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 후쿠다를 상대로 해외 원정을 겸한 프로 데뷔 전에 나선 박민제]


'대기만성' 파이터 박민제(31, 팀 파이터)가 분전했으나 프로 첫 승 획득에 실패했다.


10일 일본 카가와 현 다카마츠 시 다카마츠 심볼센터에서 개최된 프로페셔널 슈토 이벤트 FORCE 7에 출전, 첫 해외 원정을 겸한 프로 데뷔 전에 나선 박민제는 10전 7승 3패의 전적을 가진 슈토 A급 라이언스 소유자 후쿠다 류야(25, 일본)와의 메인이벤트 경기에 나섰다.


안면에 가볍게 펀치를 내주며 경기를 시작했던 박민제는 몸통 후 더블 렉으로 이어지는 태클로 테이크 다운을 성공, 상위 포지션을 차지하며 흐름을 잡아가는 듯 했다. 하지만 테이크 다운을 당한 후쿠다는 손목 컨트롤과 링 줄을 벽삼아 상체를 들어올리는 등 하위 포지션에서 냉정하게 대응했다. 


결국 레프리에 의해 스탠딩이 선언되었고, 박민제는 상대 후쿠다의 감각적인 타격에도 끝까지 태클을 감행했으나, 자신의 태클을 뿌리친 후쿠다의 타격에 몰려 풀래쉬 다운, 연달은 상대의 펀치 러쉬에 견디지 못하고 TKO패를 기록했다.


허나 현 슈토 협회장이자 레전드 격투가 사토 루미나를 비롯, 로드 FC 라이트급 상위 랭커 사사키 신지, 주최사 인 토라오 네이션 스테이트의 야마모토 요이치 대표 등 이날 회장을 찾은 관계자들과 파이터들은 입을 모아 박민제의 포기하지 않는 근성과 레슬링을 칭찬했고, 10일 밖에 준비 시간이 없었음을 매우 아쉬워했다. 


KO패를 당하긴 했으나 큰 부상이 없었던 박민제는 현지에서 몸을 추스린 후 내일 귀국 예정이다. 


[프로페셔널 슈토 공식전 카가와 대회 Force 7 결과]

10경기: 후쿠다 류야 > 박민제 (TKO 1R 4:26)

09경기: 스기타 마시로 < 타마시로 유스케 (KO 1R 4:06)

08경기: 오카 코지 < coBa (기무라 락 1R 4:14) 

07경기: 후지타 류지 < 나카하라 히로토 (암 바 2:52) * 주니어 슈토

06경기: 토다 유우카 < 나츠기리 타쿠야 (판정 1-2) * 키즈 슈토 

05경기: SHOTA = 후지이 페리 (판정 0-1)

04경기: 타카오카 유우키 > Mc 타와시 (RNC 2R 3:22) * 2017년 신인왕 선발 토너먼트 플라이급 1회전

03경기: 찬마에 < 야마시로 쇼 (판정 0-3) * 2017년 신인왕 선발 토너먼트 밴텀급 1회전

02경기: 이토 나츠미 > 호리카와 '55' 쿄스케 (KO 2R 2:41) 

01경기: 미요자키 키요타카 > 이치미즈 코지 (판정 3-0) * 오프닝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kungfu45