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신흥 종합격투기 이벤트 더블 G FC의 첫 대회가 18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개최됐다. 


[챙에게 철추를 떨구는 양동이]


3년 만에 돌아온 양동이(33, 팀마초)는 브랜던 베라의 원 챔피언쉽 헤비급 타이틀 전 상대 폴 챙(40, 캐나다)에게 파운딩으로 낙승을 챙겼다. 상대의 로우킥을 기다렸다는 듯이 캐치한 양동이는 그대로 뒷꿈치를 들어 케이지에 챙을 처박아 버리고 파운딩을 시작했다. 상대의 가드를 해집으며 파운딩을 넣어가던 양동이는 상대의 푸쉬킥에 뿌리치고 계속 파운딩을 퍼부었다. 챙이 저항을 포기하자, 백종근 심판장이 경기를 중지시켰다. 


[시비리드에게 오버 언더 훅을 거는 임현규]


원 챔피언쉽 전 챔프 이고르 스비리드(32, 카자흐스탄)를 상대로 국내 복귀 전에 나선 '에이스' 임현규(33, 팀마초)는 출혈 타격 전 끝에 판정승을 거뒀다. 한 템포 빠른 펀치에 고전한 임은 콧 잔등에 컷부상까지 입었으나, 막판 펀치로 코에 큰 출혈을 내 흐름을 바꾸기 시작했다. 잽과 로우킥으로 간간히 2R에서 점수를 쌓은 임현규는 상대의 클린치를 막아내는 한편 잽과 위빙을 곁들인 근사한 원투 슥빡 카운터로 마지막 라운드를 채웠다. 심판 전원일치 승리, 


[암트라이앵글로 박충일을 공략하는 강신호]


탈북자 출신의 주먹이 운다 리거 박충일(26, 춘천 팀와일드)과 만난 강신호(32, 부천 트라이스톤)는 타격의 불리를 그라운드 게임으로 풀어 서브미션으로 역전승을 거뒀다. 상대의 카운터 라이트 훅에 플래쉬 다운당했던 강신호는 암 바 트라이앵글 초크, 다시 암 바의 서브미션 콤보로, 자신의 그라운드 우세를 확인했다. 2,3 라운드에서도 연딜이 플래쉬 다운을 내줬던 강신호는 싱글렉으로 테이크 다운에 성공, 기무라를 뿌리치고 암 바를 완성했다.   



[기무라 락으로 곽원의 팔을 공략하는 임정민]


로드 FC 미들급 챔프 차정환의 제자 임정민(22, MMA 스토리)은 서브미션으로 단체 데뷔 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스트라이커 곽원(29, 목포 프라이드 긍지관)을 지속적으로 테이크 다운시키며 기회를 엿보던 임정민은 두 번째 라운드 중반 테이크 다운을 허용, 노스사우스에서 기무라 락을 걸었다. 곽에 그립을 풀기 위해 정신을 팔자 임정민이 양 허벅지로 상대의 목을 조이는 헤드 시저스 초크를 더해 탭을 받아냈다. 


[그로기에 몰린 김인수의 두부에 니 킥을 가하는 이훈석]


컴백한 복서 이훈석(32, 팀마초)은 TKO승을 챙겼다.전날 유일하게 계체를 실패했던 산타 파이터 김인수(28, 팀매드)의 카운터 니 킥과 뒤이은 테이크 다운을 허용, 불안한 출 발을 보였던 이훈석은 첫 라운드에서는 이렇다할 우위를 점하지 못했으나, 2R 근접전에서 복서다운 빠른 숏 블로우 연사로 김인수를 몰아넣었다. 하이킥 등으로 응전하는 김인수를 클린치 니 킥으로 다운시킨 이훈석은 상위에서의 파운딩 연사로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김덕화에게 오버 언더 훅을 거는 양동근 ]


프로 데뷔 전 첫 승 쟁탈전을 벌였던 김덕화(39, 팀원)와 양동균(23, 크광짐)의 언더 일전에서는 크광짐의 젊은 피 얃동균의 파운딩 TKO승으로 끝났다. 오버 언더 훅 등 큰 펀치를 주고 받았으나, 양자 모두 큰 점수를 얻지 못한 가운데 첫 라운드가 종료됐다. 두 번째 라운드 로 상위를  차지한 양동균이 파운딩을 내려 꽂기 시작했다. 김덕화가 얼굴을 커버할 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자 보다못한 레프리가 급히 경기를 중지시켰다. 


[Double G FC 01 결과]


<메인>

09경기: 양동이 > 폴 챙 (리어네이키드 초크 1R 2:06)

08경기: 임현규 < 이고르 스비리드 (판정 0-3) 

07경기: 홍성호 < 김태균 (판정 1-2)

06경기: 박충일 < 강신호 (암 바 3R 2:11)  


<더 패션 매치>

05경기: 권민수 < 박현성 (판정 0-3)

04경기: 임정민 > 곽원 (헤드시저스 초크 2R 2:15)

03경기: 김인수 < 이훈석 (TKO 2R 1:18)

02경기: 김덕화 < 양동균 (TKO 2R 0:39

01경기: 박보현 > 김혜선 (판정 3-0) 


* 사진 = 



Posted by kungfu45

[UFC Fight Night 140 의 공식 포스터]

UFC의 첫 아르헨티나 이벤트이자 457번째 대회인 UFC Fight Night 140 ' Magny vs Ponzinibbio' 가 한국시각으로 18일, 개최지인 아르헨티나의 수도 부에노스 아이레스 현지시각으로 17일, 에스타디오 마리 테란 데 웨이스(Estadio Maru Teran De Wiss)에서 개최됐다. 

[몰린 매그니의 안면에 펀치 공격을 시도하는 폰지비니오]

하드펀처 산티아고 폰지비니오(32, 아르헨티나)는 체급 8위의 강호 닐 매그니(31, 미국)를 펀치 KO로 제압,7연승으로 웰터급 탑10 진입에 성공했다. 초반부터 자신의 파워에 위축된 상대를 펀치로 꾸준히 압박한 폰지비니오는 세컨의 조언대로 앞으로 나오려는 매그니의 왼다리에 꾸준히 강력한 로우킥으로 데미지를 차근차근 쌓았다. 4R 초중반, 다리 데미지에 쓰러졌다 일어나길 반복하던 매그니의 턱에 폰지비니오의 라이트가 작렬, 실신 KO승을 뽑아냈다.  

[엘킨스의 안면에 묵직한 엘보를 찍어넣는 라마스]

최근 연패로 13위까지 떨어진 전 페더급 하이랭커 리카르도 라마스(36, 미국)는 2년전 팀 메이트였던 14위 대런 엘킨스(34, 미국)를 잡아내고 한 숨을 돌리게 됐다. 하이킥 등 클린히트에도 꾸준히 밀고 들어오는 엘킨스의 터프함에 쉽사리 우세를 잡지 못했던 라마스는 2라운드 중후반, 적립된 낮은 로우킥으로 승기를 잡기 시작했다. 마지막 3R 중반, 스피닝 더블렉을 성공시킨 라마스가 묵직한 엘보 파운딩 후 파운딩 샤워로 보다못한 레프리 키스 피터슨의 스탑을 이끌어냈다. 

장신의 신입 조니 워커(26, 브라질)는 TUF 23 토너먼트 파이널리스트 칼릴 라운트리 주니어(28, 미국)를 실신시키는 대형 사고를 쳤다. 컨텐더 브라질에서 이미 헨리케 다 시우바를 잡아낸 워커는 하이킥과 스트레이트의 압박에 클린치를 거는 라운트리를 빰 클린치로 캐치했다. 바둥거리며 벗어나려는 상대를 빰 클린치를 잡은 채로 벽으로 몬 워커의 엘보 패드가 히트, 라운트리를 실신시켰다. 채 2분이 걸리지 않은 완승이었다.  

[쓰러진 카네티에게 리어네이키드 초크를 시도하는 베라]

TUF 시절 팀 메이트 구이도 카네티(38, 아르헨티나)와 만난 말론 베라(25, 에쿠아도르)는 서브미션으로 역전 승을 거두고 간만에 연승행진을 재계했다. 공격적인 상대의 러쉬와 테이크 다운을 버텨낸 베라는 2R 시작 직후 플라잉 니 킥에 이은 빰 클린치 니 킥 3방으로 다운을 만들며 단숨에 승기를 잡았다. 이어진 길로틴에서 탈출했지만, 재차 케이지로 상대를 몬 베라의 니 킥+어퍼+테이크 다운이 연달아 작렬했고, 목에 팔뚝을 감은 베라가 레그 훅까지 곁들인 초크를 완성했다. 


[파운딩 압박으로 보텔로를 눌러놓는 칼비오]

마리화나 양성 반응으로 한 동안 경기를 쉬어야 했던신시아 칼비오(31, 미국)는 서브미션으로 1년 4개월 만에 승리를 맛봤다. 칼비오는 스트라이커 폴리아나 보텔로(29, 브라질)의 킥을 캐치, 테이크 다운시켜 그라운드로 끌고 들어갔다. 상위 포지션 압박으로 상대를 크게 괴롭힌 칼비오는 롤링으로 달아나려는 보텔로가 파운딩에 4점을 취하자 사이드에서 리어네이키드 초크로 목을 캐치했다. 칼비오가 얽힌 다리를 빼 등으로 올라타자마자 보텔로가 괴로운 듯 탭을 연사했다. 

Embed from Getty Images

[파빈스키의 목을 길로틴 그립으로 잡고 뒤로 회전하는 프리자레스]

파워형 주지떼로 미셸 프리자레스(37, 브라질)라는 62초만의 8연승과 웰터급 복귀 후 2번째 승리를 동시에 챙겼다. 파웰 나스툴라의 제자로 단체 4연승을 노리는 바토즈 파핀스키(32, 폴란드)의 로우킥에 카운터 레프트를 집어넣은 프리자레스는 즉시 오버 언더 라이트를 추가, 파핀스키를 캔버스에 쓰러뜨렸다. 파운딩과 클린치 덧걸이로 파빈스키를  다시 눕힌 프리자레스는 다시 일어나려는 상대의 목을 캐치, 길로틴 초크를 시도했다. 결국 파빈스키가 탭을 쳐, 경기를 포기했다.

[팔뚝으로 그립을 짜내 우르카의 목을 조르는 판토자]

알렉산드레 '카니발' 판토자(28, 브라질)는 전 슈토 환태평양 챔피언 사사키 '우르카' 유타(29, 일본)를 백초크로 격침시키고 프로 통산 20번째 승리를 챙겼다. 우르카와 펀치를 주고 받으며 경기를 시작한 판토자는 테이크 다운 직후, 암 바로 서브미션 모드에 들어갔다. 암 바를 빠져나온 상대를 케이지 벽에 몰아넣은 판토자가 스크램블 끝에 백을 차지, 초크를 노렸다. 초반엔 느슨한 초크를 판토자가 그대로 그립을 짜내 완성, 탭을 받아냈다.  

[UFC Fight Night 140 'Magny vs Ponzinibbio' 결과]

12경기: 닐 매그니 < 산티아고 폰지비니오 (KO 4R 2:36)   

11경기: 리카르도 라마스 > 대런 엘킨스 (TKO 3R 4:09)

10경기: 칼릴 라운트리 주니어 < 조니 워커 (KO 1R 1:57)

09경기: 세자르 페레이라 > 이얀 하이니시 (판정 3-0) 

08경기: 구이도 카네티 < 말론 베라 (리어네이키드 초크 2R 1:31

07경기: 신시아 칼비오 > 폴리아나 보텔로 (리어네이키드 초크 1R 4:48) * 53.52kg 계약  

06경기: 미셸 프리자레스 > 바토즈 파빈스키 (길로틴 초크 1R 1:02 

05경기: 알렉산드레 판토자 > 사사키 '우르카' 유타 (리어네이키드 초크 1R 2:18)

04경기: 훔베르토 반데나이 < 오스틴 어넷 (판정 0-3)

03경기: 라우레아노 스타로폴리 > 헥터 알다나 (판정 3-0)

02경기: 데븐 파웰 < 제수스 피네도 (판정 0-3)

01경기: 네드 나르마니 > 앤더슨 도스 산토스 (판정 3-0)


* 사진=Getty Image / William Morris Endeavor Entertainment LLC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