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ersus 2의 오피셜 포스터  제공=Zuffa LLC]

UFC 중경량급에서 가장 주목받는 기대주이자 절권도 파이터로 잘알려진 존 존스가 벨라루스 출신의 베테랑 파이터이자 러시아 국가대표 아마추어 레슬러 출신의 블라디미르 마츄센코를 파운딩으로 제압했습니다.

개최지인 미국 유타 솔트레이크 시티 현지 시각으로 8월 1일, UFC의 Versus 채널 전용 이벤트인 UFC on Versus 2 'Jones vs Matyushenko'에 출전한 존스는 1997년부터 프로 생활을 해온 베테랑이자 뛰어난 프리 스타일 레슬링으로 잘 알려진 마츄센코를 상대로 생애 첫 UFC 메인이벤트 경기에 나섰습니다. 

전 라이트 헤비급 챔프 포레스트 그리핀과 TUF 1 시즌 피날레에서 매우 좋은 경기를 펼쳤던 터프 파이터 스테판 보너 등을 상대로 워낙 좋은 경기를 펼쳤기에 기대를 높은 받아온 존슨은 자신의 롤링소베트(뒤돌아 배차기)를 받고 발끈해서 들어오는 마츄센코를 캐치한 후 다리 후리기로 테이크다운을 성공시키고 하프가드 포지션을 단숨에 빼앗았습니다.

팔다리 길이가 엄청난 존슨은 마츄센코의 끈질긴 저항에도 불구 곧 사이드를 점유, 상대의 양팔을 완전히 봉쇄하고 마음껏 상대의 안면을 두들길 수 있는 포지션인 크루시픽스(십자가)를 잡아내고 엘보 파운딩을 퍼붓기 시작했고, 명 레프리인 메카시는 상황을 재빨리 파악 경기를 급히 중지시키고 마츄센코를 구해냈습니다. 

레슬링 베이스의 필리핀 파이터 마크 무노조를 상대로 일전에 나선 일본의 베테랑 오카미 유신은 2라운드 무노조의 태클을 스프롤하다 일어서면서 클린히트와 연타를 허용하며 위기를 맞기도 했으나 평소와는 다른 어그레시브한 타격과 3라운드 무노조를 구르게 만드 라이트 훅 카운터 등이 인정받아 스플릿 판정승을 거뒀습니다.

UFC 데뷔전서 체면을 구긴 일본 경량급의 왕자 고미 다카노리는 무릎 부상으로 대신 참전한 강호 타이슨 그리핀을 주의를 돌리기 위한 레프트 스트레이트 후, 허리를 완전히 돌리며 힘을 완전히 실어낸 라이트 훅을 그리핀의 턱에 적중, KO승을 거두고 UFC 첫 승 겸 완전부활을 이뤄냈습니다. 그리핀의 타격 KO패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전 WEC 헤비급 챔피언이자  제임스 어빈과 격돌한 크로캅의 트레이닝 파트너 이고르 포크라약은 경기 시작하자마자 시도한 테이크 다운 실패로 상위 포지션을 빼앗겼으나, 스탠딩에 성공, 난타전을 거쳐 테이크 다운 성공 후 사이드포지션에서의 소나기 파운딩으로 백을 빼앗은 후 리어네이키드 초크로 마무리 지었습니다.  

UFC 데뷔 전에 나선 무패의 브라질리언 파이터 찰스 올리베이라는 레슬러 대런 엘킨스가 자신을 슬램 테이크다운 시킨 이후 잠시 상위 포지션에서 자리를 잡기 위해 움직임이 멈추자 트라이앵글 초크를 캐치한 후 초크를 유지한 상태에서 암바 추가에 성공, 엘킨스에게 탭아웃을 받아 내며 13전 연승 행진을 계속했습니다.

이날 이벤트에는 2007년 12월 TUF 6 FINALE를 끝으로 UFC를 떠난 뒤 스트라이크 포스 등에서 활약해왔던 UFC 창립맴버이자 한 때 UFC의 상징이었던 전문 MMA 레프리 빅 존 메카시가 3년만에 UFC에 레프리로 복귀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UFC on Versus 2 'Jones vs. Matyushenko' 경기 결과]

10경기: 존 존스 > 블라디미르 마츄센코 (리어네이키드 초크 1R 1:52)
09경기: 마크 무노즈 < 오카미 유신 (판정 2-1)
08경기: 제이크 엘렌버거 > 존 하워드 (TKO 2R)
07경기: 고미 다카노리 > 타이슨 그리핀 (KO 1R 1:04)
06경기: 폴 켈리 < 제이콥 볼크만 (판정 3-0)
05경기: 다마퀘스 존슨 < 맷 리들 (TKO 2R 4:29)
04경기: 제임스 어빈 < 이고르 포크라약 (리어네이키드 초크 1R 2:29)
03경기: 마이크 마센지오 < 브라이언 스탠 (트라이앵글 초크 3R 3:10)
02경기: 대런 엘킨스 < 찰스 올리베이라 (트라이앵글 암바 1R 0:41)
01경기: 랍 키먼즈 > 스티브 스타인베이스 (판정3-0)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