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 킥으로 강윤성에 맹폭을 가하는 윤덕재]

14일,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KBS 아레나(구 88체육관)에서 개최됐다. 

2차 방어전에 나선 밴텀급 챔프이자 단체의 에이스 윤덕재(24, 의왕 삼산)는 특유의 러쉬로 단숨에 3개의 다운을 빼앗는 원사이드 게임으로 타이틀을 지켜냈댜. 명문 목포스타 짐의 강호 강윤성을 상대로 방어전에 나선 윤덕재는 파워풀한 양 미들킥, 틈만 나면 시도하는 클린치 니 킥으로 조근조근 상대를 압박해 나갔다. 3R 초반 타격 맹폭으로 스탠딩 다운을 뽑아낸 윤덕재는 복부에의 카운터 미들킥으로 두 번째 다운을, 복부의 니 킥으로 3번째 다운을 완성했다.

공석이 된 플라이급 벨트는 리우 청(19, 중국)을 TKO 로 꺾은 단신의 파워 펀처 조 아르투르(22, 우크라이나/군산 엑스짐)에게 돌아갔다. 2라운드부터 따라오는 상대의 카운터에 적잖이 노출되기도 했던 아르투르는 활발한 위빙, 간간히 터지는 바디샷과 적중률 높은 안면 펀치로, 압박을 놓치 않았다. 결국, 마지막 5R. 바디샷 데미지에 움직임이 굳은 상대에 맹타를 퍼부은 아르투르가 스탠딩으로 첫 다운이자 마지막 다운을 만들었다. 

53kg의 강자 김소율(24, 평택 엠파이터짐)은 지난 해 동아시아무에타이 금메달리스트 출신의 슛복서 진포 유리카'GSB' (일본, 나고야 GSB)를 판정으로 잡아내고 지난 패전의 아쉬움을 달랬다. 초반 상대의 스트레이트에 고개가 꺾이기도 했던 김소율은 본래 48kg급인 상대에 비해 앞서는 파워와 체격우위를 앞세워 클린치로 상대를 괴롭혔고, 원투 스트레이트와 니 킥 등 간간히 집어넣는 타격으로 데미지를 지속,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리를 가져갈 수 있었다.  

명문 인천 정우관의 75kg 급 에이스 윤태휘는 체급 상위 랭커 김준화를 난전 끝에 TKO로 잡아냈다. 단단한 가드로 김준화의 뚝심있는 펀치를 막아내며 숏 훅, 니 킥 등 근접전을 벌인 윤태휘는 차츰 상대의 체력을 갉아내며 데미지를 줄 수 있었다. 2라운드 후반 스태미너가 눈에 띄게 떨어진 김준화에 끊임없이 숏블로우를 퍼부은 윤태휘가 니 킥을 마지막으로 스탠딩 다운 선언을 뽑아냈고, 데미지가 쌓인 김준화가 카운트 중 회복에 실패, 윤태위의 4연승이 확정됐다. 

[Max FC 14 in 서울 'The People's Champions' 결과]

<맥스 리그> 

06경기: 윤덕재 > 강윤성 (KO 3R 2:45) * 밴텀급(-55kg) 타이틀 전 

05경기: 조 아르투르 > 리우 청 (TKO 5R 1:16) * 플라이급(-50kg) 타이틀 전 

04경기: 김소율 > 진포 유리카 'GSB' (판정 5-0) 

03경기: 조경재 > 진태근 (KO 1R 1:17) * 금적피격에 의한 경기 속행 불능 

02경기: 고우용 = 윤태균 (NC 1R 0:21) * 금적피격에 의한 경기 속행 불능  

01경기: 윤태휘 < 김준화 (TKO 2R 2:37) 


<컨텐더 리그> 

07경기: 안석희 > 딜로바르 나시로프 (판정 3-2)    

06경기: 강예진 < 이승아 (판정 5-0)

05경기: 이규동 < 지승민 (판정 5-0)

04경기: 윤현빈 < 도지은 (판정 0-5) 

03경기: 이승화 > 이지선 (판정 3-2) 

02경기: 최재욱 < 권기섭 (판정 1-4)

01경기: 정시온 > 조은 (판정 5-0) * 女-50kg 계약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