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프 ‘랜디 커투어’(45, 미국)의 복귀로 UFC 헤비급이 격전의 소용돌이에 휩쓸렸다. 오는 16일(한국 시각),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가스 ‘MGM 그랜드가든 아레나’에서 열리는 <UFC 91>에 ‘랜디 커투어’가 헤비급 타이틀전으로 복귀하며 화려한 부활을 예고하고 있는 것. (11월 16일(일) 밤 8시, 액션채널 수퍼액션 독점 중계)

UFC 헤비급 챔프 ‘커투어’가 자리를 비운 사이 잠정 챔피언에 오른 ‘노게이라’, 이번 <UFC 91>에서 ‘커투어’와 세기의 대결을 펼치게 된 전 WWE 챔피언 ‘브록 레스너’, 교통사고를 딛고 부활을 준비하는 전 챔피언 ‘프랭크 미어’가 ‘랜디 커투어’와 함께 UFC 헤비급 4강 구도를 구축하면서 현재 UFC는 치열한 챔피언 타이틀 쟁탈전을 예고하고 있다.

주목할 점은 오는 <UFC 91>에서 펼쳐질 ‘커투어’와 ‘레스너’의 경기가 5라운드 헤비급 타이틀전으로 진행된다는 것. UFC는 보통 현 챔피언이 부상 등의 이유로 한 동안 자리를 비웠을 때, 챔피언의 자격을 박탈하지 않고, 그 자리를 잠정 챔피언으로 대신한다. 잠정 챔피언은 현 챔피언이 다시 복귀했을 경우, 현 챔피언과 진정한 챔피언 자리를 놓고 대결을 펼칠 수 있다. 그러나 이번 챔피언의 복귀는 다른 때와는 좀 다르다. 잠정 챔피언인 ‘노게이라’가 ‘프랭크 미어’와 UFC 선수 육성 프로그램 <UFC 얼티밋 파이터 시즌8>에서 각 팀 코치를 맡으며 두 코치간 대결이 이미 성사돼 있었던 것. 그로 인해 ‘커투어’의 복귀전 상대가 ‘노게이라’가 아닌 ‘브록 레스너’로 결정됐고, 이후 펼쳐질 ‘노게이라’ 대 ‘프랭크 미어’ 경기의 승자와 다시 챔피언 자리를 다투는 흥미진진한 매치가 성사됐다.

‘랜디 커투어’는 40대 중반 나이로 헤비급 챔피언을 차지한 선수. 과거 헤비급과 라이트헤비급의 2체급 챔피언을 석권한 전설적인 파이터다. <UFC 57>에서 ‘척 리델’과의 경기를 끝으로 은퇴해 UFC 해설자로 활동하다가, <UFC 68>경기에서 헤비급 챔피언 ‘팀 실비아’를 꺾으며 다시 챔피언 벨트를 거머쥔 특이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UFC 74>에서 ‘크로캅’을 KO패 시킨 ‘가브리엘 곤자가’를 상대로 압도적인 경기 장악력을 보이며 타이틀 방어전에 훌륭히 성공했다. 챔피언에 오르고 UFC를 이탈, 법정 분쟁을 일으켰다가, 얼마 전 다시 복귀했다.

프라이드 전 챔피언 ‘노게이라’는 프라이드에서 UFC로 이적 후 ‘히스 헤링’을 꺾으며, 성공적으로 UFC에 데뷔했다. 이 후 ‘랜디 커투어’가 UFC와의 불화로 자리를 비운 사이 ‘팀 실비아’와의 잠정 챔피언전에서 승리를 거두고 단 두 경기 만에 헤비급 잠정 챔피언에 올랐다.

‘브록 레스너’는 2002년 프로레슬링에 데뷔해 2003년 <WWE> 세계 챔피언을, 2005년 <신일본 IWGP> 헤비급 챔피언을 지내는 등 프로 레슬링계의 거물로 우뚝 섰다. ‘프랭크 미어’와 가진 UFC 데뷔전에서 비록 패배의 아픔을 겪었지만 그 후, 43전이 넘는 베테랑 선수 ‘히스 헤링’을 일방적으로 몰아붙이며 승리를 거뒀다. 그 경기를 계기로 이번 <UFC 91>에서 ‘랜디 커투어’와 매치 성사에 성공, 챔피언을 향해 한 발 다가섰다.

‘프랭크 미어’는 UFC 헤비급에 혜성처럼 등장, 헤비급이라고 볼 수 없는 빠른 스피드와 창의적인 서브미션으로 챔피언까지 올랐던 선수다. 한창 각광받을 시절, 교통사고로 몸이 망가져 한 동안 재활에 전념했고, 초인적인 노력으로 다시 옥타곤에 복귀했다. 올해 2월, <UFC 81>에서 ‘브록 레스너’를 이기며 화려한 부활에 성공했다.

수퍼액션 UFC 전문 김남훈 해설위원(OFK 대표)은 “현재 UFC 헤비급은 랜디 커투어, 브록 레스너, 프링크 미어, 노게이라의 4강 구도로 압축돼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상태”라며 “과거 UFC는 헤비급이 약하다는 평가를 받았는데 이제 굉장한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고 UFC 헤비급 판도를 정리했다. 이어 김위원은 “랜디 커투어와 브록 레스너는 레슬링을 근간으로 하고 있고, 프랭크 미어와 노게이라는 주짓수를 바탕으로 하는 점이 이채롭다”며 “결국 헤비급 통합 챔피언전은 레슬링과 주짓수의 대결이라고 봐도 무방할 것”이라고 말했다.


Posted by 무진 giIp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