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07년 영국에서 기자회견을 가지는 UFC 대표 다나 화이트 제공=ZUFFA]

'스턴 건' 김동현에 이어 '수퍼코리안' 데니스 강을 영입하여 국내 팬들의 초미의 관심사가 되고 있는 현존하는 세계 최대의 종합격투기 단체 UFC가 조만간 제3의 한국 파이터 영입을 고려 중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 내 UFC 방송 컨텐츠 판매권 보유사인 IB스포츠 측의 보도자료에 따르면 UFC의 CEO 다나 화이트가 현재 몇명의 한국 파이터 추가영입을 놓고 진지하게 고민 중이며 이들 중 일부는 근시일 내에 계약을 완료, 한국 팬들 앞에 모습을 드러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화이트 대표는 최근 데니스 강의 영입에 대해 '데니스는 미들급(-84kg) 탑 클래스의 파이터로 UFC가 업계 No.1을 유지할 수 있는 비결인 세계 최강자들을 영입하는 정책에 따른 것 뿐' 이라며 비교적 소박한 발언으로 데니스 강에 대한 기대감을 표시했습니다.

아울러 'UFC는 2007년 이후 현재 영국을 전진기지로 유럽 전역에 성공적으로 진입 중으로 슬슬 유럽과 미주 이외 지역 진출을 생각할 시기라고 생각한다. 호주 멕시코 중동과 함께 한국은 UFC에 유망한 시장이다.' 라며 2007년부터 단순 진출 가능 지역이었던 한국 시장 진출이 반드시 이뤄질 것임을 확언했습니다.

본 기자의 개인적인 루트에 따르면 현재 UFC 측은 2009년 두바이 등 아랍에미레이트 등 측을 통해 중동시장을 본격 공략할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한국은 드림, K-1, 센고쿠 등 일본 메이저 단체들의 입김이 워낙 강한 통에 UFC가 시급히 진입을 시도할 것으로 보이지는 않습니다만 K-1이 한국에서 거둬들인 어마어마한 금전적 실적을 보아서도 포기할 수는 없는 시장임에는 틀림이 없습니다. 세계적인 불황이 어떻게 작용할지는 좀 더 기다려 봐야겠지만요.

한편, 무진 팀이 확인한 바로는...계약이 무산될 가능성도 있으므로 실제 이름을 거론하지는 못합니다만... 국내의 몇몇 명문 팀이 실제로 UFC와 소속파이터들의 영입을 교섭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고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