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과 타격전을 교환하는 권장원]

꾸준한 성장을 보이는 국내 입식단체 맥스 FC의 7번째 대회 겸 첫 서울 이벤트인 MAX FC 07 'All for One' 이 19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개최되었다.  

메인 이벤트 겸 초대 헤비급 타이틀 전에서는 기에서 앞섰던 원주 청학의 '영건' 권장원이 KO승을 거두고 첫 헤비급 정상에 올랐다. 펀치로 분발하는 대구 SF짐의 이용섭에게 장내가 울릴 정도의 파워풀한 킥을 어필했던 권장원은 상대의 안면 타격에 아랑곳하지 않고 다리를 걷어찼다. 결국 1R 후반부터 데미지를 숨기지 못했던 이용섭을 로우킥을 섞은 킥으로 압박하던 권장원은 2R 로우킥에 무너진 이용섭의 안면을 의도치 않게 살짝 걷어찼고, 이용섭은 결국 일어나지 못했다. 

K-MAX 노재길의 직전제자 고우용은 다 잡은 타이틀을 놓쳤다. 인천 정우관의 이지훈을 상대로 웰터급 초대 타이틀 전에 나선 고우용은 상대의 킥 타이밍을 노린 카운터 펀치 등 복싱의 우위를 살려 시종일관 상대를 압박했으나, 4라운드 링 포스트에 등을 댄 채 클린치 싸움 중 들어온 이지훈의 앞 이마에 턱을 강하게 부딫혔다. 고우용이 버팅이라 여겨 태세를 풀었으나 레프리는 이를 인정치 않았고 속행을 지시, 틈을 놓치지 않은 이지훈이 펀치러쉬로 고우용을 실신시키고 말았다. 

지식파 악바리 박성희는 잠정 타이틀 획득에 실패, 대권에서 멀어졌다. 16년차 간호사로 타이틀 홀더 김효선의 부상으로 슛복싱 미니멈급 2위이자 WMC I-1 밴텀급 챔프 나카시마 '유니온' 아카리를 상대로 잠정 타이틀 전에 임한 박성희는 슛복싱 출신답게 클린치에서의 니 킥으로 1R부터 두 차례나 다운을 빼앗겼다. 박이 기세를 올렸으나, 킥 캐치에 이은 펀치 카운터 중심으로 차분하게 압박해 오는 나카무라에 데미지를 주지 못하고 경기를 마감했다. 

KO에 의한 한판승으로 결착이 나지 않을 경우 무승부가 된다는 비스트 룰 첫 경기에서는 무승부가 선언되었다. 단신이지만 강완을 가진 하드 펀처 김준화가 장신의 이진수의 안면 니 킥 등 아슬아슬한 공격을 피해 여러차례 안면을 두들겨 댔으나, 쓰러질 듯 쓰러질 듯한 이진수가 뒷심을 발휘, 경기를 마지막 3라운드까지 이끌어가면서 버텼고, 스태미너가 고갈된 양자가 승부를 보지 못한 채 시간을 전부 소비하고 말았다.  

김제국제 맥스짐의 조성환은 틈을 놓치지 않은 3연 다운으로 베테랑의 귀환을 알렸다. 안양 삼산총관 소속의 최훈을 3년만의 복귀 전 상대로 맞이한 조성훤은 날카로운 로우킥을 자랑하는 최훈을 링사이드에 몰아붙여 원투 펀치 컴비네이션으로 첫 다운을 뽑아냈다. 이후 넘어지면서 날린 미들킥과 스피디한 백 스핀 킥을 상대의 복부에 꼽아 2차3차 다운을 획득, 그대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플라이급(-50kg) 초대 왕자 결정전서는 병점 삼산의 김우엽과 서울 T클럽의 최석희가 자웅을 벌이게 됐다. 토너먼트 4강전에서 익산 엑스 짐의 이성준과 만난 김우엽은 로우블로우나, 로우킥 등 이의 저항에 쉽지 않은 경기를 펼쳐야 했으나 3R 시작하자마자 날린 레프트 미들킥이 이성준의 리버에 직격, 전투불능으로 만들며 결승에 선착했다.한 수위의 클린치 와 카운터 능력으로 우세를 잡은 최석희는 시종일관 흐름을 유지, 판정승으로 김우엽과의 타이틀 전을 확정지었다.  

대화 무에타이 소속의 전승원은 통렬한 안면 니 킥 KO승을 획득했다. 이천 팀 설봉의 최홍규의 카운터에도 불구 어그레시브한 타격으로 압박 타격을 가하던 전승원은 빰 클린치에서 니 킥을 두부로 연속 연결, 상대를 다운시켰다.다운된 최홍규가 겨우 일어났으나, 충격을 털어내지 못하고 카운트 중 파이트 포즈를 취하는데 실패, 경기 중지로 전승원 한판 승리가 선언되었다.  

25kg 감량으로 화제를 모았던 17세 여고생 파이터 문수빈은 대구 무인관의 신미정과 3분 3라운드 난타전을 벌일 끝에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두고 프로 통산 6번째의 승리를 가져갔다.  

[MAX FC 07 in 서울 'All for One결과]


<메인>

07경기: 권장원 > 이용섭 (KO 2R 2:57* 헤비급 초대 타이틀 전 

06경기: 이지훈 > 고우용 (KO 4R 2:38) * 웰터급 초대 타이틀 전     

05경기: 나카무라 '유니온' 아카리 > 박성희 (판정 5-0) * 女 -52kg 잠정 타이틀전

04경기: 김준화 = 이진수 (판정) * 비스트룰  

03경기: 김얄 > 나승일 (판정 4-1) 

02경기: 최훈 < 조성환 (KO 1R 2:55 

01경기: 황진수 > 강범준 (판정 5-0 


<컨텐더 리그 7>

08경기: 최석희 > 김수훈 (판정 5-0) * 플라이급 초대 챔피언 결정 4강 토너먼트  

07경기: 김우엽 > 이성준 (KO 3R 0:09) * 플라이급 초대 챔피언 결정 4강 토너먼트 

06경기: 한성희 < 임준영 (판정 0-5)   

05경기: 전승원 > 최홍규 (KO 1R 2:45)

04경기: 신미정 < 문수빈 (판정 0-5)

03경기: 강민석 < 서지명 (판정 0-5

02경기: 김태호 < 이호중 (판정 0-5)

01경기: 황효식 > 하건철 (판정 5-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kungfu45

[Bellator MMA 172 의 공식 포스터]

북미 2위의 격투기 단체 벨라토르 MMA의 172번째 이벤트 Bellator MMA 172 'Thomson vs Pitbull' 이 한국 시각으로 19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 산호세 SAP 센터에서 개최되었다. 

연기된 표도르 복귀전을 대신했던 조쉬 탐슨과 파트리키 '핏불' 페레이라 간의 메인매치에서는 핏불이 버팅에 이은 펀치로 재차 라이트급 타이틀 도전 기회를 잡았다. 1R에서 상대의 킥에 맞춘 카운터로 플래쉬 다운을 만든 핏불은, 2R 스탭인 스트레이트로 들어어던 상대를 맞받아 치기 위해 고개를 숙였다, 턱에 핏불의 이마를 들이박힌 탐슨은 다운되었으나 경기가 속행, 태클을 기다리던 핏불이 탐슨에게 카운터 어퍼컷을 성공, 추가 파운딩 두 방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옛 동료를 상대로 단체 10번째 출장에 나선 기욤 '칙 콩고' 오우에드라고는 우월한 신체 조건을 앞세운 원사이드 게임 끝에 판정승을 챙겼다 UCMMA 챔프 출신의 전 팀메이트 올리 탐슨과 만난 콩고는 들어가다 한 방을 내줬으나 더블 렉 테이크 다운을 모든 라운드에서 성공, 하위 포지션에서 파운딩을 퍼부으며 경기를 전체를 지배했다. 스탠딩에서도 빰 클린치 니 킥 연사 등 모든 면에서 콩고가 크게 앞섰던 일방적이었던 경기.     

라이진서 초살 KO승을 기록했던 러시안 아나톨리 토코프는 2R 파운딩으로 경기가 무산된 스승 표도르 대신 벨라토어 승리를 챙겼다. 토코프는 그래플러 프란시스코 프랑스의 타이트한 하위 암바-트라이앵글 초크 컴비네이션에 첫 라운드를 내줬으나, 2R 로우블로우 데미지 회복 후 크게 치고들어오다 빈틈을 보인 프랑스를 라이트로 격침, 상위 포지션을 획득했다. 프랑스가 하프가드서 팔을 잡고 버텼으나 이를 뜯어낸 토코프의 라이트 파운딩 샤워가 작렬, 승부가 결정되었다.  

러시아의 미녀 무에타이 챔프 아나스타시아 얀코바와 접전을 벌였던 베타 아르테가는 격전 끝에 의사에 의한 약간한 찝찝한 1승을 거뒀다. 아마 5승 1패의 기대주 브룩 마요를 상대로 단체 3번째 경기에 나선 아르테가는 접전으로 마요와 앞선 라운드 하나씩을 나눠가진 후 마지막 3라운드에 임했다. 난전 중 연속된 아르테가의 펀치가 마요의 왼쪽 눈썹 부위에 큰 멍과 부종을 만들어냈고, 닥터가 투입, 경기가 종료되었다. 아르테가의 프로 통산 3번째 승리.      

TUF 시즌 1의 악동 조쉬 코스첵은 복귀 전 겸 벨라토어 데뷔 전에서 TKO패배를 맞이했다. 브라질의 중견 마우리시우 알론조를 몰아는 가고 있었으나 상대의 긴 리치와 빠른 스피드의 타격에 애를 먹고 있던 코스첵은 결국 빠른 라이트 크로스에 눈을 얻어맞고 플래쉬 다운을 내주었다. 급히 일어났으나, 추적해온 알론조에 몰린 코스첵의 턱에 페인트를 섞은 어퍼컷이 작렬, 코스첵을 쓰러뜨렸다. 파운딩 후 경기 종료가 선언 코스첵의 패배가 확정되었다.    

쿵 리의 팀 메이트 제임스 테리와 JC 라마스 전에서는 3R 초반 테리의 서밍에 라마스가 시력을 회복하지 못해 경기가 중단 되었으나, 2R를 완료한 시점인 탓에 앞선 두 라운드를 우세하게 이끈 테리가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뒀다. 종합 첫 경기에 나서는 킥 복서 가스통 블라노스는 상대 아베너 페레즈의 빈틈을 놓치지 않은 통렬한 라이트 훅과 파운딩으로 TKO승을 기록했다.

단체 2승 획득에 나선 보스니안 JJ 오카노비치는 백을 잡은 후 레그 훅을 이용, 느슨해져 있던 상대의 빈 틈을 놓치지 않은 리어네이키드 초크로 잭 앤드류스를, 벨라토르 데뷔 전에 출전한 로케 레에스를 상대로 MMA 데뷔 전에 나선 AKA의 저스틴 테네도라는 2라운드 종료 직전 페이스 락에 가까운 리어네이키드 초크로 서브미션에 의한 한판승리를 가져갔다. 

[Bellator MMA 172 'Fedor vs Mitrione' 결과]

11경기: 조쉬 탐슨 < 파트리키 '핏불' 페레이라 (KO 2R 0:40) 

10경기: 기욤 '칙 콩고' 오우에드라고 > 올리 탐슨 (판정 3-0)

09경기: 아나콜리 토코브 > 프란시스코 프랑스 (TKO 2R 2:24)

08경기: 베타 아르테가 > 브룩 마요 (TKO 3R 4:04)

07경기: 조쉬 코스첵 < 마우리시우 알론조 (TKO 1R 4:42)

06경기: 니코 잭슨 > 세자르 곤잘레스 (판정 3-0) 

05경기: JJ 오카노비치 > 잭 앤드류스 (리어네이키드 초크 2R 2:26)

04경기: 제임스 테리 > JC 라마스 (판정 3R 0:37 3-0) * 서밍으로 인한 속행 불능 후 판정 

03경기: 가스통 블라노스 < 아베너 페레즈 (TKO 1R 4:53) 

02경기: 마틴 사노 = 디에고 허족 (판정 0-1)

01경기: 저스틴 테네도라 > 로케 레예스 (리어네이키드초크 2R 4:5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