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스트 트레이너 마르셀로 시퀘이라가 클럽원들을 지도하는 모습. 제공=뉴욕타임즈]

뉴욕타임즈 인터넷 판에 올라온 MMA 관련 기사 얘기를 하나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미국 보스턴에 있는 윈체스터 고등학교 MMA 클럽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2년 전 이 클럽을 탄생시킨 것은 선생이나 관계자가 아닌 이 학교 1학년에 재학 중이었던 한국계 학생 곽인구 군. 8살 때부터 무술을 수련해 온 곽군은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MMA의 위험성이나 폭력성을 걱정하던 학교 관계자들을 설득하고 이 종합격투기 클럽을 정식으로 허가를 받은 정규 클럽으로 안착시켰다고 합니다.

클럽을 창단한 후, 곽 군은 클럽 원들끼리 직접 때지 않은 방식을 채택해 학생들의 건강을 걱정하는 학교 측의 걱정을 불식시키는가 하면, 클럽을 위해서 모금활동이나 클럽 소개서에 지역 기업으로부터 로고를 실어주고 스폰싱을 받아오는 등 능력을 발휘했습니다. 

참 맹랑하기도 하고 대단하다고 생각되는 곽군은 현재 클럽 회장에서는 물러났지만 클럽을 위해 자신의 MMA 스승이자 슈트 박스 출신의 무에타이 파이터 겸 블랙벨트 주짓떼로(유술가)인 마르셀로 시퀘이라(Marcelo Siqueira)를 게스트 트레이너로 초빙하는 등 클럽을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 합니다.

졸업 후에도 클럽을 계속 도울 예정이라는 곽군은 다른 고등학교에도 MMA 클럽을 만들어서 클럽 대항전을 여는 것이 목표라고 합니다. 현재 곽군은 보스턴 대학에도 MMA 클럽을 여는 것을 계획 중이라고 대단한 친구임에는 분명하군요.

아무리 한국계 학생이 주측이 됐고, 그 활약이 대단하다 하더라도 UFC나 여타 단체들로 인해 종합격투기 인기가 매우 높은 남의 나라 얘기를 제가 소개한 것은 이 일화가 한국에도 어느 정도 적용될 수 있는 효과적인 종합격투기 소개 방법이자 보급법이기 때문입니다.

입시에 쪼들리는, 적어도 쪼들려야 하는 우리나라에서 무슨 종합격투기이고 클럽인가라는 부정적인 의견도 있을 수 있습니다. 실제로 이 같은 환경하에 있는 우리나라 학생들에게 곽군처럼 클럽을 만들고 운영하라는 것도 무리인 게 사실이지요. 

제가 생각하는 이상적인 방법은 기존의 종합격투기 지도자들이 도장을 열고 기다리는 수동적인 방법을 택하지 말고 근처의 중학교 고등학교 등에서 1주일에 한 시간 정도라도 무료로 학생들에게 교습을 해주는 것입니다. 곽군의 스승이자 위의 클럽의 게스트 트레이너로 활동 중인 마르셀로 시퀘이라처럼 말입니다.

교사 자격 증이 꼭 필요하다거나 이런 점은 잘 모르겠습니다만, 학교랑 직접 얘기해 본다면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근처 도장의 오너이기도 한 시퀘이라는 위의 기사에서 클럽서의 무료 지도로 '재목감'을 찾는다고 합니다. 우리나라 지도자들도 일종의 샘플을 보여 줌으로서 잠재 고객 겸 제자를 찾는 기회로 삼을 수 있겠지요.

우리나라에서도 청소년들한테 종합격투기는 꽤나 인기가 있는 탓에 MMA 클럽활동이 자리를 제대로 잡는다면 사회문제로 까지 비화 중인 교내 폭력 등에도 어느 정도 효과가 있지 않을까 생각이 됩니다. 아무쪼록 곽군의 일화가 최근 경제문제로 인해 위축된 국내 격투기계에 조그마한 도움이라도 된다면 좋겠군요.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oozine.net/120 BlogIcon gilpoto 2008.11.25 20: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마에서도 분당에 한 중학교에서 mma와 주짓수를 가르쳤어요.

  2. wnwlt 2008.11.26 17: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도양영중학교일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