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스너와의 일전에 나서는 커투어 그는 다시 UFC 왕관을 차지 할 수 있을까?]

15개월만에 UFC에서 경기를 치르게 된 전 UFC 헤비급 챔피언 랜디 커투어가 오는 11월 UFC 91'Couture vs Lesnar'에서 격돌할 자신에 상대 레스너 전에 만전을 기하고 있습니다.  

커투어는 최근 인터뷰에서 레스너 대비를 위해 112kg 몸무게에 아마추어 레슬링 베이스인 조쉬 핸드릭스를 연습 파트너로 영입했으며, 그와의 훈련을 통해 레스너에게 테이크다운의 공포를 심어 주겠다는 뉘앙스의 대담한 발언으로 눈길을 끌었습니다. 참고로 핸드릭스는 크로캅 킬러 중 한 명인 가브리엘 곤자가와 같은 날 일전을 치릅니다.

올해 46세의 연세(?)에, 15개월의 공백 기간, 상대보다 20kg나 가벼운 불리하기 그지 없는 체중 조건...여기에 상대는 아마레슬리의 귀재. 유리하다고 말했다간 미쳤냐고 쌍욕을 들어먹을 만한 악조건 속에서 이러한 강건한 발언을 남길 수 있는 것은 역시 최강의 노장다운 배짱이라 하겠습니다.

커투어 본인 역시 올림픽 상비군을 3차례 지낸 걸출한 레슬러이지만 역시 체중이 깡패인 헤비급 레슬러에서 탑 클래스 중에서도 탑 클래스에 훨씬 무거운 레스너를 상대로 테이크다운, 즉 같은 아마 레슬링 전법으로 밀어 붙이겠다는 뜻을 밝힌 커투어가 아마&프로레슬링 수퍼스타의 야망을 꺾어 줄 수 있을 지 기대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신고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