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 MMA 단체 TFC가 빅 카드를 꺼내 들었다. 국내 종합격투기 계를 양분하고 있는 라이벌 단체 로드(ROAD)FC와의 내년 연말 대결을 제안한 것.

내달 중순 인천에서 넘버링 이벤트 TFC 16 '김재웅 vs 최승우 2'의 개최를 앞두고 있는 TFC 측은 17일, 서울 논현동에 위치한 김정일 아트홀에서 TFC 16의 미디어 데이를 개최했다. 

페더급 타이틀 전을 치르는 김재웅과 최승우, 소재현 등 밴텀급 4강 토너먼트 참가자 3인, 페더급 기대주 조성빈 등 대회 참가자들의 회견이 종료된 후, 하동진 TFC 대표는 '2018년 12월 마지막 주 토요일, 한국 격투기의 성지인 장충체육관에서 맞대결을 개최하자' 라고 로드FC 측에 제안했다. 

'폭탄' 제안을 꺼내든 하동진 대표는 '구체적인 사항은 실무진의 추후 협의를 통해서 정하면 된다. 시간은 충분하다. 팬들이 원하는 대회를 개최하는 것이 대한민국 종합격투기가 발전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발전을 위해 우리가 앞장서자' 라며 발언을 끝마쳤다. 

프로 격투기 단체 간의 대항전 혹은 교류전은 같은 동종업계의 인기와 이익을 나눠야 하는 단체의 입장 상 성사가 쉽지 않다. 허나 최강자를 보고 싶다라는 팬들의 호기심을 충족시키는 인기 이벤트로서 종종 활용되기도 한다. 이웃나라 일본의 업계 전성기 시절, 프라이드와 K-1의 교류전, K-1 다이너마이트 등이 그 좋은 예다. 

허나 국내의 격투기 계, 특히 MMA 계에서는 이러한 합동 이벤트가 현재까진 전무하다. 초창기 업계를 이끌었던 당시 양대 주최사 스피릿 MC와 네오파이트는 자체 이벤트를 만들고 소화하기에도 급급했던 상황이었고, 한쪽이 왕성히 활동하던 시절 다른 한 쪽이 개점폐업 상태 등 시기 상으로도 맞지 않아 합작자체가 쉽지 않았다.  

TFC와 로드FC 사이에서도 이러한 협동의 흐름은 전혀 보이지 않았다. TFC 페더급 초대 타이틀 홀더 최영광이 챔피언 등극 후 로드FC의 페더급 챔피언인 최무겸에게 '체급 최고를 가려보자' 라며 잠시 분위기를 만들었을 때도, 자존심 싸움으로 결정자인 양 단체 간 대표의 골이 깊었던 탓에 합의에 이르기는 어렵다는 것이 중론이었다. 

그런 의미에서 TFC의 이번 제안은 의미가 크다. 장기간 이어져 업계를 양분시켰던 양 단체의 불화를 해결할 첫 단계가 될 수도 있다. 소속 파이터들의 일방적인 마이크 어필이나 의견이 아닌 단체의 수뇌부로부터 나온 직통 제안이라는 점도 기대를 가지게 하는 점이다. 

실제로 두 단체가 어떤 형태로던 협력의 형태를 취하게 될 경우, 업계에 미치는 호영향은 적지 않을 전망이다. 두 개로 갈려져 있는 국내 MMA 계의 재결합을 통한 두 단체 간의 선수 교류는 물론, 로드FC가 가진 중국과 러시아, TFC가 가진 PXC 등 해외 루트 공유를 통한 국내 파이터의 해외 진출을 기대해 볼 수 있다. 양 단체는 UFC와 라이진이라는 초대형 메이저와의 연결 파이프도 하나씩 가지고 있다. 팬들의 불필요한 논쟁도 상당부분 줄어들 것이다. 

하지만 아직 로드 측의 답변이 없는 현재, 상황을 속단하기엔 어렵다는 의견도 적지않다. 앞에서도 언급 되었지만 자체적으로 자체 브랜드의 해외 지사까지 설립하고 거금의 상금이 토너먼트를 단독으로 개최할 정도로 이미 독자정인 성장을 거듭 중인 로드가 과연 TFC의 제안을 받아 들일지는 미지수라는 것.       

TFC 측은 앞으로 2주 동안 로드 측의 답변을 기다릴 요량, 하동진 대표는 "아직까지 깊이 생각해 보진 않았지만, (양 단체 간의) 정기적인 이벤트도 가능하다고 본다." 라고 말했다. 로드 측의 대응에 귀추가 주목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