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일 소넨의 공격에 당황하는 파울로 필리오. 기회를 날린 소넨의 분노가 느껴지는 듯...제공=ZUFFA]

지난 6일 WEC 미들급 논 타이틀 전에서 체일 소넨에게 패했던 브라질 파이터 파울로 필리오가 자신을 제압한 소넨에게 결국 벨트를 넘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본래 소넨과 WEC 마지막 미들급 타이틀 전을 치르기로 되어 있었던 필리오는 경기 하루 전인 계체량에서 계약체중보다 7파운드나 초과하면서 미들급 타이틀 전을 논타이 전으로 치르게 만든데 이어 경기에서도 16연승 무패라는 경이적인 성적을 기록한 필리오 본인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형편없는 기량을 보인 끝에 패배하고 말았습니다. 

6일 경기를 치르기 이전에도 약물에 의해 발생된 우울증 치료를 위해 소넨과의 대전을 한 차례 연기한 바 있는 필리오 측은 이번에도 자신의 감량 미스로 인해 타이틀 전이 또 한번 무산되자 소넨 측에게 미안했는지 '소넨이 이길 경우 벨트를 스스로 넘기겠다'는 약속을 한 바 있습니다.

미국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현재 필리오 측은 국제 우편으로 소넨에게 WEC 미들급 챔피언 벨트를 넘기겠다는 뜻을 밝혔으며, 브라질 언론들은 최근 필리오를 진찰한 현지 의사들의 발언을 빌어 필리오의 우울증이 아직도 완전히 치료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습니다.

브라질 현지 언론들의 보도에서 눈에 띄는 한 가지는 이후 필리오 측이 소넨과의 재대결을 다시 치른 뒤 한 체급 위인 라이트헤비급(-93kg)으로 이적을 고려하겠다라고 한 점입니다. 이번 경기에서 불성실하기 이를 데 없는 태도로 방출설이 솔솔 풍겨나오고 있는 필리오가 체급이적은 커녕 소넨과의 대결에나 나설 수 있을지 솔직히 의문입니다.

2000년 프로 데뷔 전을 치른 이래 16번까지 세계 각지의 강호들을 연파하며 동체급 최강으로 손꼽혔던 필리오의 추락은 아쉽기 그지 없습니다.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