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식 격투기의 인기 부활을 모토로 건 국내의 새로운 입식 메이저 단체 Max FC의 두 번째 대회인 Max FC 02 'In Deagu'가 12일 대구 경일대학교 내 종합대학교 특설링에서 개최되었다.  

[오오무리 시게무네와 접전을 벌이는 손준혁]

오래간만의 복귀 전으로 기대를 모았던 40여전의 베테랑 스나이퍼' 손준혁은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 챙겼지만, 상대인 오오모리 시게무네의 강하지는 않지만 약하지도 않은 전진 전법에 휘말려 옛 기량을 발휘하지 못하고 한판승을 거두지 못했다. 유효타면에서 근소한 우위를 만들어내긴 했으나, 경기 종료 직전에는 오오모리의 펀치에 밀리며 아쉬움을 남겼다.

[와카야마 유지에게 플라잉 니킥을 시도하는 윤덕재]



의왕 삼산 짐 소속으로 30여전이 넘는 전적을 가진 경량급 베테랑 윤덕재는 日단체 J 네트워크 챔피언 와카야마 류지를 심판 전원일치 판정으로 격파했다. 엘보가 허용되는 룰인 이번 경기에서 단신인 와카야마를 상대로 스탠딩에서의 카운터 엘보와 클린치 엘보를 들고나온 윤덕재는 일방적인 경기를 전개, 무난한 심판전원일치 판정승을 챙겼다. 

부산 홍진의 진시준과 같은 부산의 JU 짐의 강민석 간의 -67kg급 일전에서는 내려차기 등 다채로운 공격을 들고 나온 진시준이 일공격을 퍼부으면 잘 받아낸 강민석이 야무지게 되돌려 주는 '주고받기' 접전이 반복되었다. 3라운드 종료 직전 10초전 두 선수는 글러브 터치 후 약속했던 난타전, '가류 타임'을 실행해 큰 박수를 받았다. 어그레시브했전 진이 4-1로 판정 우세승. 

[간발지차로 정지수의 공격을 피해내는 박동화]

단체 첫 대회에서 메인에 나설 얘정이었으나, 교통사고로 출전이 불발되었던 팀 치빈의 베테랑 박동화는 자신과의 대결을 위해 체급을 올린 장신의 스트라이커 정지수의 맞서기 위해 뛰어들어가는 스탭인 오버 언더 훅과 클린치에서의 바디 샷, 로우킥 등을 앞세웠으나, 리치를 십분 살린 스트레이트와 안면까지 오는 클린치 니 킥을 가지고 나온 정지수의 전법을 깨지 못해 판정패했다.

[이용섭의 복부에 미들킥 공격을 가하는 김길재]



대구 SF 짐의 이용섭과 격돌한 김해 JY 짐의 김길재는 펀치 클린히트를 얻어맞고도 버티는 튼튼한 이용섭과 로우킥 접전을 벌이던 중 킥 연사로 첫 번째 다운을, 곧이어 라이트 스트레이트로 첫 라운드 종료 직전에 두 번째 다운을 만들어 내며,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2R 다리가 회복되지 못해 위축된 이용섭을 코너 쪽에 몰아놓고 20여방에 가까운 펀치 연사로 승부를 종결지었다.  

[최진원의 안면에 스트레이트를 클린히트시키는 나승일]

무에타이 국가대표 출신의 오산 삼산 짐 소속의 나승일은 투혼 대전 짐의 최진원의 펀치 러쉬 연사에 밀려 첫 라운드를 내주었으나 두 번재 라운드부터 카운터 훅으로 최진원의 기세를 꺾기 시작했다. 두 번째 라운들 빼앗긴 최진원이 다시 기세를 올리는 것을 두 차례의 복부를 향한 니 킥으로 두 번의 다운을 연달아 선사, 경기를 종료시켰다. 나승일의 차분한 대응이 돋보였던 일전.

안동의 SS 팀 정진의 안진영과 맞붙은 부산 홍진 짐의 원용성은 클린치에서의 니 킥이나 숏 블로우의 펀치 등 근접전으로 무릎이 손에 닿을 정도의 안진영의 긴 리치를 봉쇄하며 기회를 못보다가 상대의 스트레이트를 흘린 후 바디에 카운터 성 미들킥을 클린 히트 시키고 안진영을 전투 불능으로 만들고 10 카운트를 빼았았다. 

[임소희의 킥을 흘리고 뒤로 돌아 카운터를 날리려는 전슬기]

상대 전적 1대 1로 3번째 경기로 펼쳐진 -51kg 여자 라이벌 전에서는 대구 무인관의 전슬기가 스트레이트와 백 스핀 블로우와 클린치 시의 적극적인 무릎 공격에다, 앞 손 카운터에 의한 가벼운 다운이 슬림으로 인정되는 행운까지 겹쳐 5-0 심판 전원일치 판정으로 러버 매치의 승자로 남았다.   

[Max FC in Deagu 결과] 


08경기: 손준혁 > 오오모리 시게무네 (판정 5-0)

07경기: 윤덕재 > 와카야마 류지 (판정 5-0)

06경기: 진시준 > 강민석 (판정 4-1)  

05경기: 정지수 > 박동화 (판정 5-0

04경기: 이용섭 < 김길재 (2R 1:11)

03경기: 나승일 > 최진원 (TKO 3R 1:48

02경기: 원용성 > 안진영 (TKO 3R 1:38)  

01경기: 전슬기 > 함소희 (판정 3-0 


* 사진=NewsCan 



Posted by kungfu4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