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메이저 단체로 자리잡은 입식 단체 MAX FC의 8번째 대회인 MAX FC 08 'Fightholic' 이 22일, 충남 홍성 홍주문화체육센터에서 개최되었다. 

[제이슨 첸과 타격을 교환하는 최진선]

국내에서만 4개 단체의 챔프를 지낸 홍성의 홈그라운더 최진선(38, 홍성 청무)은 은퇴전 같지 않은 격전 끝에 판정승을 거두고 프로 커리어를 마감했다. 경기 시작하자마자 쉴 새 없이 양 손 러쉬를 걸어대는 대만의 젋은 기대주 제이슨 첸(20, 대만)에게 코에서 출혈이 일정도로 잔매를 맞았으나, 앞선 두 라운드서 각각 만든 라이트 훅 다운과 펀치 클린히트에의 우세로 5-0 심판 전원일치 승리를 챙길 수 있었다. 

[츠지야 카이와 공방중인 윤덕재]

첫 방어전에 나선 밴텀급(55kg) 챔피언 윤덕재(24, 의왕 삼산)는 챔피언 다운 화력시범 끝에 상대의 세컨으로부터 타월을 받아냈다. 전천후 올라운더 답게 끈적한 클린치 니 킥과 안면에 찍히는 스트레이트와 프런트 킥, 펀치와 로우 킥 컴비네이션으로 시종일관 상대 츠치야 카이(20, 일본)을 괴롭히던, 윤덕재는 4라운드 상대의 복부에 찔러넣는 듯 한 니 킥을 연사, 무릎을 꿇렸다. 보다못한 츠치야 측의 세컨이 즉시 타월을 투척, 경기를 포기했다. 

국내 라이트급(65kg)의 최강자 '젠틀맨' 심준보(26, 인천 정우관)는 차분한 경기 운영 끝에 니 킥으로 KO승을 챙겼다. 단신이지만 위력적인 숏 컴비네이션을 구사하는 등 거친 공격을 뿜어내는 우승범(24, 남양주 삼산)을 맞아 스트레이트 등으로 차분히 경기를 풀어나가던 심준보는 2R 훅과 니킥. 훅과 니킥으로 첫 번째 다운을, 연달어 니 킥과, 빰 클린치 니 킥으로 두개의 다운을 연달아 추가, 순식간에 3번의 다운을 만들어 KO승을 결정지었다. 

60kg 급 벨트의 첫 주인을 정하는 토너먼트에서는 국내 동급 최강자 중 하나인 '제천대성' 김진혁(28,인천 정우관)과 황진수(광주 팀치빈)간의 결승전이 결정되었다. 바디샷과 꾸준한 로우킥으로 흐름을 바꿔낸 황진수는 5-0 판정으로 결승 티켓을 선점했다. 꾸준한 압박으로 상대 나카무라 카즈요시(30,일본)를 괴롭히던 김진혁은 연타로 몰린 상대의 안면에 펀치 숏 블로우 러쉬 후 니 킥으로 KO승을 획득, 황진수와의 3차전 겸 결승전을 확정지었다.

이진수(23, 안산클라우스 짐)는 거리 싸움의 일방적 우세 끝에 니 킥으로 KO승을 챙겼다. 박태준(팀 설봉)과 만난 이진수는 잽과 하이와 로우 킥 등으로 거리싸움에서 압도적인 우세를 보이며, 상대를 압박, 안정적인 첫 라운드를 보낼 수 있었다. 박태준이 열심히 클린치와 훅으로 경기를 풀어보려했으나 이진수의 우세는 굳건했다. 결국 이단 플라잉 니 킥으로 거리를 단숨에 좁힌 이진수가 빰 클린치로 싸잡은 상대의 안면을 니 킥으로 히트, 속행불능으로 만들었다.  

[MAX FC 08 in 홍성 'Fightholic' 결과]


<맥스 리그 8>

07경기: 최진선 > 제이슨 첸 (판정 5-0) 

06경기: 윤덕재 > 츠지야마 카이 (KO 4R 1:57) * 밴컴급 타이틀 전     

05경기: 심준보 > 우승범 (KO 2R 2:15)

04경기: 김진혁 > 나카무라 카즈요시 (KO 2R 2:10) * 페더급 챔프 결정 4강 토너먼트 1차전 

03경기: 황진수 > 지승민 (판정 5-0) * 페더급 챔프 결정 4강 토너먼트 1차전 

02경기: 박태준 < 이진수 (KO 2R 2:39 

01경기: 김소율 > 윤현빈 (판정 5-0 


<컨텐더 리그 8>

07경기: 함민호 > 최승현 (TKO 2R 2:21)   

06경기: 최은지 > 길민정 (판정 0-5) * 최은지의 계체 실패로 인한 실격패 

05경기: 이기광 > 김진우 (판정 5-0  

04경기: 송종익 > 김민규 (판정 3-2)

03경기: 조경재 > 이태균 (TKO 2R 2:46

02경기: 이정환 < 이규동 (판정 1-4)

01경기: 윤수빈 < 박유진 (판정 2-3)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