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일교포 종합격투가 박광철이 자신이 보유했던 슈토 웰터급 환태평양 챔피언 타이틀에 재도전합니다.

슈토 측은 내년 1월 18일 도쿄에서 개최될 '슈토전승 5' 의 전 웰터급 환태평양 타이틀 홀더 박광철과 현 챔피언 엔도 유스케의 타이틀 전이 포함된 대전 카드 일부를 최근 공개했습니다. 최근 케이지 포스나 드림에서 활동해 온 박광철은 이번 유스케 전으로 약 11개월 만에 슈토로 복귀하게 됐습니다.

세계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는 몇 안되는 재일교포 출신의 종합격투가인 박광철은 슈토를 중심으로 활약하다 최근에는 드림과 일본 유일의 철장 단체인 케이지포스 등 여러 단체에서 뛰어 왔습니다. 일본의 간판 경량급 파이터인 야마모토 키드 노리후미의 팀 메이트답게 뛰어난 레슬링과 펀치력이 장점입니다.

그러나 박광철의 최근 성적은 2연패로 그다지 좋지 못합니다.케이지포스 챔피언전에서는 러시안 특수부대 출신의 기대주 우마하노프 알투르와 접전 끝에 2-1 판정패했고 드림 라이트급 GP에서는 결국 우승을 거둔 요하킴 한센을 상대로 제 기량을 발휘하지 못하고 심판 전원 일치 판정패를 기록한 바 있습니다.

박광철의 차기 전 상대인 엔도 유스케는 비교적 타격이 가볍다는 평가를 듣기는 하지만 6살 때부터 해온 유도와 삼보를 베이스로 삼고 있는 그래플러로, UFC에서 엄청난 체력과 뛰어난 레슬링 실력을 보여 준바 있는 클레이 구이다를 암바로 제압할 만큼 실력을 갖추고 있어 박광철도 방심할 수는 없는 만만치 않은 상대입니다.

아무쪼록 최근 아쉬운 경기 끝에 연패로 인해 벽에 부딪힌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박광철이 유스케를 잡고 새로운 부활의 전기를 마련했으면 합니다.

한편 지난 달 29일 있었던 슈토전승 4에서는 세계 라이트급 챔프 카도카와 히데키를 상대로 방어전에 나섰던 현 환태평양 라이트급 챔피언 이노우에 '리온' 다케시가 심판 전원일치 판정으로 승리를 거뒀으며 TKO 챔프 히오키 하츠와 격돌한 슈토의 얼굴 사토 루미나는 하츠의 파운딩에 패해 3연패를 기록, 연패 탈출에 실패했습니다.

                 [1월 18일 타이틀 전이 결정된 박광철과 그의 대전 상대 엔도 유스케. 제공=GBR]

Posted by kungfu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