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첫 M-1 챌린지에서 하이킥 KO승을 거둔 가라데 파이터 김재영이 조만간 미국 메이저 대회에 출장할 가능성이 제기되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축하연에서 자신의 경기 영상을 준비하고 있는 김재영]

6일 자신의 스승이자 센고쿠에서 활약 중인 베테랑 파이터 최무배가 주최한 자신의 축하연에 참석한 김재영은 "오는 4월 일본 대회에서도 출전할 예정으로, M-1과 함께 M-1 챌린지를 동반 주최하고 있는 어플릭션 측이 4월 대회에서도 승리를 거두면 어플릭션 출장을 제안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월 격투기 월드컵이라 불리는 격투기 국가 대항전 이벤트 M-1 챌린지의 한국 팀 대표로 첫 출전한 김재영은 격투기 황제 에밀리아넨코 표도르의 소속팀이자 지난해 M-1 챌린지 챔피언 팀인 러시아의 미하일 자이츠를 상대로 통쾌한 하이킥 KO승을 거두고 한국 팀 3:2 승리의 주역이 됐었습니다. 

                                           [미하일 자예츠에게 승리를 거둔 김재영]

미하일 자예츠는 이미 김재영과 같은 팀 소속의 김진오나 KTT의 위승배 같은 강자들을 격파한 강자로, 본래 김재영에게 승리를 거두고 UFC의 라이벌 단체로 평가받고 어플릭션 출전을 확정지을 예정이었습니다. 그러나 김재영은 암바 등 자이츠의 그래플링 기술에 고전했음에도 불구, 한 수 위의 체력과 묵직한 하이킥으로 자이츠의 기회를 빼앗는데 성공한 셈이 됐습니다.  

한편 격투기 팀 팀 태클의 수장이자 김재영의 스승인 최무배는 축하연으로 김재영의 승리를 축하하고 4월에 있을 경기를 독려하는 한편 "앞으로 종합격투기의 활성화를 위해서라도 이번 처럼 팀 태클 소속 파이터들이 승리를 거둘 경우에는 축하연이나 팬을 초대하는 이벤트로 종합격투기 붐을 조성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김재영과 한국팀 M-1 챌린지에서 승리한 김도형과 함께한 최무배]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