 특유의 강인한 타격 압박을 지속 상대를 괴롭혔다. 

라마자노프는 백스탭을 밟으며 첫 라운드 후반 깔끔한 원투 등 펀치 타격을 맞추거나 장기인 대담한 백스핀을 열심히 내보았으나 옆구리와 다리에 쏟아지는 킥을 비롯해 간간히 안면과 바디에 집중되는 펀치는 라마자노프에게 흐름을 내주지 않았다. 

두 번째 라운드 1분 경, 로우킥 연사에 다리가 묶여버린 전 챔프에게 펀치가 쏟아졌고, 가드로 겨우 버티던 라마자노프에게 다시 한 번 로우킥이 터지자 라마자노프가 주저 앉아 버렸다. 케피탄이 승리를 확신하는 듯 기뻐했고 이를 증명이라도 하듯 라마자노프는 10카운트에도 일어나지 못했다. 

김한솔을 패퇴시켰던 전 PXC 챔프 겸 단체 웰터급 타이틀 홀더 제바스티안 카제스탐(30, 스웨덴)은 신예 가즈무라드 압둘라에프(러시아)에게 서브미션 패를 내주는 망신을 당했다. 로우킥 캐치에 캔버스로 빨려 들어간 카제스탐은 백을 빼앗긴채 고전, 상대의 넥 크랭크에 무너지고 말았다.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